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스프링어가 자신의 홈구장 미닛메이드 파크의 노동자들 위해 10만 달러를 기부했다

조지 스프링어가 자신의 홈구장 미닛메이드 파크의 노동자들 위해 10만 달러를 기부했다 ⓒ CBS스포츠

 
메이저리그(MLB)와 미국프로농구(NBA)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리그가 연기되거나 중단되자, 이로 인해 경제적 타격을 입은 경기장 노동자들을 위해 미국 스포츠 스타들이 나섰다.

15일(한국시간) CBS스포츠에 따르면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는 홈구장 미닛메이드 파크의 노동자들 위해 10만 달러(약 1억 2000만 원)를 기부했다. 스프링어는 한 매체에 "이 사람들은 내가 일하러 갈 때 가족들에게 도움을 주는 사람들이다"라며 "이젠 그들이 어려울 때 도와주고 싶다"고 했다. 

NBA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확진자가 된 유타 재즈의 루디 고베어는 50만 달러(약 6억 원)을 냈다. 유타 재즈 구단은 15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고베어가 기부한 금액 중 20만 달러는 시즌 중단으로 일을 못하는 시간제 근로자에게 지원된다. 유타와 오클라호마 시티의 코로나19 확진자를 위해 10만 달러, 고베어의 고향인 프랑스에 10만 유로가 쓰일 예정이다.

고베어는 감기 증상이 있던 지난 10일 팀 기자회견에서 테이블에 놓여 있던 취재진의 마이크와 녹음기를 일부러 만졌다. 코로나19로부터 자신은 안전하다는 뜻의 장난이었다. 하지만 이틀 후 그는 코로나19 확진자로 퍼지면서 리그 중단에 영향을 끼쳤다.

경기장 노동자들을 위한 NBA 선수들의 기부도 잇따랐다. 

지난 시즌 NBA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인 밀워키 벅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는 자신의 홈구장 파이서브 포럼 시간제 노동자들을 위해 10만 달러를 내놓았다. 아데토군보는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내 가족과 팀원들을 편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다"고 썼다.

NBA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은 팀의 홈구장인 스무디킹 센터의 노동자들 한 달 동안의 급여를 자신이 내겠다고 했다. 그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대단한 사람들에 대한 나의 지지와 감사를 표현하는 작은 방법"이라고 했다.

구단주들도 나섰다. 댈러스 매버릭스 구단주 마크 큐번은 홈구장의 노동자들이 계속해서 돈을 지불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구단주와 선수, 코치는 홈구장인 체이스 센터 직원들을 위해 100만 달러(약 12억원)를 모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구단이 홈페이지를 통해 알렸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전직 문화부 기자. 팩트만 틀리지 말자. kjlf2001@hanmail.net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