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 ⓒ 연합뉴스

 
경기 중 볼 판정에 관해 과도한 항의를 한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이 제재금 100만원의 징계를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6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한 뒤 "리그 규정 벌칙 내규 제1항과 제7항에 따라 김원형 감독에게 엄중히 경고하고 제재금 1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 4-4로 맞선 9회초 수비 1사 1, 3루에서 SSG 서진용의 공을 볼로 판정해 볼넷을 선언한 김성철 주심에게 거칠게 항의했다.

김성철 주심은 곧바로 퇴장 명령을 내렸고, 이에 김 감독은 김성철 주심의 가슴을 밀치는 행동을 했다.

올 시즌 KBO리그에서 감독이 퇴장당한 건 4번째 사례다.

감독은 심판의 고유 권한인 스트라이크-볼 판정에 관해 항의할 수 없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