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이 후반기 첫 경기에서 토론토 이적 후 첫 완봉 역투를 펼쳤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활약하고 있는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경기에서 7이닝3피안타1볼넷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경기는 류현진의 완봉 역투와 대니 젠슨의 쐐기 홈런을 포함해 8안타로 5점을 뽑은 타선의 활약으로 토론토가 5-0으로 승리하며 더블헤더 1차전을 잡아내고 후반기 시작 후 연승을 달렸다.

전반기를 8승5패 평균자책점3.56으로 마친 류현진은 후반기를 로비 레이에 이어 두 번째 선발로 출발했지만 첫 경기부터 7이닝 완봉을 기록하며 이보다 좋을 수 없는 후반기 시작을 알렸다. 올 시즌 토론토 투수 중에서 완투를 기록한 투수는 류현진이 처음이다. 토론토 이적 후 첫 완봉승을 기록한 류현진의 시즌 성적은 9승5패가 되면서 두 자리 승수를 눈 앞에 두게 됐고 3.56이었던 평균자책점도 3.32까지 낮췄다.
 
 류현진

류현진 ⓒ AP/연합뉴스

 
3회까지 삼진4개 잡아내며 호투한 류현진

후반기 시작과 함께 류현진과 로비 레이의 선발 순서를 바꾼 찰리 몬토요 감독의 용병술은 일단 출발이 좋았다. 토론토는 지난 17일 텍사스와의 후반기 첫 경기에서 10-2로 대승을 거뒀고 '후반기 1선발' 레이 역시 6.2이닝8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승리를 챙겼다. 이제 19일 더블헤더에 차례로 등판하는 류현진과 스티븐 마츠가 좋은 투구내용을 보여준다면 토론토는 완벽하게 후반기를 출발할 수 있다.

류현진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메이저리그에서 작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7이닝 더블헤더 경기에 한 번도 등판한 적이 없었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등판하는 더블헤더 1차전에서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지명타자, 랜달 그리칙이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고 대니 젠슨이 후반기 첫 경기부터 류현진과 호흡을 맞췄다. 이에 맞서는 텍사스는 네이트 로우와 조이 갈로,데이빗 달 등 3명의 좌타자가 라인업에 배치됐다.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 7분에 시작되는 낮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1회 텍사스의 선두타자 아이재아 카이너-팔레파에게 큰 타구를 맞았지만 펜스 앞에서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잡아냈다. 1사 후 로우를 공 1개로 3루 땅볼을 유도한 류현진은 아돌리스 가르시아 역시 초구에 3루 땅볼로 처리하면서 공 4개로 1회를 세 타자로 가볍게 막아내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토론토는 1회 말 공격에서 텍사스 선발 콜비 알라드에게 땅볼 3개를 치며 삼자범퇴로 물러났고 류현진은 2회 조지 스프링어의 어설픈 수비로 선두타자 갈로에게 3루타를 허용했다. 무사3루의 큰 위기에서 존 힉스를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한숨을 돌린 류현진은 1사 후 일라이 화이트를 1루 플라이로 잡아냈다. 류현진은 2사 후 데이빗 달을 시속 149km의 빠른 공을 통해 루킹삼진으로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무사3루 위기를 벗어났다.

토론토는 2회 공격에서도 땅볼 하나와 뜬 공 2개로 알라드의 공을 전혀 공략하지 못했고 3회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선두타자 닉 솔락을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이닝을 시작했다. 1사 후 LA다저스 시절 동료였던 찰리 컬버슨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류현진은 2사 후 카이너-팔레파에게 좌전안타,로우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다시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다. 하지만 류현진은 가르시아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3회까지 무실점투구를 이어갔다.

커리어 3번째, 그리고 토론토 이적 후 첫 완봉승

토론토는 3회 말 공격에서 마커스 시미엔의 땅볼과 보 비솃의 적시타로 2점을 선취했고 4회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선두타자 갈로를 초구에 2루땅볼로 잡아냈다. 1사 후 힉스에게 3루 땅볼을 유도한 류현진은 화이트까지 좌익수플라이로 처리하며 1회에 이어 두 번째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2회19개, 3회 23개의 공을 던지며 투구수가 늘어났던 류현진은 4회 8개의 공만으로 가볍게 이닝을 끝냈다.

토론토는 4회말 공격에서 선두타자 스플링어의 볼넷과 도루, 구리엘의 내야안타로 2사1,3루 기회를 잡았지만 추가점을 올리는데 실패했고 류현진은 5회 선두타자 달을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1사 후 솔락을 2루 땅볼로 잡아낸 류현진은 컬버슨에게도 2루땅볼을 유도하면서 2이닝 연속 세 타자로 이닝을 정리하며 시즌 9승 요건을 채웠다.

토론토는 5회 말 공격에서 선두타자로 나온 포수 대니 젠슨의 초구 솔로 홈런으로 스코어를 3-0으로 벌렸고 6회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선두타자 카이너-팔레파를 우익수 플라이로 가볍게 처리했다. 1사 후 로우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낸 류현진은 가르시아를 유격수 땅볼, 갈로를 포수 땅볼로 잡아냈다. 지난 6월21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7이닝1실점) 이후 약 한 달 만에 나온 류현진의 시즌 9번째 퀄리티스타트였다.

토론토는 6회 말 공격에서도 그리칙의 희생플라이와 구리엘의 땅볼로 2점을 추가하며 승기를 굳혔고 6회까지 73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완봉에 도전하기 위해 7회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힉스를 3루 땅볼로 처리하며 중요한 선두타자를 잡은 류현진은 1사 후 화이트에게 중견수 플라이를 유도했다. 류현진은 2사 후 달까지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내며 커리어 3번째 완봉승으로 시즌 9승째를 챙겼다.

류현진은 루키 시즌이었던 2013년 5월 29일 LA에인절스를 상대로 커리어 첫 완봉승을 기록했고 6년이 지난 2019년 5월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두 번째 완봉 역투를 펼쳤다. 토론토 이적 후 완투 및 완봉 경기가 없었던 류현진은 19일 텍사스를 제물로 빅리그 커리어 세 번째 완봉 및 토론토 이적 후 첫 번째 완봉승을 기록했다. 비록 7이닝 경기였지만 공식적으로 인정되는 기록이다. 

2회 시속 150km의 강속구를 여러 차례 선보이며 텍사스 타자들을 힘으로 제압했던 류현진은 4회부터 적절하게 유인구를 섞어 던지며 빠른 카운트에 텍사스 타자들의 범타를 유도했다. 2,3회 투구수가 늘어났던 류현진이 4회부터 투구수를 절약하면서 경기를 혼자 책임질 수 있었던 비결이다. 커리어 3번째 완봉으로 시즌 9승째를 따낸 류현진의 다음 등판은 오는 24일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가 될 전망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