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폰 끼고 사는 여자, 이끼녀 리뷰입니다. 바쁜 일상 속, 이어폰을 끼는 것만으로도 마음에 여백이 생깁니다. 이 글들이 당신에게 짧은 여행이 되길 바랍니다.[기자말]
카페에 들어서면 온통 캐럴이다. 계절을 느끼는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길거리에서 카페에서 상점들에서 들려오는 겨울 시즌송이야말로 어느덧 12월이구나, 어느덧 한 해의 끝달이구나 하는 걸 절감하게 한다. 

음원차트만 봐도 발표된 지 몇 년이 된 노래들이 스멀스멀 고개를 들고서 모습을 드러낸다. 시즌송 특징이 바로 이런 것. 그 계절이 되면 생각나고, 다시 찾아듣게 되는 만큼 요즘 가수들은 그런 바람으로 시즌송을 발표하며 계절을 공략하기도 한다. 

머라이어 캐리부터 시아까지
 
 시아

시아 ⓒ 워너뮤직

 
외국의 팝과 우리나라 가요들이 두루두루 반가운 얼굴을 다시 내밀고 있다. 지난달에 발매된 Mariah Carey(머라이어 캐리)의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가 가요들 속에서 눈에 띄는 강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 노래는 < Merry Christmas(Deluxe Anniversary Edition) > 앨범의 곡이다. 물론 새로운 버전으로 발매 됐지만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는 대표적인 크리스마스 송으로 오랜 사랑을 받아온 곡이다. 

Sia(시아)의 'Snowman'도 다시 왔다. 지난해 11월에 발매한 앨범 < Everyday Is Christmas(Deluxe) >에 실린 노래다. 좋은 곡은 다시 불리고, 들려진다는 것을 증명하듯 이 곡은 1년 만에 다시 돌아왔고, 당분간은 매해 그렇지 않을까 예상해보게 된다. Ariana Grande(아리아나 그란데)의 'Santa Tell Me'는 지난 2014년에 발표된 곡이니 꽤 오래된 곡이다. 그러나 어김없이 겨울이면 외국뿐 아니라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겨 듣고 있다. 

아이유부터 성시경-박효신까지... 
 
 '크리스마스니까' 재킷

'크리스마스니까' 재킷 ⓒ CJ E&M

 
차트에서 눈에 띄는 우리나라 크리스마스 송이 두 개 있었는데, 먼저 하나는 아이유의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Feat. 천둥 Of MBLAQ)'다. 이 노래는 무려 9년 전인 2010년 12월에 발표된 아이유의 미니 앨범 < Real >에 수록된 곡인만큼, 시즌송으로 살아남은 케이스라고 볼 수 있겠다. 

"하얀 눈이 내려올 때면/ 온 세상이 물들을 때면/ 눈꽃이 피어나 또 빛이 나/ 눈이 부신 너처럼"

"쿵쿵 가슴이 왜 이렇게 가쁘니 yeah/ 꾹꾹 참아도 자꾸 네 생각이 나잖아 oh/ You You I love you/ and I know you love me too/ 네가 내게 불러 준/ You're my boo/ You 아직 꿈만 같아/ And you 마치 선물 같아"


아이유가 고등학생 때 부른 곡인만큼 딱 그 나이에 맞는 발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큰 맘 먹고 네 꺼 돼준 걸 하늘에게 감사해" 이런 노랫말들이 간질거리면서도 풋풋함을 자아내며 눈 오는 겨울의 설렘을 잘 표현하고 있다. 아이유는 현재 진행 중인 투어 콘서트에서 지난 부산 콘서트 때 이 곡을 부르며 팬들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두 곡 중 또 다른 노래는, 차트 100위권에 다시 진입한 '크리스마스니까'란 곡이다. 지난 2012년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던 성시경, 박효신, 이석훈, 서인국, VIXX (빅스)가 함께 부른 노래로, < Jelly Christmas 2012 HEART PROJECT >에 실린 곡이다. 성시경과 박효신, 이석훈 등 가창력 좋은 가수들이 함께 부른 곡인만큼,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다시금 회자되고 있는 듯하다. 

"오늘은 뭔가 좀 다른 기분 Feeling/ 이젠 때가 된 것 같은 느낌 Love U/ 하늘에선 마침 눈이 내려/ Now It's Falling/ 뭔가 잘 될 것 같은 예감/ 하얀 거리마다/ 행복해 보이는 연인들/ 니 맘은 어떤지 내 맘과 같은지/ 우리 시작해볼까/ 오늘은 괜찮을까요"
 
보시다시피 아주 달달한 고백송이다. "숨겨왔던 내 맘 전부 고백할게요/ 바로 오늘 크리스마스이니까"라는 또다른 부분의 가사처럼 듣기만 해도 미소가 띄워지는 러브송인 것. 부드러운 목소리에 최적화된 성시경 이석훈 등의 목소리가 달콤한 사랑고백 노래에 잘 어울린다. 

춥고 시린 계절이지만 겨울이 낭만적인 건 이런 근사한 캐럴풍의 크리스마스송들 덕분이 아닐까. 겨울 이맘때쯤이면 마음을 녹여주는 시즌송을 들으면서 노래의 힘을 새삼 깨닫곤 한다. 첫 소절만 들어도 가슴 설레는 크리스마스송들이 올해 또한 줄줄이 우리에게 와줄 것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