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네 마음에 새겨진 이름> 포스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네 마음에 새겨진 이름> 포스터. ⓒ 넷플릭스

 
지난해 5월 대만이 아시아 최초로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 대만 헌법재판소가 기존 혼인제도에 위헌 결정을 내린 후 2년 동안 격렬한 논의가 이어졌고 결국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이다. 여러 모로 우리나라와 비슷한 색채와 결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정녕 위대한 결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돌아보면 대만의 퀴어 영화들을 대면했던 적이 많다. 전 세계적으로 큰 영화 시장이 아닐진대, 그에 비해 퀴어 영화가 많은 것이다. 

우리나라에도 개봉해 알려진 작품들을 일별해 보면 1990년대 <결혼 피로연>(1993), 2000년대 <영원한 여름>(2006), 2010년대 <여친남친>(2012) 등이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소개된 2018년작 <나의 Ex>도 빼놓을 수 없다. 하나 같이 '퀴어 영화'로만 못박을 수 없는 다양성을 지녀, 즐기는 데 무리가 없을 것이다. 그리고 2020년대에도 어김 없이 찾아온 대만 퀴어 영화가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소개되었다. 

<네 마음에 새겨진 이름>은 대만에서 지난 9월 30일에 개봉해 1억 타이완 달러 가까운 수익을 올리며 대만 LGBTQ 영화 역사상 가장 높은 수익을 기록했다고 한다. 더불어, 중화권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영화제 중 하나인 '금마장'에서 5개 부문 후보에 올라 촬영상과 주제가상을 수상했다. 흥행과 비평 양면에서 고른 반응을 얻은 <네 마음에 새겨진 이름>, 어떤 영화인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두 남학생의 절절한 사랑

1987년 대만, 장장 40여 년간 이어진 계엄령이 해제된다. 남자 기숙학교에 다니는 자한은 같은 반의 버디에게 끌린다. 버디도 피하지 않는 것 같다. 룸메이트끼리 야밤에 몰래 나가 여자들을 만날 때도 자한은 이성에게 몸과 마음이 끌리지 않았다. 곧 둘은 둘도 없는 친구가 되어 어울리기 시작한다. 시간은 흘러 1988년 새해가 되었고 10년 동안 총통이었던 장징궈가 사망한다. 

학교는 학생들이 타이베이로 참배하러 갈 수 있게 배려한다. 아니, 종용한다. 자한과 버디는 이때다 싶어 장 총통 참배를 빌미로 타이베이로 놀러간다. 그곳에서 자한은 버디를 향한 감정을 재확인한다. 이후에도 버디를 향한 자한의 일방적인 듯한 감정은 더욱 확실해진다. 그러다가 갑자기 학교가 남녀공학으로 바뀐다. 남학생만 있던 학교에 여학생들이 온 것이다. 하지만 학교는 '남녀칠세부동석' 개념을 철저히 지키려 한다. 

반항기 가득한 자유로운 영혼인 버디는 학교의 처사에 반하는 과정에서 여학생 반반과 친해진다. 처음엔 셋이 함께 다니지만, 자한은 버디와 반반이 친하게 지내며 사귀는 걸 보고 있기 힘들다. 자한은 버디에게 계속해서 어필하지만 버디는 밀어낼 뿐이다. 아니, 밀어낼 수밖에 없었을까. 일련의 사건들이 있은 후 자한과 버디는 헤어질 시간이라는 걸 직감하는데...

'사랑'에 포커스를 맞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대만 영화 <네 마음에 새겨진 이름>은 청춘들의 가슴 절절한 사랑을 전한다. 남녀의 연애조차 절대 불가한 학창 시절, 동성의 연애는 교정되어야 할 개념이라고 여겨진다. 또한 고등학교를 단지 좋은 대학교에 진학하기 위한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기성세대들, 즉 선생님과 부모님의 기대를 쉽게 저버릴 순 없었다. 이런 시대와 환경에서 자한은 버디의 마음까지 얻어야 하는 삼중고를 겪는다.

암울한 시대와 퀴어의 사랑 이야기를 쉽게 풀어 내는 방법을 이 영화는 차용하지 않았다. 시대와 맞서든가, 주위의 기대와 맞서든가, 스스로와 맞서든가, 할 수 있는 건 많았다. 이 영화의 주요 배경에서 아주 쉽게 가져올 수도 있었다. 그렇지만, 영화는 버디에게 직진하는 자한에게 포커스를 맞췄다. 즉, '사랑'에 주목한 것이다. 

여러 퀴어 영화들 중 <브로큰백 마운틴>이 연상되는데, 그 영화와 또 다른 게 있다면 버디의 감정이다. 관객은 영화의 후반부까지 버디의 감정을 제대로 알아 채기가 힘들다. 자한이 버디한테 사랑의 감정을 가진 건 버디의 감정도 다르지 않았기에 가능했을 텐데, 버디는 자한한테 본인의 확실한 감정을 제대로 전하지 않는다. 버디도 자한을 사랑했지만 결국 이어지지 못할 거라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어서 자한을 밀어 내야만 했던 게 아닐까. 자한의 '보이는 절절함'보다 버디의 '보이지 않는 절절함'이 더 와닿는 이유다. 

영화의 서사, 이야기, 메시지

<네 마음에 새겨진 이름>은 류광후이 감독의 학창 시절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고 하는데, 그때 그 시절의 이야기를 두 주연 배우 천하오썬(자한)과 청징화(버디)가 매우 훌륭히 표현해 냈다. 청징화는 몇 개월 전 개봉해 괜찮은 반응을 얻었던 영화 <반교: 디텐션>의 주연으로 얼굴을 알렸는데, 이번 영화를 계기로 대만 차세대 연기파 스타 배우로 우뚝 설 것으로 보인다. 금성무가 생각나는 천하오썬의 굵은 이목구비와 직선적인 연기에 비해, 청징화의 연기는 종잡을 수 없는 와중에 많은 걸 생각하게 한다. 

자한이 영화의 서사가 흔들리지 않도록 단단하게 중심을 잡아 이끌었다면 버디는 영화가 어떤 이야기를 들려주고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지를 알려줬다. 천하오썬의 자한이 '진짜 사랑'을 설파하며 안정감을 부여했다면, 청징화의 버디는 '가짜 사랑'의 진짜 얼굴을 통해 특별함을 부여했다고 할까. 

자한과 버디는 겁쟁이가 아니었다. 그들은 최선을 다해 서로를 사랑했다.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고민한 게 아니었다. 둘은 사랑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아직 잘 모를 학생이었다. 동성애를 향한 세상의 반응이 무서워서가 아니었다. 그들이 지킬 건 사랑 하나였지만, 사랑을 지키기까지 헤쳐 나가야 할 건 셀 수 없이 많았다. 시공간을 초월해 그들의 어깨를 두드리며 진심으로 위로해 주고 싶다. 너희는 최선을 다해 후회 없는 사랑을 했다고 말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과 brunch.co.kr/@singenv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