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코로나19 관람수칙

KBO 코로나19 관람수칙 ⓒ KBO

 
오는 11일 열리는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의 30% 규모 입장이 가능하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 왔던 프로스포츠는 지난 7월 26일부터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했고, 이제 30%로 확대된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8월 11일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의 3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11일 잠실에서는 기아(KIA) 타이거즈 대 엘지(LG) 트윈스, 사직에서는 엔시(NC) 다이노스 대 롯데 자이언츠, 고척에서는 한화 이글스 대 키움 히어로즈, 대구에서는 두산 베어스 대 삼성 라이온즈, 수원에서는 에스케이(SK) 와이번스 대 케이티(KT) 위즈의 경기가 열린다.

지난 5월 5일 프로야구가 개막된 된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 왔던 프로스포츠는 지난 7월 26일 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발표에 따라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해왔다. 프로축구는 5월 8일, 프로여자골프는 5월14일, 프로남자골프는 7월 3일 개막했다. 단, 프로골프 경기는 8월 말까지 무관중 경기를 지속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프로스포츠 단체에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 두기 준수,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할 것을 요청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프로스포츠 관중석 10% 허용 이후, 초기 경기 운영에 미흡한 점이 있었던 사직구장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방역상태가 안정적이었고, 경기장을 통한 확산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관중규모가 확대되는 만큼 방역상황에 미흡한 점이 없는지 프로스포츠 단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면밀하게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