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슬기로운 의사생활> ⓒ tvN

 
일주일에 한 회씩 방송하면 도대체 끝이 언제 올까 싶던 tvN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단 한 회만을 남겨뒀다. 일찍이 제작진이 '시즌제'임을 알렸기에 영원한 이별은 아니겠지만, 그래도 이제 2020년과 함께했던 이 드라마의 이야기들은 하나의 매듭을 향해 달려가는 중이다.

그렇게 한 번의 마침표를 찍기 위해 달려가는 이야기 중 그래도 가장 관심을 끄는 건 '사랑'이다. 대학교 때부터 마흔에 이르도록 '우정'을 이어 온 남자 네 명과 여자 한 명. 그래서 초반엔 과거 신원호-이우정 콤비의 히트작인 '응답하라' 시리즈처럼 '남편 찾기'에 골몰하지는 않을까 의심 아닌 의심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응답하라' 시리즈 속 인물들보다 좀 더 성숙해진 주인공들은 그 나이만큼 '어른스러운' 사랑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아마도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가장 '융성한' 연애를 한 건 준완(정경호 분)과 익순(곽선영 분) 커플이었을 것이다. 늘 애인이 있지만 원칙적이고 까다로운 성격 때문에 그 누구도 오래 만나지 못하던 준완, 다쳐서 자신이 일하는 병원에 입원한 익준의 동생 익순의 활기찬 모습에 반한다. 

'불짜장'을 핑계로 그녀의 부대 앞으로 찾아간 준완은 저돌적으로 익순에게 연애를 할 것을 청했고, 일주일을 기다려 익순의 '오늘부터 1일'이라는 문자를 받고 아이처럼 폴짝 뛴다. 그렇게 준완의 집과 부대 근처에 있는 익순의 집을 오가며 연애를 하던 두 사람. 하지만 12부작이란 짧은 작품의 길이만큼, 이제 오랜 이별을 맞이할 두 사람의 연애도 그 뜨거웠던 시간만큼 안타깝기만 하다. 

이전에 했던 연애에서 상처를 깊게 입은 익순은 결혼이라는 제도에 대해 회의적이었다. 마흔 줄의 준완은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고 싶었지만 기꺼이 그런 익순의 결심을 존중한다. 그러나 결혼을 하지 않겠다는 결심만 이 커플을 흔든 건 아니다. 익순은 좀 더 나은 자기계발을 위해 유학을 신청하고 합격한다. 장장 3년 동안 외국에 머물게 된 익순에게 준완은 웃으며 그녀의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고 한다.

물론 준완은 익순을 만나 웃었지만 그의 속마음마저 웃은 건 아니다. 유학이 결정되었지만 차마 준완에게 그 사실을 전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된 준완의 표정은 어두워진다. 그러나 그는 기꺼이 익순에게 먼저 전화를 건다. '미안해서 오빠한테 못 알렸구나' 하면서. 또한 떠남이 곧 이별이라고 생각하는 익순에게 "내가 원하는 것은 결혼이 아니라, 너와 함께 하는 이 시간"이라며 장거리 연애를 감수할 것을 다짐한다. 그리고 커플링 반지를 샀지만, 익순이 부담스럽다며 아무것도 받지 않겠다고 하자, 그대로 자신의 주머니의 깊숙이 넣는다. 이후 익준이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란 노래를 부르던 그 노래방 뒷자리에 앉아 있던 준환의 모습은 그 누구보다 처연하다.

익준이 전하지 못한 반지 
 
 <슬기로운 의사생활>

<슬기로운 의사생활> ⓒ tvN

 
익준(조정석 분)이 전하지 못한 '반지'의 사연은 더 길다. 대학 면접 보는 날, 대기 장소에 나란히 앉아 있던 익준과 송화(전미도 분). 면접에서 단정함을 중요시한다는 말에, 긴 머리를 어쩔 줄 몰라 하며 당황하던 송화에게 익준은 머리끈을 건넨다. 이는 아주 오랜 시간 이어질 두 사람 간 호의의 시작이 된다. 그리고 호의는 익준에게 첫사랑이란 감정으로 자리 잡는다.

익준이 송화에게 고백을 하려 금은방에서 반지를 산 날, 하필이면 석형(김대명 분) 역시 송화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가 거절당하고 만다. 송화에게 거절당한 충격으로 정신 없이 술을 마시는 석형을 보며 익준은 자신이 준비했던 반지를 술집 쓰레기통 속에 넣어버린다.

그렇게 송화와 익준은 오랜 우정을 이어온다. 이혼한 뒤 홀로 아이를 키우며 사는 익준은 송화에게 조금씩 자신의 마음을 열어 보인다. 아이 키우랴, 병원의 오만가지 일에 신경을 쓰랴, 정신없이 사는 것만 같은 익준에게 송화는 묻는다. 너를 위해 해주는 게 있냐고. 송화의 물음에 익준은 "너와 함께 밥 먹는 시간이 나를 위해 해주는 일"이라고 자신의 속내를 드러낸다.

하지만 송화는 그런 익준의 마음에 당황한 듯 자리를 피한다. 11회 송화네 신경외과 회식에 참석한 익준은 술 게임에서 '송화를 여자로 본 적이 있느냐'는 집요한 후배 의사들의 질문에 얼버무리며 '당연하지'라고 넘어갔지만 노래방으로 와서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를 부르며 자신의 복잡한 속내를 드러낸다.

왜 익준은 노래만 부르고 말았을까? 거기엔 송화가 있다. 송화는 익준이 슬며시 드러낸 마음에 자리를 피했다. 술 게임을 하다가 드러난 익준의 마음에도 그저 복잡한 표정만 지을 뿐이다. 그 누군가가 준비되지 않은 상황. 익준은 오래전 그때처럼 다시 노래 한 자락에 자신의 마음을 덜어낸다. 

그건 송화를 사이에 두고 익준과 신경전을 벌이는 안치홍(김준환 분) 역시 마찬가지다. 출근 첫날부터 그 누구에게나 친절한 교수님에게 마음을 준 치홍은 첫 수술에서 실수를 한 자신을 감싸는 송화에게 슬며시 자신의 마음을 열어보였지만, 선을 긋는 송화의 태도에 한 발 물러선다. 늘 송화를 챙기며 지켜보고 그 누구보다 송화와 가까운 익준으로 인해 마음이 무너지지만, 치홍이 낸 용기는 생일날 '다정한 반말' 두 마디일 뿐이다. 

우리나라의 다른 드라마였다면 이 상황을 어떻게 그렸을까? 익준과 치홍은 송화를 사이에 두고 아마 꽤나 유치찬란한 애정 쟁탈전을 벌이지 않았을까? 하지만 익준도, 치홍도 자신의 감정을 안으로 삭인다. 그건 그 상대방인 '송화'에 대한 존중이다. 아직 '사랑'할 여지를 내보이지 않는 송화이기에 거기에 섣부르게 자신의 감정들을 강요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기꺼이 사랑이란 이름으로 소유하려 하지 않는 준완의 사랑 역시 마찬가지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슬기로운 의사생활> ⓒ tvN

 
기다려주고 사랑스레 바라보아 줌. 사실 이건 우리 드라마에서 익숙한 사랑의 방식이 아니다. 적어도 드라마 속 사랑은 가지고 소유하는 의미였기에. 하지만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마흔에 접어든 어른들의 사랑 방식을 좀 더 성숙하게 그린다. 이들은 여전히 밴드를 좋아하고 함께 어울려 먹거나 놀 때는 여전히 아이들처럼 천진난만하고 심지어 '유치 뽕짝'이지만, 그들이 일을 하는 자리에서나, 상대방을 대하는 '관계'에 있어서는 어른스럽다. 

그런 면에서 이제 곧 병원을 떠나 신부가 되려고 하는 정원(유연석 분) 바라기 겨울(신현빈 분)의 선택이 궁금하다. 정원을 사랑으로 붙잡아 달라는 정원 어머니의 부탁에 겨울은 어떤 결정을 내릴까? 무뚝뚝한 외양과 달리 배려심이 넘치는 석형(김대명)은 추민하(안은진 분)의 고백에 어떻게 대응을 할까? 과연 이들은 또 어떤 '어른'들의 모습을 보일까? 

자신의 감정을 우선하지 않고 언제나 상대방을 배려하려 애쓴다. '내가 우선이어야 살아남는다'는 세상에서 '너'나, '우리'를 고려해야 한다는 이런 정서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다른 시선으로 보게 한다. 그리고 재미를 떠나 이전 신원호 사단의 작품보다 한 단계 무르익은 작품 세계를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늘 '희로애락'의 파노라마를 펼치지만, 보고 난 뒤 늘 가슴 한켠에 남는 건 묵직한 '격려'다. 조금 버겁고 힘들더라도 우리 조금 더 어른스럽게 살아보도록 노력해 보자라는, 그런 따뜻한 '격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