여자 양궁대표팀 선수들이 25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전 경기에 앞서 주먹을 부딪히고 있다.

여자 양궁대표팀 선수들이 25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전 경기에 앞서 주먹을 부딪히고 있다. ⓒ 연합뉴스

 
막중한 임무를 안고 사선에 선 후배들이 금빛 명중에 성공했다.

안산(광주여대),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로 구성된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은 25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 결승전에서 ROC(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세트스코어 6-0(55-54, 56-53, 54-51)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 1988년 서울 올림픽을 시작으로 단 한 차례도 정상을 놓치지 않았던 여자 단체전에서 다시 한 번 금메달을 품게 되면서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9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역대 올림픽에서 9연패를 달성한 사례는 모든 종목을 통틀어 단 두 번뿐이었다. 육상 장거리 장애물 경기에서 9회 연속으로 금메달을 목에 건 케냐, 남자 수영 400m 혼계영에서 정상을 놓친 적이 없었던 미국이 그 주인공이었다.

최상의 컨디션, 8강에 이어 4강전까지 승승장구

이탈리아와의 8강전은 다소 싱겁게 마무리됐다. 1세트에 합계 스코어 58-54로 기선제압에 성공한 대한민국 대표팀은 2세트와 3세트에서도 승점 2점을 모두 챙기면서 세트스코어 6-0으로 4강 진출을 확정했다.

1세트 첫 발부터 7점을 쏘는 등 경기 초반부터 다소 흔들렸던 이탈리아와 달리 대표팀은 안정감 있게 활시위를 당겼다. 특히 2세트에서 두 개의 화살을 모두 10점으로 장식한 강채영이 맏언니 노릇을 톡톡히 했다.

일본을 꺾고 4강전에 진출한 벨라루스와의 경기도 어렵지 않았다. 대표팀은 안산 9점, 강채영 10점, 장민희 9점으로 1세트를 출발했고 벨라루스의 첫 발이 7점에 꽂히면서 초반부터 희비가 엇갈렸다. 안산과 강채영이 9점, 장민희가 두 번째 화살에서 8점을 쐈고, 52점을 기록한 벨라루스에 두 점 앞서면서 1세트를 끝냈다.

2세트를 먼저 시작한 벨라루스는 8점, 10점, 9점을 차례로 쐈고 대표팀은 세 선수가 모두 9점을 쏘면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벨라루스의 세 선수가 남은 한 발에서 합계 24점에 그쳤고, 대표팀은 안산과 강채영에 이어 장민희까지 10점을 명중시키면서 2세트도 승리했다.

3세트에 접어들면서 벨라루스가 집중력을 발휘하며 첫 발 합계 28점을 기록했다. 이에 질세라 대표팀 역시 28점으로 첫 발을 쏘면서 벨라루스를 압박했고, 3세트에서 승점 1점을 챙기면서 세트스코어 5-1(54-52, 57-51, 53-53)로 결승전 진출을 확정했다.

결승전서 차분하게 평정심 유지한 대표팀, 올림픽 9연패 달성

9연패 달성까지 한 경기를 남겨둔 대한민국 대표팀의 결승전 상대는 4강 두 번째 경기에서 독일을 세트스코어 5-1(54-54, 51-48, 57-52)로 꺾은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였다.

강채영이 10점을 쏜 가운데, 첫 번째 화살에서 28점을 합작한 대표팀은 1점 차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진 두 번째 화살에서 장민희가 10점을 쏘면서 총점 27점을 기록, 1세트를 55점으로 마무리하면서 54점을 기록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에 한 점 차로 앞서면서 승점 2점을 따냈다.

2세트 첫 발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 두 명의 선수가 8점을 명중시키면서 흔들리기 시작했고, 대표팀은 28점을 합작하면서 1세트와 마찬가지로 먼저 리드를 잡았다. 두 번째 화살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세 명의 선수가 28점을 쐈지만, 똑같이 28점을 쏜 대표팀이 56-53으로 2세트를 마무리하며 금메달에 한 걸음 다가섰다.

3세트 첫 화살부터 8점, 7점, 8점으로 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스스로 자멸했고 평정심을 유지한 대표팀은 첫 화살에서 26점을 합작하면서 3점 차로 앞서나갔다. 두 번째 화살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추격에 나섰지만, 대한민국 세 선수가 리드를 지키면서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양궁 대표팀은 전날 혼성전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시상대에서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섰다. 금메달 두 개를 품은 안산은 개인전에서 올림픽 3관왕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년여 만에 복귀했습니다. 야구팬 여러분과 함께 2021시즌을 즐겁게 보내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