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포스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포스터. ⓒ 넷플릭스

 
할리우드에 많고 많은 작가들이 활동하지만, '아론 소킨'만큼 유명한 이를 찾기도 힘들다. 1930년대부터 70년대까지 매카시즘 광풍에 엮여 10개가 넘는 필명으로 활동한 할리우드 전설의 각본가 '달튼 트럼보' 정도가 생각날 뿐이다. 그의 일대기는 영화로도 두 번 만들어져 일반 대중에게 보다 더 잘 알려질 수 있었다. 

한편, 아론 소킨 하면 떠오르는 작품들이 1990년대부터 끊임없이 있다. 그가 손을 댄 것들이 대부분 유명하기에 유명한 것들만 언급해도 리스트가 꽤나 길다. 연극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다가 성공적으로 영화 각본 데뷔를 한 <어 퓨 굿 맨>을 시작으로, <찰리 윌슨의 전쟁>, <소셜 네트워크>, <머니볼>, <스티브 잡스> 등의 영화와 최고의 미드로 손꼽히는 <웨스트 윙>과 <뉴스룸> 등의 TV시리즈까지 섭렵했거니와 2017년에는 <몰리스 게임>으로 장편 영화 연출도 시작했다. 

그리고 2020년, 넷플릭스와 손잡고 또 하나의 '아론 소킨 표' 영화 하나를 들고 왔다. 이번에도 <몰리스 게임> 때처럼 각본은 물론 연출까지 하였다. 1968년 시카고 민주당 전당대회 때 주요 시위자로 기소되어 재판받은 '시카고 7'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이다. 제목 그대로, '시카고 7의 재판'이 시작과 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아론 소킨이 영화계로 진출하게 된 계기가 된 작품이 재판을 다룬 영화 <어 퓨 굿 맨>이었다는 걸 상기하게 된다. 

1968년 시카고 민주당 전당대회 후의 이야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관련 이미지.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관련 이미지. ⓒ 넷플릭스

 
1965년 미국은 베트남 전쟁에 깊이 관여하게 된다. 미국 전역에서 징집 계획으로 젊은이들을 뽑아가고, 대학 캠퍼스에선 저항운동이 일어난다. 1968년 4월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암살 당하고 전국적으로 애도와 시위가 일어난다. 이를 막고자 의회는 '랩 브라운법'을 통과시킨다(이 법은 폭력 선동을 목적으로 주 경계 횡단을 금지시키는 법이었다).

같은 해 6월에는 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였던 로버트 케네디가 암살되고 8월에는 시카고에서 민주당 전당대회가 예고되어 있었다. 그런 와중에도 1968년 8월 시카고에서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에 전국에서 수많은 '선동가'가 몰린다.

그들의 목적은 반전과 종전이었다. 이후 당연한 수순처럼 시위대와 경찰·군대가 충돌하고 혼란에 빠지게 된다. 11월 공화당의 리처드 닉슨이 대통령에 선출되고, 이듬해 1969년 3월 전당대회에 참가했던 8명의 운동가가 랩 브라운법에 따라 기소된다.

그 8명은 민주사회학생회의 톰 헤이든과 레니 데이비스, 청년국제당 소속의 애비 호프먼과 제리 루빈, 베트남전 종식을 위한 국가동원위원회 설립자 데이비드 델린저, 존 프로인스와 리 와이너 그리고 흑표당 의장 보비 실이었다(8명의 운동가 중 보비 실은 별도의 사건으로 취급되어 별도의 변호인단이 구성되었다. 그래서 영화는 나머지 7인의 재판을 주요하게 다룬다).

1969년 9월 단독 판사 줄리어스 호프먼의 주재 하에 이들에 대한 재판이 진행된다. 그런데 재판은 호프먼 판사에 의해 말도 안 되는 방향으로 흐르게 된다.

아론 소킨 표 '시카고 7 재판'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은 미국 역사상 가장 악명 높았던 '시카고 7의 재판' 실화를 바탕으로 다분히 아론 소킨 스타일로 재탄생된 영화이다. 그가 그동안 선보였던 유명한 명작들의 특성을 고스란히 가져왔다. 물 흘러가듯 군더더기 없이 매끄러운 스토리를 기본으로 장착하곤 개성과 신념을 두루 갖춘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극을 이끈다.

아론 소킨의 작품들이 논란과 논쟁을 겉으로 내보이지 않고 안으로 수렴시켜 '뭔가 굉장한 게 있을 것 같아' '뭔가 굉장한 이야기를 보는 것 같아' 하는 느낌을 들게 하는데, 이 영화 또한 다르지 않다. 1960년대 후반 당시 미국 내의 얽히고설킨 복잡다단한 정치적 역학 관계를 안으로 수렴시켜, 꽤나 어렵고 자칫 지루한 듯하지만 '있어 보이는 데' 성공했다.  

민주당이 집권한 상황에서 베트남 전쟁에 개입해 나라 안팎으로 수렁에 빠지고 유명 진보 인사들이 암살당한다. 미국 정치판은 공화당과 민주당뿐인데, '진보'의 민주당과 '보수'의 공화당의 설명하기 힘든 입장과 관계가 다양한 희생양을 양산한 것이다. 

시대라는 빌런, 사람이라는 빌런

영화는 공개되자마자 몇몇 타 영화와 함께 내년 아카데미 주요 부문 후보작 예상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 작품은 10년도 더 전에 스티븐 스필버그가 아론 소킨에게 각본을 의뢰하면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이에 아론 소킨이 각본 초안을 다시 보냈는데, 미국작가조합 파업으로 중단되었다. 이후 오랫동안 잊혔다가 2016년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당선된 대선 이후 수면 위로 올라왔다. 

이 영화엔 '내가 곧 법이다'라는 마인드를 가진 줄리어드 호프먼 판사가 빌런으로 나온다. 그는 정치 역학으로도 시대 조류로도 설명할 수 없는, 빙퉁그러진 신념으로밖에 표현할 방법이 없는 사람의 전형이다. 

국가와 사회는 누가 만들고 이끄는가. 다름 아닌 '사람'이 만들고 작동시켜 이끄는 것이다. 하여, 사회와 시대의 이야기를 하는데 사람이 없어선 안 된다. 아론 소킨은 그 지점을 정확히 알아채 포착하여 세련되게 드러 낼 줄 안다. 그가 창조·재창조한 캐릭터에 힘이 있는 이유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