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와 여자, 그 '커플'의 이야기가 드라마 스페셜에서 빠질 수 없다. 올해도 변함없다. 하지만, 저마다의 삶을 짖누르는 무게가 가일층 극심해진 시절, 남자와 여자의 관계에도 '변화'가 감지된다. 그들은 '남자'와 '여자'라는 젠더의 관계보다, 세상에 맞서는 '동지'로 손을 맞잡는다. 바로 <사교-땐스의 이해>와 <때빼고 광내고>이다. 

<사교-땐스의 이해>, 꼭 남자만 여자를 들어올리란 법이 어디 있어!
 
 2019 드라마 스페셜- <사교-땐스의 이해 >

2019 드라마 스페셜- <사교-땐스의 이해 >ⓒ KBS2

 

언젠가부터 대학 생활은 두 단어로 정의되어 버렸다. '인싸'와 '아싸'. 대학에 들어간 학생들은 그 어떤 무리의 일원이 되거나, 그게 아니면 올곧이 '개인'으로 그 어떤 곳에도 '소속'됨이 없이 학교 생활을 스스로 감내한다. 바로 이 극와 극의 성향을 가진 '인싸'와 '아싸'가 본의 아니게(?) 만났다. 

병현(안승균 분)이는 자타공인 인싸다. 늘 만나는 사람마다 밝은 얼굴로 안부를 묻고 과의 일정을 홍보하는 인싸 중에서도 이른바 '핵인싸'. 이미 경영대 학생 대표를 맡고 있는 그이지만 그 어떤 수업 시간이라도 학생을 대표할 그 누군가를 뽑는 자리에서 선뜻 손을 든다.  

반면, 수지(신도현 분)는 오늘도 그 누군가와 눈이 마주칠까 '저어'하면서 하루 일과를 보낸다. 자신의 이름이 혹시나 불려질까 두려워하고, 점심 시간 도시락도 혼자 화장실 한 칸에서 꾸역꾸역 해결해야 하는, '아싸'라기에도 과하다 싶을 만큼 '대인 기피'의 수준이다. 

이렇게 핵인싸와 대인기피 아싸, 병현과 수지가 각자의 사정으로 '사교-땐스의 이해'라는 과목에서 만났다. 심지어 시험 대신 함께 춤을 추어야 하는 커플 추첨에서 두 사람은 커플이 된다. 

그런데 문제는 두 사람의 신장이다. 차이가 너무 난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 차이가 수지는 보통의 여성들보다 훤칠하고, 병현이는 경영대 GD라는 별명처럼 깔창을 몇 개나 깔아 자존심을 챙기는 처지다. 신체적 컴플렉스, 하지만 그 '외양'은 그저 겉모습에 머물지 않고 두 사람의 '존재'를 규정한다. 

남들보다 작은 키로 인해 고등학교 시절 위축됐었던 병현이는 지금도 우유는 먹지 않을 정도로 키가 작다며 억지로 우유를  쏟아붓는 등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했었다. 수지 역시 남들보다 훤칠한 키로 인해 모처럼 잘 차려입고 나간 대학 신입생 환영회에서 병현이와 얽힌 악연으로 인해 대학 내내 그림자 같은 '아싸'의 길을 걸을 수밖에 없었다. 

여전히 두 사람을 옭아매는 각자의 컴플렉스, 거기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남자와 여자의 역할이 '규정'되어 있는 사교 댄스는 키가 작은 병현이와 키가 큰 수지가 함께 하기에는 '난감'하다. 

드라마는 키가 너무 커서 아싸가 된 여자와 키가 너무 작아 그 컴플렉스를 극복하기 위해 인싸가 된 남자를 커플로 조우하게 한다. 그리고 그걸 통해 우리 사회 젊은이들을 옭아매는 세상사의 '기준'들을 생각해 보게 만든다. 당연히 인싸라 밝고 자신감이 넘칠 것 같았던 병현, 아싸라 그저 도망가기만 할 거 같은 수지. 하지만 인싸니 아싸니를 넘어, 그리고 남자와 여자를 넘어 두 사람은 키가 크고 작음을 떠나 자신이 선택하지 않은 조건으로 인해 고통받는 상대방을 공감하며 위로한다.

그리고 비로소 그때 함께 서로의 손을 잡는다. 이 절묘한 조우, 이제 그들이 추는 춤은 지금까지 '사교 댄스'라는 이름으로 남자와 여자가 만들었던 그 춤과는 격이 다른 춤이다. 남자다움, 혹은 여자다움을 넘어선 서로 위로가 된 커플의 한 판 땐스, 주제와 형식의 기가 막힌 조합이다. 

<때빼고 광내고>, 내가 원했던 꿈은 아니지만 돈도 벌고 사건도 해결하고 
 
 2019 드라마 스페셜- 때빼고 광내고

2019 드라마 스페셜- 때빼고 광내고ⓒ KBS2

 
여기 또 다른 커플이 있다. 그들 역시 사교 땐스 수업에서 만난 병현이와 수지처럼 첫 만남은 악연이다. 시작은 태랑(박은석 분)이다. 만년 취준생, 오늘도 어김없이 또 떨어졌다. 질문을 잠시 놓친 자신에게 무례한 말을 퍼붓는 면접관에게 예의 결벽증으로 당신도 깔끔하지는 못하다고 대거리를 하고 나왔으나 마음이 편할 리가. 바로 그 때 어릴 적 동네 옆집 형 영배(임지규 분)에게서 연락이 온다. 

형을 따라 나선 접대 자리에서 만난 대기업 임원은 태랑이 죽은 자기 아들과 닮았다며 관심을 보이고 그 관심은 영배 형을 통한 취업 알선, 아니 취업 사기로 이어진다. 휴일도 없이 미용사로 일하며 번 돈을 기꺼이 아들의 취업을 위해 내준 어머니의 금쪽같은 돈이 하루 아침에 사라졌다. 당연히 그 대기업 임원이 꽂아주었다는 자리는 애초에 존재하지도 않았다. 

그렇게 믿던 형도 잃고, 직장도 잃고, 돈도 잃은 태랑은 며칠 전 다짜고짜 그를 찾아와 자신과 함께 일해 보자던 안나(나혜미 분)를 찾을 수밖에 없었다. 아직 그가 직장에 다니는 줄 아는 어머님을 위해 당장 무엇이라도 해야 했기에, 태랑의 정리 결벽증이 맘에 든다며 '스카우트'한 안나의 범죄현장 청소 업체에 함께 울며 겨자먹기로 함께 하기로 한다. 

경찰고시만 붙었다면 지금쯤은 범죄 현장을 누빌 것이라며 범죄 현장에 흥건한 피 쯤이야 아무 것도 아닌 안나와, 그녀가 다짜고짜 집으로 쳐들어와 본 면접에서 합격점을 받은 취업사기당한 깔끔 청년 태랑은 이름조차도 생소한 범죄 현장 청소 업체의 사장과 직원으로 호흡을 맞춘다.

한때는 취준생이던 두 사람이  본의 아니게 하게 된 범죄 현장 청소 과정에서 발견한 돈 봉투, 그 돈봉투를 통해 태랑은 자신처럼 마지막 동앗줄이라 잡은 게 그만 취업 사기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자신과 같은 처지의 지후(병현 분)를 만나고, 안나와 함께 지후를 죽음으로 몰아간 취업 사기 사건에 뛰어든다. 

만년 취준생이라는 답답한 현실을 범죄 현장 청소라는 기발한 직업을 통해 풀어간 이야기, 출판사 편집주가 범죄 현장을 닦는 청소로 변했지만 그 달라진 꿈만큼 이시대 젊은이들을 억누른 현실에 대한 진폭의 궤도를 달리한다. 현실에서 길어올린 기발한 소재, 하지만 그저 가볍지만은 않은 상상력의 조합은 궤도 위에서 막연한 젊음을 역설적으로 위로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