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쉬셨다가요, 밥 맛있게 드시고 이따 또 뵙겠습니다. 요즘 여러모로 심란한 일들이 많은데 저희 드라마 보시면 그런 마음이 좀 풀리실 거예요." (주지훈)

21일 오후 10시 첫 방송하는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의 제작발표회가 방송 몇 시간 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혜수, 주지훈, 장태유 감독이 참석했다.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똥묻겨묻'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 <하이에나>의 제작발표회 현장을 전한다. 

독특한 드라마... "차별성 눈에 띌 것"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온라인 제작발표회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온라인 제작발표회 ⓒ SBS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온라인 제작발표회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온라인 제작발표회 ⓒ SBS


변호사계의 변종 정금자 역의 김혜수, 법조계 엘리트 윤희재 역의 주지훈. 두 배우의 캐스팅 사실만으로도 기대감을 높이는 <하이에나>는 제목 그대로 한 사건에 두 사람이 얽혀 펼치는 진흙탕 싸움을 그린다. 히트작 <별에서 온 그대> 이후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장태유 감독과 역시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얼굴을 비추는 김혜수의 복귀가 특히 눈에 띈다. 

주지훈은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본이 특별했다"며 "특히 1부 엔딩 장면을 보면 '어? 이게 뭐지?' 하는 신이 나온다. 그것이 제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답했다. 이어 김혜수는 같은 질문에 역시 대본의 신선함을 언급하며 "대본 속 캐릭터가 변주가 가능할 거라 느꼈다. 하면서도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더라"고 말했다. 덧붙여서 "또한 퀄리티를 보장하는 연출가 덕분에 스스로 기대하며 작품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드라마가 독특한 색을 띤다. 지금까지 많은 법정물이 있었는데, 그 사이에서 차별화된 드라마로 인식될 것이다. 또, 김혜수-주지훈 배우가 비슷한 시기에 출연을 결정지었는데, 국내에서 만나보기 힘든 배우들과 함께 일하는 기회가 주어져 저도 너무 좋았다.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홈그라운드에 돌아온 기분이다." (장태유 감독) 

김혜수와 주지훈의 차진 호흡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온라인 제작발표회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온라인 제작발표회 ⓒ SBS

 
주지훈은 선배 김혜수와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재치 있게 다음처럼 답했다.

"김혜수 선배님은 정말 열정 만수르시다. 사실 저는 정말 약체인데, 선배님의 에너지와 기를 받아서 촬영하게 되더라. 그리고 먹을 걸 많이 주신다. 장 감독님은 거의 사육당하고 계시다." (주지훈)

김혜수 역시 주지훈에 관한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주지훈씨가 작품 해오시는 걸 보면서 저 배우는 도전을 과감하게 하는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고, 그래서 같이 작업하게 돼 더욱 기뻤다"고 말했다. 
 
"저희 드라마 정말 웰메이드다. <하이에나>에 투자하는 시간, 아깝지 않으실 거라 확신한다." (김혜수)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온라인 제작발표회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온라인 제작발표회 ⓒ SB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