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의 빅리그 도전이 다시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롤러코스터같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적지않은 나이에 꿈의 무대에 도전하여 모두의 우려와 예상을 뒤집고 메이저리그 데뷔에 성공하고 선발기회까지 잡는 듯 했으나, 오래가지 못하고 추락한 끝에 팀에서 밀려나며 이제 다시 거취를 고민해야 할 시점에 처했다.

양현종은 소속팀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지명할당(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치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며 국내 야구팬들에게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텍사스 구단은 하루 전인 지난 17일 양현종을 26인 로스터에서 제외하고 산하 트리플A 구단으로 내려보낸 데 이어 18일에는 양현종을 지명할당 조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텍사스는 최근 LA 다저스로부터 우완 투수 데니스 산타나를 영입하며 40인 로스터에 산타나를 추가하고 양현종을 제외한 것. 양현종 입장에서는 이틀 사이 연달아 자존심에 상처를 받게 됐다.

지난 시즌까지 KBO리그를 대표하는 에이스로 활약하던 양현종은 올 시즌을 앞두고 빅리그 진출의 꿈을 이루기 위하여 해외진출을 선언했다. 당초 메이저리그가 보장되는 계약을 우선적으로 협상하려고 했지만, 만족할만한 조건으로 관심을 보이는 구단이 없었고, 지난 2월 13일 텍사스와 스플릿계약(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소속에 따라 조건에 차이가 나는 계약)을 맺으며 어렵게 빅리그 도전의 꿈을 이어갈 수 있었다.

양현종은 당초 시즌 개막 엔트리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으나, 4월 27일 LA 에인절스전에서 깜짝 콜업되어 데뷔전을 치렀고, 4.1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며 고대하던 메이저리거의 꿈을 이루는 데 성공했다. 이어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도 4.1이닝 무실점으로 역투하면서 강한 인상을 심었다.

때마침 텍사스 선발진의 붕괴를 틈타 불펜으로 좋은 활약을 보이던 양현종은 선발 로테이션에 진입하며 5월 6일 미네소타전에서 마침내 빅리그 첫 선발 등판까지 이뤄냈다. 첫 선발 등판에서는 미네소타전에서는 3.1이닝 4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나쁘지 않았고, 20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5.1이닝 3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승운이 따르지 않았고 양현종의 상승세는 거기까지였다.

양현종은 지난달 26일에 다시 만난 LA 에인절스에게 3.1이닝 7실점으로 무너진 것을 비롯하여 31일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에서도 3이닝 5피안타 3실점(1자책점)으로 부진하자 결국 다시 불펜으로 강등됐다. 6월에는 아예 등판 기회가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지난 12일 LA 다저스전에 구원 등판한 양현종은 1.1이닝 4피안타(2홈런) 2실점으로 여전히 부진했고 이 경기가 양현종의 텍사스에서의 마지막 등판이 됐다.

현재까지 양현종의 2021시즌 성적은 8경기 등판(4경기 선발) 승리 없이 3패 평균자책점 5.59에 그쳤다. 선발로 나선 4경기에서 5이닝을 넘긴 것은 단 한 차례 뿐이다. 한국과 미국야구의 수준차이를 감안해도 KBO리그를 호령하던 최정상급 에이스의 명성을 감안하면 실망스러운 성적이다.

엄밀히 말하면 지명할당은 자유계약선수가 되는 것을 의미하는 '방출'은 아니지만, 사실상의 '전력외 통보'나 다름없다. 텍사스가 양현종을 40인 로스터에서도 제외했다는 의미는, 지금으로서는 재정비 기간을 거치더라도 그의 구위가 메이저리그에서 다시 통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론적으로는 팀을 옮겨서 메이저리그에 대한 재도전도 가능하다. 텍사스를 제외한 29개 구단은 지난 시즌 순위의 역순으로 얀종에 대한 웨이버 클레임(선수에 대한 권리 양도 의사)을 요청할 수 있다. 문제는 올 시즌 보여준 성적이나 양현종의 나이를 감안할 때 과연 적극적으로 영입에 나설 구단이 있을지 미지수라는 점이다. 'CBS스포츠' 등 미국 현지 언론들도 양현종이 메이저리그에서 새 팀을 찾을 수 있는 가능성을 비관적으로 전망했다.

메이저리그에서 더 이상 활약하기 어렵다면 현실적인 대안은 역시 한국 프로야구 복귀다. 양현종은 KBO리그에서 FA 신분으로 원칙적으로는 모든 팀과 계약을 맺을 수 있다. 하지만 한국으로 돌아온다면 행선지는 역시 친정팀인 KIA 타이거즈가 될 가능성이 유력하다. 양현종 이전에 메이저리그에 도전했던 이대호(롯데), 윤석민(은퇴), 황재균(KT), 김현수(LG) 등은 모두 KBO리그로 복귀하며 특급 FA 대우를 받았다.

양현종은 프로 경력 14년 동안 오직 타이거즈 유니폼만 입고 통산 147승 95패 9홀드 평균자책점 3.83을 기록한 프랜차이즈 스타다. 한국에서 계속 선수생활을 이어갔다면 KBO리그 역대 투수부문 각종 최다 기록들을 경신할수 있는 유일한 후보로도 꼽혔다. 공교롭게도 올 시즌 친정팀 KIA 역시 양현종이 떠난 이후 에이스의 빈 자리를 메우지 못하고 8위(24승 34패)에 그치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양현종이 시즌 후반기에라도 복귀한다면 천군만마가 될 수 있다.

국내에 머물렀다면 충분히 톱스타 대접을 받고 있었을 양현종의 꿈을 선택한 도전정신은 존중받아야 한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보자면 시작부터 타이밍이 좋지 않았다. 올해 33세인 양현종은 메이저리그에 도전하기는 이미 늦은 나이였다.

KBO리그에서도 동세대인 류현진이나 김광현에 비하면 다소 낮은 평가를 받았고, 지난 2020시즌에는 11승10패 평균자책점 4.70로 아쉬운 성적표를 거두며 메이저리그 도전에 기대보다 우려가 컸다. 메이저리그 보장계약을 맺지못한 상황에서 양현종은 짧은 시간과 부족한 기회 속에 매순간 자신을 증명해야 했다. 그럼에도 메이저리그에서 자리잡을 수 있는 기회는 있었지만, 안타깝게도 살리지 못했다. 

양현종이 만일 20대였다면 당장의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좀더 도전을 이어가도 무방했을지 모른다. 하지만 양현종은 30대 중반을 향해가는 베테랑이고 자칫하다가는 커리어 후반기가 완전히 꼬일 수도 있다. 양현종은 KBO리그에서도 소속팀의 명가재건이나 개인 최다승 기록 등 도전할 수 있는 목표가 충분하다. 텍사스에서 방출되거나 빅리그에서 성공하지 못했다고 양현종이 이제껏 쌓아온 야구인생이 무너지는 것도 아니다. 양현종 본인을 위해서나 한국프로야구를 위해서나 다시 한번 현명한 선택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