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의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를 보도하는 NHK 갈무리.

일본 도쿄의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를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코로나19 감염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일본 도쿄가 결국 4번째 긴급사태를 선포하기로 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7일 하루 동안 도쿄에서 92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도쿄의 하루 확진자가 900명을 넘은 것은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던 지난 5월 13일(1천10명) 이후 두 달 만이다.

긴급사태 하에서 열리게 된 도쿄올림픽 

지난주까지만 해도 하루 확진자가 600명 선이었던 도쿄는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1천 명 돌파를 바라보고 있다. 

도쿄가 긴급사태 기준에 해당하는 하루 확진자 500명을 넘기자 결국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를 다시 선포하기로 했으며, 8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주재하는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공식 의결한다. 기한은 다음 달 22일까지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여러 절차를 통해 긴급사태를 선포할 것이라고 들었다"라며 "최근 감염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이런 조치가 필요하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도쿄의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것은 백신 접종률이 낮은 데다가,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21일 긴급사태를 해제하고, 한 단계 아래인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중점 조치'에 들어갔던 도쿄는 3주도 채 지나지 않아 다시 긴급사태를 선포하게 됐고, 올림픽 개막 분위기에도 찬물을 끼얹게 됐다. 

긴급사태 선포하면 "무관중 불사하겠다"라던 스가... 결단 내릴까 
 
 2020 도쿄올림픽 메인 스타디움 전경

2020 도쿄올림픽 메인 스타디움 전경 ⓒ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일본 현지 매체들은 도쿄의 긴급사태 속에서 오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도 '완전 무관중'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고 일제히 전했다. 

앞서 스가 총리는 "만약 올림픽 기간에 긴급사태를 선포하게 되면 무관중 개최도 불사하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또한 일본 정부, 도쿄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가 참여한 5자 회담에서도 이같이 합의했다. 

일본은 이번 올림픽에 외국인 관중을 받지 않기로 했고, 국내 관중도 경기장 정원의 50% 혹은 최대 1만 명만 받기로 했다. 

그러나 도쿄의 코로나19 사태가 다시 악화되자 개·폐회식을 비롯해 축구, 야구 등 대형 경기장에서 열리는 종목과 야간 경기만 무관중으로 치르는 절충안이 검토했다가 결국 무관중으로 결론 나는 분위기다.

일본 정부는 8일 다시 5자 회담을 열어 무관중 개최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