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낫서른'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 송재림, 차민지, 정인선, 안희연, 강민혁 배우가 23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한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공감 로맨스 작품이다. 23일 화요일 오후 5시 첫 공개.

송재림, 차민지, 정인선, 안희연, 강민혁 배우가 23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카카오TV

 
"저 혼자 앓고 있었는데 (드라마를 하면서) 나 혼자만 고민하는 건 아니구나 하는 위안을 얻었다. 드라마를 보시면서 위안을 얻으시고 삶의 방향성도 찾으셨으면 좋겠다."(정인선)

이제 막 서른이 된 청춘들을 위한 드라마가 찾아온다. 23일 오후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 서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시즌4까지 연재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웹툰 < 85년생 >을 각색한 <아직 낫 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여자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드라마는 잘 나가는 웹툰 작가 서지원(정인선 분)과 아나운서 이란주(안희연 분), 카페 겸 맥주 펍을 운영하는 홍아영(차민지 분) 등 직업도, 성격도, 개성도 각기 다른 세 여자의 이야기를 통해 2030 젊은 청춘들에게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아직 낫서른' 정인선-강민혁, 정확히 서른커플 정인선과 강민혁 배우가 23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한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공감 로맨스 작품이다. 23일 화요일 오후 5시 첫 공개.

정인선과 강민혁 배우가 23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카카오TV

 
인기리에 웹툰 연재를 종료하자마자, 단행본에 영화화까지 '그랜드 슬램'의 기회를 얻게 된 서지원 작가는 새 웹툰 담당자로 15년 전 첫사랑 이승유(강민혁 분)를 만나면서 따뜻한 봄날을 맞이하게 되는 인물이다. 서지원 역을 맡은 정인선은 "작년에 (나이가) 서른이었는데, 딱 서른 살의 작품을 만났다. 동갑의 캐릭터를 만난 건 처음이어서, 놓치고 싶지 않았다. 드라마 캐릭터를 연기했지만 저 스스로를 많이 돌이켜 보면서 찍은 작품이다"라고 설명했다. 

짧은 경력으로 파격적인 아침 뉴스 자리를 꿰찬 아나운서 이란주는 예상치 못한 카메라 울렁증 때문에 일찍 하차 수순을 밟고, 겨우 라디오 프로그램을 사수한 채 버티고 있는 서른이다. 이란주로 분한 안희연은 "저는 촬영 당시 '낫 서른'이었다. 지난해 스물아홉이었는데, 스물아홉의 입장에서 서른이 되게 궁금했다"며 "란주의 성장을 안희연으로서 경험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올해 서른을 맞은 안희연은 "기분이 일단 별로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스물 아홉 살때부터 누가 나이를 물어보면 '버퍼링'이 걸렸다. 작품 덕분에 오히려 미리 서른을 경험해본 게 아닌가 싶다. 아무것도 다르지 않더라"고 덧붙였다. 홍아영 역을 맡은 차민지 역시 "드라마가 서른에 대해 솔직하게 보여준다. '이게(서른이) 별 게 아니다'라는 생각이 많이 들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직 낫 서른>의 배우들은 대부분 30대 초반 또래들이다. 그래서 촬영 현장 역시 매우 편안한 분위기였다고. 오기환 감독은 "세 여자 배우들이 처음부터 호텔 숙소를 잡아서 1박2일 동안 모였다더라. 살아온 인생을 털어놓는 시간을 보내고, 서로 공감하면서 드라마를 찍었다"고 귀띔했다.

특히 드라마 속 내용에 정말 많이 공감했다는 정인선은 "서른이 처음이어서 멋있게 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별 것 없고, (삶의) 난이도만 오히려 더 높아졌다. 서지원과 내가 고민하는 게 비슷하더라. 저도 일도 사랑도 어렵고, 삶의 방향도 고민하는 시점"이라고 털어놨다. 반면 안희연은 "저는 (이란주와) 캐릭터 싱크로율이 별로 좋지 않다. 세상에 상처 입었고 그래서 겁이 많고 두려움이 많은 점은 비슷하다. 하지만 란주는 그걸 공격성으로 드러내는데 저는 잘 숨기고 산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아직 낫서른' 송재림, 미소 속 자신감 송재림 배우가 23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한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공감 로맨스 작품이다. 23일 화요일 오후 5시 첫 공개.

23일 오후 비대면으로 열린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카카오TV

 
한편 서지원 웹툰의 영화 제작을 맡은 차도훈(송재림 분) 감독은 이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어른인 캐릭터다. 실제로도 30대 후반인 송재림은 "저도 20대에 가장 무서웠던 게 스물아홉에서 서른 넘어가는 시기였다. 아직 다 크지 않은 말 위에 안장을 얹어놓고 달리는 친구들에게 뭔가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부담일 것 같다. 극 중에서 차도훈도 직접적인 위로같은 건 거의 하지 않는다. 그게 30대와 함께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30대의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설파하기도 했다.

"이미 본인이 가장 힘든 시기인데 거기다가 좋은 말을 해도 더 힘들게 받아들일 수도 있지 않나. (30대는) 적당히 미지근해지는 것 같다. 저도 미지근 했다. 거리를 두고 지켜보는 게 좋다. 20대는 가까이 다가가려고 했다가 차가운 가시에 찔리는 반면, 30대가 되면 그걸 아니까 서로 존중하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되는 것 같다."

마지막으로 오기환 감독은 "저희 드라마는 (서른에 대한) 닫혀 있는 정답을 마련하지 않았다. 드라마를 보시면서 각자의 해답을 찾아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희연은 배우 김수미와 KBS 예능 <수미산장>에 출연중인 사실을 언급하며 김수미에게 얻은 조언을 공개하기도 했다. 

"제가 최근 김수미 선생님께 들은 이야기가 있다. '지금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는 나이다, 그러니까 마음껏 불안해하라'고 하시더라. 그런 말이 많이 위로가 되었다. 우리 마음껏 불안해 하자. 그러면서도 중간중간 우리 드라마를 보면서 힐링해 달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