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오마이걸ⓒ WM엔터테인먼트

 
최근 방영중인 Mnet < 컴백전쟁 : 퀸덤 >(이하 '퀸덤')에서 제일 관심을 모으는 팀은 오마이걸이다. 실력파 그룹이라는 평가는 일찌감치 들어왔지만 막상 출연 소식이 알려지면서 일부 팬들 사이에선 "과연 경연 무대에서도 통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등장하기도 했다.   

그간 보여준 청순+몽환적인 팀의 색채가 고음 또는 강한 이미지를 앞세우는 경쟁 구도 속에서도 통할 수 있을까라는 우려가 존재했지만 막상 방송이 시작된 후 이러한 걱정은 한낱 기우에 불과했다.  

연이어 진행된 경연에서 2회 연속 1위를 차지하는 등 반전의 주인공으로 우뚝 올라섰기 때문이다. 지호를 비롯한 멤버들이 중심이 되어 구상한 두 차례의 경연 콘셉트 선택은 결과적으로 대성공이었다. 

동양 무사, 뱀파이어 등 예상 밖 무대를 선사하면서 오마이걸은 온라인 상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경연 커버곡 'Destiny(나의 지구)'가 음원 순위에서 깜짝 인기를 얻는가 하면 tvN, JTBC 같은 타 채널의 유튜브 계정에선 오마이걸 멤버들의 과거 출연 영상을 속속 재편집해 올리는 등 요즘 구독자들의 취향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2연속 중간 평가 1위 이변
 
 지난 24일 방영된 Mnet < 컴백전쟁 : 퀸덤 >의 한 장면

지난 24일 방영된 Mnet < 컴백전쟁 : 퀸덤 >의 한 장면ⓒ CJ ENM

 
지난 24일 방영된 <퀸덤>에서도 오마이걸의 무대 연출은 기대 이상이었다.  "팬도라의 상자"라는 부제 속에 팬들이 희망하는 곡으로 꾸민 3차 경연에서의 선택은 지난해 발표된 미니 5집 수록곡 'Twilight'이었다.   

"13일의 금요일, 보름달, 할로윈" 등의 가사 속 단어에 어울리는, 영화 < 트와일라잇 > 속 뱀파이어마냥 분장한 멤버들과 댄서들이 꾸민 화려한 군무는 시청자와 현장 평가단의 시선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동양적 선율과 율동, 의상으로 치장해 색다른 맛을 낸 2차 경연곡 'Destiny(나의 지구)'의 엔딩과 연결된 'Twilight'의 오프닝은 마치 2곡이 하나의 세계관을 공유한 연작 마냥 꾸며졌다. 여기에 복잡하지만 일사분란한 동선은 잠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결국 참가자 자체 평가, 객석 투표 등을 합산한 3차 경연 결과는 오마이걸의 1위 발표로 마무리 되었다.  

당초 약세가 예상되던 팀의 반격으로 불리는 스포츠 용어 '언더독의 반란'마냥 오마이걸은 많은 사람들의 고정관념을 깨면서 실력파 그룹의 이미지를 확실히 각인시켰다. 

"잘 버텨줘서 고맙다"는 어느 팬의 응원
 
 지난 24일 방영된 Mnet < 컴백전쟁 : 퀸덤 >의 한 장면

지난 24일 방영된 Mnet < 컴백전쟁 : 퀸덤 >의 한 장면ⓒ CJ ENM

 
10년 이상 장수하는 팀들도 속속 탄생하는 요즘이지만 데뷔 5년차라는 이름표는 매해 쏟아지는 아이돌 그룹에겐 생각보다 녹록지 않은 시간이었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화려한 스타의 꿈을 품고 나섰지만 한두해 이내 확실한 인기, 팬덤 등을 확보하지 못하면 그 이후 활동을 장담하기 어려운 게 가요계 현실이기 때문이다.  

"잘 버텨줘서 고맙다"는 어느 팬의 말처럼  2015년 데뷔한 오마이걸은 이후 쉽지 않은 길을 걸어왔다.  빠른 시일내 대스타가 될 수 있는 거대 기획사 소속도 아니었고 등장과 함께 폭발적인 인기곡을 배출한 것도 아니었다.  몇몇 음악팬들의 입소문을 타고 'Closer', 'Windy Day', '한발짝 두발짝' 등이 숨은 명곡 대접을 받긴 했지만 대중적인 인지도를 쌓는데 많은 시간이 걸렸다.  그 와중에 멤버 변동, 활동 공백기 등 어려움도 이겨내야 했다.

신규 팬 유입이나 팀의 성장 발판 마련이 결코 쉽지 않은 활동 5년차 그룹의 최근 대약진을 가리켜 누군가는 '기적'이라고 평하지만 오랜 기간 그녀들을 지켜본 이들은 그저 당연한 결과일 뿐이라고 말한다.

비록 순탄치 않은 과정을 겪긴 했지만 지난해 평단과 대중들의 호평을 이끈 '비밀정원'을 시작으로 올해 '다섯번째 계절', 'Bungee'등을 거치며 오마이걸은 느리지만 착실하게 계단 하나하나를 올라갔다. 그리고 긴 세월 고생 끝에 비로소 빛을 보게 된 <백종원의 골목식당> 속 어느 가게마냥 이제야 '아이돌 명곡 맛집' 대접을 받게 되었다. 정말 잘 버텨줘서 고맙다.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