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That Jazz'에서 최정원은 최장수 벨마 켈리로서의 관록과 농염함을 모두 보여주었다.

'All That Jazz'에서 최정원은 최장수 벨마 켈리로서의 관록과 농염함을 모두 보여주었다. ⓒ 문성식


뮤지컬 <시카고> 프레스콜이 6일 오후 3시 반, 서울 신도림 디큐브아트시티에서 열렸다. 

브로드웨이 뮤지컬로 유명한 <시카고>는 우리나라에 2000년 초연 이후 지난 20년간 15시즌, 1146회 공연을 기록하며 국내 최정상 자리를 지켜왔다. 올해 공연은 2013년 이후 9년만으로, 그간 비공개로 선발되었던 벨마, 록시, 빌리 역까지 모두 공개로 심사한 첫 오디션을 진행해 뮤지컬 <시카고>에 새바람을 불어넣었다.
 
이날 프레스콜에는 주요 넘버를 선보였다. 한국 <시카고>의 전설 최정원(벨마 켈리 역)은 < All That Zazz >에서 농염과 관록을 보여줬으며, 박건형(빌리 플린)의 < All I Care About >은 젠틀함과 경쾌함이 살아있었다. 티파니 영(록시)은 < Roxie >에서 섹시미를 뽐냈으며, < We Both Reached For the Gun >에서 민경아(록시)와 최재림(빌리 플린)은 인형같은 수준급의 복화술을 선보였다. 윤공주(벨마 켈리)와 아이비(록시)의  < Hot Honey Rag >는 우열을 가릴 수 없는 화려한 댄스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건형(빌리 플린 역)은 'All I Care About'에서 젠틀함과 경쾌함을 선보이며 여심을 녹였다.

박건형(빌리 플린 역)은 'All I Care About'에서 젠틀함과 경쾌함을 선보이며 여심을 녹였다. ⓒ 문성식


시연회 후 기자간담회가 이어졌다. 2000년 첫 한국 공연부터 <시카고>에 참여한  최정원은 "록시와 벨마 모두 누군가의 사랑을 받고자 하는 여성들이다. 그래서 여배우로서 이 작품은 꼭 계속하고 싶은 작품이다"라면서 "매번 오디션을 볼 때 최선을 다했고, 제 30-40대 때보다 더욱 트레이닝 하고 있다. 남은 기간 관객과 함께 더욱 섹시하고 뜨거운 공연을 만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시즌은 유례없이 록시가 세 명이다. 뮤지컬 <시카고>에 다섯 번째 참여하는 아이비는 "록시가 세 명이나 되니 (캐릭터 어필에)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할수록 긴장되는 작품이다. 이번 시즌 첫 공연 때 심장이 귀에 있는 것처럼 떨렸는데, 동료배우들의 앙상블 덕분에 힘차게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티파니 영(록시 하트)는 'Roxie'에서 걸그룹 출신을 넘어서는 뮤지컬배우로서의 탄탄한 섹시미를 뽐냈다.

티파니 영(록시 하트)는 'Roxie'에서 걸그룹 출신을 넘어서는 뮤지컬배우로서의 탄탄한 섹시미를 뽐냈다. ⓒ 문성식


록시 역의 티파니는 "선배님들 덕분에 매회 스토리텔링을 배운 것 같다"라면서 "가수와 뮤지컬배우를 다 하는 멀티테이너로서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재범은 자신을 '역대 최장신 빌리 플린'이라 소개하면서 "연습기간이 두 달 반으로 길었고, 극장연습도 2주나 되어서 드레스 리허설이 실제 공연처럼 느껴졌다. 그만큼 좋은 앙상블 합을 가진 팀이다"라고 팀웍을 자랑했다.
 
2007년 이래 매시즌 최장수 마마 모튼인 김경선은 "(4월 2일) 첫 공연 때 한 분 도 빠지지 않고 마스크를 쓰고, 뜨거운 눈빛을 보내시는 관객분들을 보니까 '무대의 맛이 이거구나!' 느꼈다"며 "뮤지컬 <시카고>의 최연소 '마마'로 시작해서 지금까지 매시즌 열심히 했다. 인생배역이라 생각하고 관리를 잘해서 끝까지 잘해보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민경아(록시 하트)와 최재림(빌리 플린)은 'We Both Reached For the Gun'에서 인형같은 모습과 수준급의 복화술을 선보였다.

민경아(록시 하트)와 최재림(빌리 플린)은 'We Both Reached For the Gun'에서 인형같은 모습과 수준급의 복화술을 선보였다. ⓒ 문성식


윤공주 또한 공개 오디션을 뚫고 벨마가 되었다. 그는 "9년 전 제가 한 록시 하트 역은 이번 벨마 켈리를 위한 것이 아니었나 생각한다"라고 감격을 드러냈다. 록시 역의 민경아는 "제가 올해 서른살이 되었다. 이번 작품을 만나게 돼서 저의 성장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박건형은 "20년 동안 <시카고>를 기다려 왔다. 첫 공연은 제 결혼식 이후 가장 많이 떨었다"며 "이런 시국에 객석을 꽉 채운 관객을 보니 무척 떨리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윤공주(벨마 켈리)와 아이비(록시 하트)의 'Hot Honey Rag'는 두 여인의 화려한 댄스와 요염함이 일품이었다.

윤공주(벨마 켈리)와 아이비(록시 하트)의 'Hot Honey Rag'는 두 여인의 화려한 댄스와 요염함이 일품이었다. ⓒ 문성식


마마 모튼 역의 김영주는 "선배님 후배님들 말씀을 들으니까 뮤지컬 시카고를 못한 배우는 있어도 한 번만 하는 배우는 없는 것 같다"면서 "저도 20년 전에 <시카고>의 카탈린이었는데, 이후 마마가 되었다. 시카고는 위대한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플레이뉴스에 함께 송고됩니다. 오마이뉴스는 본인이 작성한 기사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을 전공하고 작곡과 사운드아트 미디어 아트 분야에서 대학강의 및 작품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