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맥로또 당첨자는 누구?'

세계 격투계에 다시금 '악명 높은(Notorious)'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 열풍이 불고 있다. 맥그리거는 2018년 10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와의 일전에서 완패를 당하며 잠시 공백 기간을 가졌다. 그 사이 아일랜드 더블린의 한 술집에서 나이든 일반인을 폭행하며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그것도 잠시 다시금 옥타곤에 올라 승리를 거두자 언제 그랬냐는 듯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그는 19일(한국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T-모바일 아레나서 있었던 'UFC 246' 메인이벤트 웰터급매치서 '카우보이' 도널드 세로니(37·미국)를 1라운드 TKO로 잡아냈다. 경기를 끝내는 데까지 40초밖에 걸리지 않았다.

사실 세로니는 맥그리거 입장에서 안성맞춤인 복귀전 상대였다. 누르마고메도프에게 호된 맛을 봤던 상황에서 또다시 패배를 추가하게 되어 연패에 빠지게 된다면 상품성에 큰 흠집이 생길 수 있었다. 그렇다고 너무 약하거나 이름값이 떨어지는 상대를 고르자니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세로니는 맥그리거의 구미에 딱 들어맞았다. 매년 성실하게 경기를 뛰는 것으로 잘 알려진 그는 중상위권에서 꾸준하게 성적을 올려왔다. 안타깝게도 챔피언급 상위 랭커와의 승률은 떨어지는 편이며 많은 나이, 잦은 경기출장 등으로 인해 하락세를 타고 있던 상황이었다.

사실상 상위체급에서 뛰어온 선수라지만 맷집이 강하지못하고 슬로우스타터 경향이 짙어 맥그리거같이 초반부터 강한 정타를 터트릴 수 있는 유형에게는 상대성에서 나쁘지 않았다. 정면 화력전에서 자신감이 넘치는 맥그리거로서는 맷집, 체력이 좋은 네이트 디아즈보다 덜 부담스러운 상대였다는 분석이다.
 
각 체급별 스타들에, 복싱전설 메이웨더까지
 
 코너 맥그리거의 흥행파워는 여전하다.

코너 맥그리거의 흥행파워는 여전하다. ⓒ UFC 아시아 제공

  
이제 격투 팬들의 관심사는 '맥그리거의 다음 상대는 누가 될 것 인가?'에 몰려있다. 호불호가 갈리는 탓에 열성팬만큼 안티팬도 많지만 맥그리거가 출전한다는 자체만으로도 기본적인 흥행은 보장된다.

실제로 영국 일간지 '더선'은 "이번 맥그리거의 대전료는 공식적으로 380만 파운드(약 57억 원)이지만 실 수입은 6000만 파운드(905억 원)에 달할 것이다"고 보도했다. 엄청난 대전료에 여러국가의 'PPV(PAY-PER-VIEW: 유료로 영상을 보는 방식)' 수익이 보너스로 지급되기 때문인 것으로 예상된다.

크게 기대되지 못했던 세로니가 상대였음에도 불구하고 단순히 맥그리거가 복귀전을 가진다는 것만으로 거액이 오갔다. MMA 최고의 황금주먹이라는 명성에 어울리는 화려한 컴백무대였다. 상대인 세로니 또한 맥그리거와 비교하면 심한 격차가 나겠지만 본인이 그동안 치렀던 다른 경기와 비교해 짭짤한 수입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맥그리거는 본인뿐 아니라 자신과 경기를 가지는 상대 선수의 수입까지도 대폭 올려버릴 수 있는 능력을 가진 파이터다. 무수한 선수들이 도발, 교류 등 여러 가지 방법을 써가며 맥그리거와 경기를 가지고 싶어하는 이유이기도하다. 승패를 떠나 붙기만 하면 적지 않은 돈이 보장될 뿐 아니라 유명세까지 업그레이드된다.

맥그리거와 두 번의 혈투를 통해 상당한 금전적 이익 및 선수 본인의 인지도까지 확 올라간 디아즈의 사례가 대표적 예다. 이에 고무된 디아즈는 "챔피언 따위는 필요 없다. 돈이 되는 매치업을 잡아 달라"고 대놓고 주최측에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때문에 국내 팬들 사이에서는 맥그리거와 붙는 상대 선수를 가리켜 "맥로또(맥그리거+로또복권)에 맞았다"는 말이 우스갯소리처럼 사용되기도 한다. 맥그리거와 경기를 치를 수만 있다면 일반적인 경기 몇 개를 뛰는 것보다 훨씬 큰 이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세로니와의 경기를 전후로 해서 UFC내 수많은 선수들이 맥로또를 맞기 위해 앞 다투어 그림을 그려가고 있는 분위기다. 선택권의 대부분은 갑의 입장인 맥그리거에게 있다.

언제나 그랬듯이 영리한 맥그리거는 다수의 영향력 있는 파이터들과 한꺼번에 그림을 그려가면서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쪽으로 행보를 정할 것이 분명하다. 경기를 자주 가지지 않는 타입인지라 맥그리거와 대진이 잡히는 상대는 다수의 부러움을 사기도 한다.

실질적으로 감량이 힘들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라이트급 파이터들이 자주 입에 오르내리고 있는데, 현재 위치와 명분을 보았을 때는 라이트급 양강으로 꼽히는 누르마고메도프, 토니 퍼거슨(36·미국) 등과 경기를 가지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데이나 화이트 대표 역시 "만약 누르마고메도프와 맥그리거가 2차전을 가진다면 격투기 역사상 최고의 경기가 될 것이다"는 말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맥그리거는 누르마고메도프, 퍼거슨과 쉬이 경기를 가지지 않을 공산이 크다. 상대들이 너무 강하기 때문이다. 누르마고메도프에게는 한차례 완패를 당한바있으며 퍼거슨 또한 맞대결시 승산이 높지 않다. 최근 복병으로 뜨고 있는 '더 하이라이트(The Highlight)' 저스틴 게이치(31·미국)와 붙을 경우 흥미진진한 양상이 그려지지만 위험하기는 마찬가지다.

그렇다고 세로니전에 이어 웰터급에 정착하는 것은 무리수 중에 무리수다. 현 웰터급 챔피언 '나이지리안 악몽' 카마루 우스만(32·나이지리아)을 꺾을 경우 3체급 타이틀 석권이라는 금자탑을 쌓을 수 있지만 우스만은 누르마고메도프 상위버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무시무시한 압박형 레슬링을 자랑한다. 객관적 전력상 이길 공산이 낮다.

웰터급 BMF 챔피언 호르헤 마스비달(37·미국) 또한 맥그리거와의 한판 승부를 강하게 원하고 있다. 마스비달은 터프한 악동 캐릭터에 타격 위주의 플레이를 펼치는 선수인지라 맥그리거와 맞붙게 되면 화끈한 승부가 예상된다. 비록 체급 타이틀은 아니지만 챔피언벨트를 가지고 있고 누르마고메도프, 우스만같은 파워 레슬러보다는 부담이 덜한 것이 사실이다.

디아즈와의 3차전도 언급되고 있다. 맥그리거는 디아즈와의 2번의 승부를 통해 1승씩을 주고받았다. 디아즈 또한 캐릭터는 확실한 만큼 마지막 승부를 가린다는 주제로 진행할 수 있겠으나, 맥그리거와 붙고 싶어하는 상대들이 득실거리는 상황에서 불평의 목소리가 커질 우려가 있다.

웰터급 최고의 타격가 '원더보이' 스티븐 톰슨(37·미국) 또한 맥그리거와 경기를 가지고 싶어한다. 최근 톰슨은 SNS 등을 통해 끊임없이 맥그리거를 자극하고 있다. 평소 차분한 무도인 이미지의 톰슨임을 감안했을 때 뜻밖이다. 그러나 톰슨 자체가 인기가 높은 파이터가 아닐 뿐더러 맥그리거에게 아주 까다로운 아웃파이팅을 구사하는지라 성사가능성은 낮다고 볼 수 있다.
 
 복싱계 황금파워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

복싱계 황금파워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 ⓒ UFC 아시아 제공

 
흥미로운 것은 무패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3·미국)와의 2차전 성사여부다. 맥그리거가 MMA계 최고 흥행카드라면 복싱계는 여전히 메이웨더의 입김이 세다. 은퇴한지 꽤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팬들을 불러 모을 수 있는 흥행력을 지니고 있다.

둘은 2017년 8월 27일 복싱경기를 치른바있는데 전 세계에서 엄청난 PPV가 팔려나가는 등 그야말로 대박을 쳤다. 메이웨더는 순수 대전료로만 2억 7500만 달러(약 3185억 원)를 받았다. 그야말로 초대형 머니게임의 진가를 제대로 보여줬다는 평가다. 실제로 UFC와 메이웨더 프로모션 측은 2차전에 대해 진지한 논의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연 맥그리거의 흥행파워는 어떤 쪽을 향할 것인지, UFC 웰터급, 라이트급 그리고 복싱계까지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주목하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투잡, 쓰리잡~ 열심히 사는 초보아빠 슈퍼멍뭉이입니다. https://blog.naver.com/oetet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