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 쪼개듣기'는 한국 대중음악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코너입니다. 화제작 리뷰, 업계 동향 등 다채로운 내용을 전하겠습니다.[편집자말]
 비 '깡' 뮤직비디오

비 '깡' 뮤직비디오 ⓒ 지니뮤직


"Yeah 다시 돌아왔지 내 이름 레인 스웩을 뽐내. WHOO.
They call it. 왕의 귀환 후배들 바빠지는 중.
신발끈 꽉 매고 스케줄 All Day
내 매니저 전화기는 조용할 일이 없네 WHOO." ('깡' 뮤직비디오)


2017년 발표 당시만 해도 비의 '깡'은 조롱의 대상이었다. 가요계 흐름을 역행하는 올드한 형식의 사운드 및 자아도취적인 가사는 듣는 이들의 실소를 자아냈고 평단의 혹평 속에 잊혀져 갔다. 이어진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의 참패는 UBD라는 신조어를 낳으며 2000년대를 지배했던 톱스타의 퇴조를 알리는 듯 싶었다. 그런데 2020년 난데없는 '깡' 열풍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불어 닥쳤고 방송, 음악계에서 재조명되는 기현상을 낳고 있다.  

네티즌 놀이문화+유튜브가 만든 인기 역주행
 
 최근 SBS 웹 예능 '문명특급'은 비의 '깡'을 중심으로 일명 '숨어서 듣는 명곡'(숨듣명)에 대한 재조명의 시간을 마련해 구독자들로 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최근 SBS 웹 예능 '문명특급'은 비의 '깡'을 중심으로 일명 '숨어서 듣는 명곡'(숨듣명)에 대한 재조명의 시간을 마련해 구독자들로 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 SBS


"유튜브 알고리즘이 날 여기까지 인도했다.
내 인생은 깡을 접하기 전과 후로 나뉜다.
이제 아침의 시작을 깡으로 하지 않으면 하루가 시작되지 않음."
(인터넷 댓글 중에서)


언제부터인가 '1일1깡'이라는 말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어느 여학생의 '깡' 커버 동영상이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는가 하면 유튜브 댓글을 중심으로 각종 커뮤니티에선 '깡'과 관련한 기발한 내용의 글들이 하나둘씩 등장하며 사람들의 재미를 유발시켰다.  이때만해도 '깡'은 여전히 조롱의 주인공이었지만 어느 순간부터 온라인상에선 놀이문화로 발전해나간다.   놀림거리였던 비와 '깡'은 점차 호기심의 대상으로 바뀌었고 이제는 자신도 모르게 중독되어 이를 즐기게 되었다.  

각종 웹예능, 개인방송, ​연예인과 커버 댄스 유튜버들의 영상물이 하나 둘씩 쌓여가고 비 '깡' 공식 유튜브 댓글은 어느 순간 '깡' 동호회를 방불케하는 그들만의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입소문이 널리 퍼지면서 최신 유행을 놓치지 않는 방송가에서도 이를 놓칠리 만무했다.  MBC <놀면뭐하니> 혼성그룹편의 시작과 동시에 비를 끌어들이면서 인터넷에서만 떠돌아다니던 '1일1깡' 신드롬은 제대로 탄력을 받기 시작한다. 각 방송사들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선 예전 비의 출연 영상을 재편집해 소개하는가 하면 각종 기업체들은 비를 CF모델로 섭외하기 위한 경쟁에 돌입하기도 한다.  

​비의 원곡이 각종 순위에 3년만에 재진입하는가 하면 하이어뮤직(박재범, 하온, PH-1)이 리믹스한 버전은 4일 발표와 동시에 주요 음원 차트를 석권했다. 오랜만에 예능 복귀작이 된 <놀면 뭐하니> 역시 비, 이효리 등의 참여로 연일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급기야는 '새우깡' 광고 모델로도 발탁되면서 "내 매니저 전화기는 조용할 일이 없네"라는 가사는 발표 3년이 지난 지금 현실이 되었다.

소비자들의 주도한 유행... 흔쾌히 수용한 당사자
 
 오는 6일 방영될 MBC '놀면 뭐하니' 예고편.  최근 비는 유재석 혼성 댄스그룹의 멤버로 합류, 시청자들이 큰 기대를 받고 있다.

오는 6일 방영될 MBC '놀면 뭐하니' 예고편. 최근 비는 유재석 혼성 댄스그룹의 멤버로 합류, 시청자들이 큰 기대를 받고 있다. ⓒ MBC

 
​모처럼 예능 프로에 출연한 비의 통 큰 대응은 네티즌들이 만든 '깡' 유행에 큰 시너지 효과를 일으켰다. 당사자 입장에선 '깡'의 재조명이 무작정 반갑지만은 않았을 것이다. 톱스타의 이미지를 훼손하는게 아닌가 싶을 만큼 본인을 희화하고 놀림, 조롱의 대상으로 언급되던게 '깡'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비의 호탕한 태도와 대처는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의 호감을 불러 모은다.  "1일 7깡 정도는 해야 하지 않냐?", "요즘엔 예능보다 내 댓글 읽는게 더 재밌다" 등의 발언에 사람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유재석 혼성댄스그룹의 멤버로 비를 적극 추천하고 나섰다. 결국 이효리와 더불어 7월 신인그룹(?) 싹쓰리로 활동을 선언하면서 한동안 가요계 전방에서 물러섰던 비는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깡'의 역주행 인기는 제법 시사하는 바가 크다. 어느 분야건간에 대형 자본이 만들어낸 신규 창작물 중심으로 흘러가기 마련인 대중문화시장에서 '깡'은 오로지 소비자들의 주도 하에 인기가 형성되는 모범 사례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인터넷 밈(meme)이라고 불리는, 특정 콘텐트를 모방해 재생산하는 인터넷 놀이는 단순히 자신들만 웃고 즐기는 제한된 범위를 넘어 스스로가 유행을 만들어내는 막강한 파급 효과를 유발시킨다. <야인시대> 김두한의 "사딸라" 대사가 20년이 흘러 유행어가 되는가 하면 출연 배우 김응수조차 잊고 있었던 <타짜> 속 "묻고 더블로 가!"가 뒤늦게 사람들 사이에 회자된 것 역시 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리고 2020년 비의 '깡'을 만나 상상을 뛰어넘는 영향력을 한국 대중문화 시장에 발휘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상화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