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 한 장면

tvN 새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 한 장면 ⓒ tvN

 
최근 반려동물로서 고양이의 인기가 꾸준히 오르고 있다. 덕분에 연예인이 키우는 몇몇 고양이들은 리얼리티 방송 프로그램에서 틈틈이 단독 샷을 받으며 조연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대표적으로, 배우 윤균상은 <삼시세끼>에 자신의 반려묘와 함께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사실 장소 변화나 장거리 이동이 고양이에게 스트레스 요인이 될 수 있음에도 <삼시세끼> 촬영이 가능했던 것은, 실제 집사인 윤균상의 판단과 케어가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자신의 고양이에 대해 가장 잘 아는 그가 가능하다고 판단했기에 실제 촬영이 가능했을 것이다. 아마 윤균상은 촬영 도중에도 고양이에게 필요한 요소를 확인하고 제공하는 '집사'의 역할을 잊지 않고 수행했으리라.

지난 5일 첫 방송한 tvN <냐옹은 페이크다>는 고양이를 조연이 아닌 주연으로 전면에 등장시킨 프로그램이다. 고양이의 속마음을 내레이션으로 재미있게 표현하는 콘셉트의 고양이 예능으로, 두 마리 고양이가 주인공으로 등장해 고양이의 삶과 집사에 대한 감상을 밝힌다고 한다. 

보호소에서 입양했지만, 집사는 미정이라니 

이미 고양이가 있는 곳에서 방송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방송을 만들기 위해서 고양이가 필요했다. 새로운 고양이를 입양하는 과정을 보여주기 위해 제작진과 그룹 펜타곤 우석이 유기·구조묘를 보호하는 단체인 '나비야 사랑해'를 찾았다. 숍에서 사는 것이 아니라 유기·구조된 고양이를 입양하는 절차를 보여주는 것은 좋았고, 바로 동물병원에 데려가 건강을 체크하는 것도 바람직한 수순이었다.

문제는 그 고양이를 해당 연예인이 실제로 입양한 것이 아니라, 3개월 동안만 촬영을 위해 빌린 임시 거처에서 키우다가 그 후에는 제작진이 책임진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냐옹은 페이크다> 정종연 PD는 제작발표회를 통해 "2~3개월가량 촬영을 마친 후 제작진이 고양이를 관리할 예정이며, 이후 집사들이 입양하고 싶어 한다면 그 부분은 얼마든지 열려 있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사단법인 '나비야 사랑해'의 유주연 대표는 "입양 보낸 고양이가 3개월 후 계약 작성자의 의지에 따라 입양 또는 파양될 것이라는 사실을 고지 받지 못했다"며, 계약 파기를 요청했다. 또 고양이가 입양자의 실제 거처가 아닌 촬영을 위한 임대 장소에서 지내게 된다는 사실도 문제가 됐다. 

이에 <냐옹은 페이크다> 제작진은 입장문을 통해 애초 입양자인 우석이 아니라 제작진으로 입양처가 달라지는 것이 '나비야 사랑해'의 가치관에 어긋나는 부분이라는 걸 인정했다. 또한 "펜타곤의 우석이 연예인인 점을 고려해 만약 봉달이를 키울 여건이 되지 않을 경우 (우석에게) 올 수 있는 심적 부담을 고려해 '제작진이 관리할 것이다. 하지만 이미 애정이 깊은 출연자들이 원할 경우 열려 있다"라고 말한 것인데 충분이 오해의 여지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고양이가 빌려 쓰는 방송 소품인가요? 
 
 tvN 새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 한 장면

tvN 새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 한 장면 ⓒ tvN


동물을 방송에 출연시킬 때 중요한 것은 보호자의 책임과 판단이다. 그런데 이런 상태라면 고양이 봉달이의 보호자는 현재도 '미정'인 셈이다. 방송에서 보호소의 고양이를 입양 계약서까지 쓰고 맞이하는 모습을 보여준 뒤에, 이후 새로운 집사를 구한다는 입양 공고가 난다면 시청자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제작진 중 누군가가 책임진다 한들, 입양 시점에는 실제로 누가 보호자가 될 것인지도 결정하지 않고 계약서를 쓴 뒤 고양이를 데려왔다는 뜻이다. 

고양이를 입양하는 과정이 단지 방송을 위한 일종의 콘셉트였다고 해도 생명과 관련된 일인 만큼 시청자들이 황당함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 대부분의 보호소에서는 고양이가 애물단지가 되어 이 사람에서 저 사람으로 '건네지는' 상황을 막기 위해, 파양한다면 적어도 보호소로 다시 보내달라고 당부한다. 고양이를 구조해 입양 보내는 이유는, 보호소가 아닌 평생 안정적으로 지낼 수 있는 가족의 품 안에서 살길 바라기 때문이다. 

물론 키울 여건이 되지 않는 연예인에게 방송을 계기로 고양이를 떠맡겨서는 안 될 것이다. 원치 않는 입양은 사람에게도, 고양이에게도 짐이 될 뿐이다. 하지만 아이돌 멤버가 고양이를 떠맡게 되는 것에 대해 갖게 될 부담감은 고려했으면서 정작 그 고양이의 불안정한 입지는 고려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너무나도 무책임해 보인다. 유기묘나 길냥이라 해서 필요에 따라 입양했다가 그때그때 키울 여건이 되는 사람에게 맡겨도 된다고 여겨서는 안 된다. 

초보 집사의 좌충우돌 적응기

해당 프로그램의 정종연 PD는 이번 캐스팅에 대하여 "고양이를 키운 경험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내 경우에도 고양이를 처음 키우면서 알아가는 과정이 재밌었다. 시행착오는 서로에게 불편함이기도 하지만, 그래서 방송에는 조금 미숙할 수 있어도 고양이를 키워본 적이 없다는 점이 재밌게 다가갈 것 같았다"고 말했다. 

물론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기에, 고양이와 적응하는 과정은 미숙하고 서툴 수 있다. 방송 때문이겠지만 고양이를 이동시킬 때 투명한 이동장을 사용하는 것도(고양이의 이동 스트레스 때문에 보통은 이동장에 담요를 덮는 등 조용하고 어둡게 만들어준다), 합사 과정이 충분히 느긋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서도 방송을 본 많은 집사들이 아쉽다며 지적을 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생명의 책임에 대한 부분은 실수로, 웃음으로 넘길 수 없다. 만일 고양이를 입양하고 가족이 되는 과정을 그리고 싶었다면, 적어도 보여주기 식으로 유기묘를 입양한 뒤 또 다시 거처가 불분명해질 수도 있는 상황을 만들지 않았어야 한다. 

제작진 입장에서는 3개월 시한부 집사와 고양이를 내세운 예능 프로그램이지만, '나비야 사랑해' 측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애정으로 구조하고 보호한 고양이를 가족의 품으로 입양 보낸 것이기 때문이다. '나비야 사랑해'를 비롯해 고양이를 구조, 보호하며 생명을 책임지는 것에 대한 인식 개선에 애써온 단체나 개인이 보기에 허탈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다. 

차라리 이미 제작진 중 한 명이나, 아니면 누군가의 책임 하에 있는 고양이였다면, 혹은 이번 방송을 하기 전부터 진지하게 고양이를 입양할 의지가 있었던 연예인을 캐스팅했다면 시청자들도 조금 더 편안한 마음으로 지켜볼 수 있었을 것이다. 

출연자가 아니라면 제작진이라도 고양이 입양과 육묘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공부했다는 안정감을 느끼게 해줘야, 아무리 예능이라 한들 시청자도 '저 상황이 계속되면 고양이가 스트레스를 받을 텐데', '이 방송이 끝나면 고양이는 어떻게 되는 거지' 하는 불안함 없이 좌충우돌 초보 집사의 적응기를 즐길 수 있지 않겠는가. 

이미 한창 논란이 되고 있는 만큼, 제작진 측에서도 충분히 문제를 이해하고 올바른 대처를 고민하고 있으리라 믿는다. 한편으론 고양이에 대해 올바르게 접근하고 친근함을 느낄 수 있는 방송의 등장은 반가운 일이다. 다만 동물은 보호자의 의지에 의해 촬영에 따라오는 필연적인 불편함을 감수하게 되는 만큼, 앞으로의 방송에 있어서도 그 생명에 대한 올바른 책임만큼은 소홀히 여기지 않길 바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