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의 활약을 알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김하성의 활약을 알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 클레이턴 커쇼를 상대로 홈런을 터뜨렸다.

김하성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홈경기에 대타로 등장해 결정적인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최근 연승 행진을 달리고 있는 샌디에이고는 이날도 1회말 첫 공격에서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다저스 선발투수로 나선 커쇼의 직구를 받아쳐 2점 홈런을 터뜨리며 앞서 나갔다.

메이저리그 평정한 커쇼의 커브, 김하성에겐 안 통했다 

선발투수 블레이크 스넬이 다저스의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아냈지만, 2점으로는 불안했던 샌디에이고는 5회말 블레이크 타석 때 김하성을 대타로 내세웠다. 

불과 사흘 전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팀을 승리로 이끄는 극적인 결승 2점 홈런을 터뜨렸던 김하성이 타석에 등장하자 경기장을 가득 채운 샌디에이고의 만원 관중은 큰 박수로 환영하며 열띤 응원을 보냈다.

김하성은 홈팬들의 기대에 보답이라고 하듯 커쇼의 '전매특허'인 낙차 큰 커브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시즌 5호 홈런을 터뜨리며 샌디에이고 홈구장 펫코파크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스넬이 5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고, 곧이어 등장한 샌디에이고 불펜진이 다저스의 추격을 2실점으로 막아내고 3-2로 승리하면서 결과적으로 김하성이 터뜨린 홈런은 이날 경기의 승패를 가르는 역할을 했다.

또한 전날 수비를 하다가 손가락에 타구를 맞아 경기 중 교체됐던 김하성은 이날 홈런으로 부상의 우려를 완전히 털어내기도 했다. 
 
 김하성의 홈런을 축하하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트위터 계정

김하성의 홈런을 축하하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트위터 계정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의 활약은 샌디에이고 공식 홈페이지의 헤드라인을 장식했고, 공식 트위터 계정도 김하성이 홈런을 터뜨린 영상과 사진과 함께 "킹(김하성의 별명)에게 왕관을 씌워줘라", "김하성의 홈런이 우릴 기쁘게 한다" 등의 글을 연달아 올렸다.

6회초 수비에서 구원투수 나빌 크리스맷과 교체되며 먼저 경기를 마친 김하성은 비록 한 타석이었지만 누구보다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한 1타수 1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하며 시즌 타율도 0.213에서 0.217로 소폭 상승했다.

이로써 파죽의 6연승을 거둔 샌디에이고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다저스를 1.5경기 차로 추격하며 선두권 진입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반면에 다저스는 샌디에이고에 2연패 당했으며, 김하성에게 뼈아픈 홈런을 맞은 다저스의 에이스 커쇼는 6이닝 4피안타(2피홈런) 3실점으로 비교적 호투했음에도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하며 시즌 7패(8승)째를 떠안았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