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6월 10일 tvN 통해 첫선을 보인 드라마 <비밀의 숲>은 방영과 동시에 화제가 되었다. 6월이었지만 이미 한 여름과도 같았던 시절, 그런 더위를 잊게 해줄 만큼 한 겨울을 배경으로 한 <비밀의 숲>. 드라마는 배경만큼이나 서늘한 살인사건을 황시목 검사가 목격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그로부터 3년이 흐른 2020년 8월, 50여 일에 걸쳐 비가 내리는 이 시절에 통영 지청에서 원주 지청으로 발령받은 황시목 검사는 안개가 자욱한 통영 바닷가를 지나다 다시 한번 '두 청년'의 죽음을 목격하게 된다. 
 
 비밀의 숲 시즌2

비밀의 숲 시즌2 ⓒ tvn

 
'사건' 현장' 통해 재회한 황시목과 한여진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인간', 사람들은 황시목(조승우 분)을 시쳇말로 그렇게 표현했다. 어릴 적 받은 뇌수술로 감정을 거의 느끼지 못하는 황시목에게 '법'이라는 이성적 장치는 가장 '적합한' 선택이었다. 하지만 명문화된 법만으로 사건을 해결하면 되는 '서부지검' 역시 사람이 살아가는 곳이다. 동료들은 그와 밥을 먹는 것조차 불편해했지만, 황시목은 아랑곳없이 자신의 직무에 충실했다.

2017년 <비밀의 숲> 1회에서 살인사건을 목격한 황시목 검사는 현장에 있었던 한여진(배두나 분) 경위로부터 '용의자'로 의심받지만 그는 현장에서 목격한 '사실'을 중심으로 사건의 진실을 추적해 나간다. 

그리고 2020년 원주 지청으로 발령받은 황시목 검사는 통영지청장님이 직접 열어 준 환송회 자리를 박차고 이번에도 사건 현장인 통영 바닷가로 발길을 돌린다. 그리고 현장에서 목격한 두 청년의 죽음에 의문을 느끼던 순간, 자신의 집에서 핸드폰으로 '안스타' 순례를 하던 한여진 경감 역시 한 남자의 통영 사진이 순식간에 사라진 것을 보며 '의구심'을 느끼게 된다.

그렇게 황시목과 한여진은 2017년 <비밀의 숲>에 이어 다시 돌아온 시즌2 <비밀의 숲>에서 '재회'한다.

<비밀의 숲> 시즌 1에서 황시목 검사가 발견했던 박무성의 죽음은 그저 한 개인의 죽음이 아니었다. 훗날 검사장과 청와대 수석 비서관이 될 이창준(유재명 분)이 기획하고 검찰 수사과 과장 윤세원(이규형 분)이 실행한 '설계된 죽음'이었으며, 검찰이라는 거대한 집단의 비리의 음모를 벗겨줄 첫번째 '실마리'였다.
 
 tvN <비밀의 숲2> 한 장면.

tvN <비밀의 숲2> 한 장면. ⓒ tvN

 
 
 tvN <비밀의 숲2> 한장면.

tvN <비밀의 숲2> 한장면. ⓒ tvN

 
통영 사건의 의미는? 

그렇다면 이제 통영에서 벌어진 두 청년의 뜻하지 않은 죽음도 시즌 2를 관통할 사건의 시작일까. 우선 통영 사건을 통해 시청자들은 다시 한번 황시목과 한여진이 누구인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자신이 처한 위치와 상황에 안주하는 대신 '사실'에 집중한 황시목에게 통영 바닷가 사건은 의문점이 많다. 안개가 자욱한 바닷가, 분명 접근 금지 푯말이 있었어야 할 이곳에 제아무리 술에 취했기로서니 청년들이 무모하게 뛰어들었을까 하는 의문이 그것.  

같은 시각 이제는 경찰청 수사구조혁신단 주임 경감이 된 한여진 역시 '의아함'을 느낀다. 한때 동료였던 장건(최재웅 분)에게 협조 요청을 하고 두 사람은 '안스타'의 사진을 토대로 '가해자'로 추정된 사람을 찾기에 이른다. 

그렇게 두 사람은 다시 한번 '통영' 사건의 공조 수사를 벌이게 된다. 황시목이 그렇듯이, 한여진 역시 시즌 1에 이어 다시 한 번 '정의감'이 투철한 형사로 돌아왔다.

감정을 느끼지 못하고 오로지 법적인 사실에만 충실한 황시목과, 반면에 너무도 '인간적인' 한여진은 극과 극의 인간형이다. 그러나 그들이 처한 주변 상황과 관계를 제치고 사건의 본질, 그리고 그 사건으로 희생된 사람들에만 충실하고자 한다는 점에서 두 사람은 역설적으로 '공통 분모'를 가진다.

두 사람은 앞으로 펼쳐질 검경 수사권 조정이라는 '중대 사안'을 통해 '적'으로 부딪치게 될 것이다. 검찰과 경찰의 치열한 권력 투쟁 사이에서도 '사고'가 될 뻔한 두 청년의 죽음을 '사건'으로 길어내듯, 뜻밖의 '진실'을 향해 우직하게 발걸음을 옮기는 이 둘의 행보가 기대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