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펜싱 남자 사브르 세계랭킹 1위 오상욱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펜싱 남자 사브르 세계랭킹 1위 오상욱 ⓒ 대한펜싱협회

 
펜싱은 오랫동안 유럽의 전유물이었다.

선수층이 워낙 두텁고, 체격 조건도 유리한 데다가 심판 판정이 승부를 좌우하는 고질적인 텃세로 국제대회 메달을 독식했다. 그러나 아시아 선수들도 체격이 커지고 훈련 방식도 선진화됐으며, 각종 전자장비로 득점을 판정하는 시스템이 도입되면서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그 선두에는 한국 펜싱이 자리하고 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남자 에페 이상기가 동메달을 따내며 한국 펜싱 사상 첫 메달을 안겨준 데 이어 남자 플뢰레 김영호가 아시아 선수로는 첫 금메달까지 획득했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때는 노메달로 주춤했으나,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남현희가 여자 플뢰레 은메달로 명맥을 되살렸다. 곧이어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여자 사브르 김지연과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연거푸 금메달이 나오면서 전성기를 열었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도 박상영이 남자 에페 금메달을 따내는 등 올림픽에서 3회 연속 금메달을 가져오며 한국은 어엿한 펜싱 강국으로 자리 잡았다.

'세계 최강' 남자 사브르 대표팀, 2관왕 노린다 

펜싱은 플뢰레(Fleuret), 에페(Epée), 사브르(Sabre) 등 3개 종목으로 나뉜다. 플뢰레는 몸통만 찌를 수 있고, 에페는 어떤 부위를 찔러도 득점으로 인정된다. 사브르는 상대의 상체만 공격할 수 있으나 찌르기 외에 베기도 가능하다.

과거 올림픽에서는 일부 종목이 돌아가며 제외됐으나, 이번 도쿄올림픽은 처음으로 전 종목에서 개인·단체전이 모두 열려 역대 가장 많은 12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한국이 가장 기대를 거는 종목은 남자 사브르다. 개인전 세계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오상욱이 버티고 있는 데다가 김정환, 구본길과 함께 출전하는 단체전도 세계랭킹 1위여서 2관왕을 노리고 있다. 

그러나 펜싱은 예민한 경기 특성상 워낙 변수가 많고 경기 당일의 컨디션이 결과에 큰 영향을 끼친다. 이른바 '톱 랭커'로 불리는 세계랭킹 상위 16명이라면 누구나 올림픽 메달 후보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오상욱은 유럽 선수 못지 않은 192cm의 큰 키에서 뿜어져 나오는 공격력에다가 빠른 발까지 갖춰 그동안 국제대회를 휩쓸어왔다. 다만 지난 3월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잠시 슬럼프를 겪기도 했다. 

또 다른 금메달 후보로는 아론 실라지(헝가리)가 꼽힌다. 세계랭킹은 4위로 오상욱보다 낮지만, 2012년 런던올림픽과 2016 리우올림픽에서 2연속 금메달을 따낸 데 이어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백전노장으로 이번이 첫 올림픽 무대인 오상욱이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다. 

2연패 도전하는 박상영, 이번에도 '할 수 있을까' 

남자 사브르가 워낙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다른 종목은 상대적으로 덜 주목받고 있지만, 당연히 금메달 후보로 손색이 없다. 

남자 에페 개인전에 출전하는 박상영은 2016년 리우올림픽 결승전에서 10-14로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도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라고 되뇌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고, 그 이후 거짓말처럼 15-14로 역전해 금메달을 따내며 큰 화제가 됐다.

올림픽이 끝난 후 한동안 부진에 시달리기도 했지만, 꾸준히 만회하며 결국 도쿄올림픽 출전권까지 따내면서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한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펜싱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냈던 여자 사브르의 김지연은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16강에서 탈락하는 쓴맛을 봤다. 

도쿄올림픽을 통해 재기를 노렸으나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사실상 포기했던 김지연에게 코로나19 사태는 오히려 기회가 됐다. 대회가 1년 연기되면서 부상에서 회복할 시간이 주어졌고, 혹독한 재활을 이겨내고 마침내 출전권까지 따냈다.

이번 대회가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각오로 나서는 김지연이 과연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하고 돌아올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