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승환

가수 이승환ⓒ 드림팩토리

 
지난 1989년 데뷔한 가수 이승환. 그는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았다. 30주년을 기념하여 이승환은 지금까지의 활동을 돌아보고, 새 앨범인 정규 12집을 소개하는 음감회를 열었다. 하지만 과거의 이야기를 길게 하기 보다는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더욱 방점을 찍어 이야기했고, 이런 모습이 이승환답다는 인상을 주었다.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열린 이승환 데뷔 30주년 기념 및 오는 15일 선보일 정규 12집 <폴 투 플라이 후(FALL TO FLY 後)>발매 기념 음악감상회 현장을 전한다. 진행은 박혜진 아나운서가 맡았다. 

"완벽한 현역의 음악인이길 바라"
 
 가수 이승환

가수 이승환ⓒ 드림팩토리

  
 가수 이승환

가수 이승환ⓒ 드림팩토리


"음악을 위한 음악을 해왔다고 생각한다. 돈에 집착하던 시기도 있었고, 은퇴를 하려했던 때도 있었지만, 돌아보니 결국엔 잘 했구나 싶다. 제 30년은 아무도 하지 않은 한 가지를 했던 30년이었다. 철저하게 이 가요계에서 이방인으로 살아왔다. 기자, PD, 매니저... 가요 관계자 아무도 모르고 시쳇말로 '독고다이'로 지냈다. 공연위주로만 하고 살았다. 아무 것도 하지 않았고, (그럼으로써) 여러 가지를 했던 시간이었다."

데뷔 30주년을 맞아 발표하는 정규 12집 <폴 투 플라이 후>에는 총 10곡이 수록돼 있으며, 타이틀곡은 '나는 다 너야'다. 타이틀곡의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박정민과 지우가 출연해 호흡을 맞췄다. '나는 다 너야'는 1970년대 모타운 사운드에서 착안한 뉴트로(New+Retro) 풍의 노래다. 익숙함에 속아 잃어버린 사람에 대한 소중함을 풀어낸 곡으로, 그가 직접 작사했다. 

이승환은 "이번 음반을 통해 완벽한 현재진행형 가수임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현재진행형 가수로서 후배들에게 한 마디 조언을 해달라는 부탁에 그는 다음처럼 말했다. 

"음악이 가진 힘이 참 크다. 4분이란 시간 동안 아무리 말 잘하는 사람이 연설을 해도 그렇게 사람 마음을 감동시키고 변화시킬 수는 없다. 하지만 음악은 그게 가능하다.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무기인 음악, 그 음악의 힘을 함부로 휘두르진 않았으면 한다. 우리 음악인들은 세상의 아픔과 함께해야 하고, 꼭 그럴 필요는 없더라도 내면 깊숙이 그런 마음을 지녔으면 한다. 대중의 사랑을 먹고 사는 우리는 돈과 권력보다는 사람의 편에 섰으면 한다."

"젊은 감각은 음악인에게 미덕" 
 
 가수 이승환

가수 이승환ⓒ 드림팩토리

 
이승환은 오는 11월 말에 '무적전설' 콘서트를 연다. 큰 규모로, 내년까지 해외 10개국과 국내 30개 도시를 투어하며 공연한다. '차카게 살자'라는 이름의 브랜드 공연도 내년이 마지막이라 준비하고 있다고 그는 밝혔다.

이승환은 자타공인 '최고의 동안'이다. 늙어보이지 않는 비결을 묻자 그는 "음악인에게 젊은 감각은 미덕이라고 생각한다"며 소신을 밝혔다. 

"젊은 감각을 놓지 않고 지내는 것이야말로 제 창의력의 원천이다. 많은 사람들이 음악인에 대해 갖고 있는 고정된 시선을 타파했으면 한다. 내 음악이 또래 가수들의 것보다 젊게 들리는 것은 (우연이 아니라) 그만큼 제가 수련, 수양을 해온 방증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그는 "30년 동안 음악을 하면서 뮤직비디오 조작 논란도 있었고 여러 어려운 일로 은퇴를 고려하기도 했다"며 "내 스스로도 뾰족해서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는데 요즘에는 제 그러한 성향을 드러냄으로써 국민의 반을 등돌리게 했다는 얘기도 듣는다. 하지만 나는 내 생각과 성향을 노래에 녹여내고 있고, 그것에 동의하는 청자들이 내 음악을 들어주기 때문에 이에 동의하지 않으시면 음악으로 그 분들을 설득할 자신은 없다"고 담담하고 솔직하게 발언했다.
 
 가수 이승환

가수 이승환ⓒ 드림팩토리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