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박화영> 포스터.

영화 <박화영> 포스터.ⓒ ?리틀빅픽처스

 
2000년대 중반까지 독립영화 조·단역으로 활약한 배우 이환, 2008년 <똥파리>로 독립영화 주연급이 된다. 2010년대엔 <마이 리틀 히어로> <암살> <밀정> 등 메이저영화 조연으로 발돋움해 인지도를 쌓았다.

그는 2013년 <집>이라는 단편영화를 통해 감독 데뷔해 부산영화제, 전주영화제, 미쟝센단편영화제 등 굵직한 영화제에 다수 초청받으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2017년에는 단편영화 <집>에서 모티브를 따 발전시킨 장편영화 <박화영>을 내놓았다. 부산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파리한국영화제를 비롯해 뮌헨국제영화제에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낳았으며 이환 배우에서 이환 감독으로 연착륙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곧바로 정식 개봉을 하진 못했다. 1년여가 지나 지난해 7월 극장에서 정식 개봉할 수 있었다.
 
'엄마' 박화영과 가출팸들

영화 <박화영>은 18세 소녀 박화영(김가희)의 이야기를 통해 10대 가출 청소년들의 리얼한 속사정을 전한다. 화영은 자신의 허름한 자취방에서 '가출 패밀리'들을 재우고 먹이고 챙긴다. 그래서일까. 친구들은 화영을 '엄마'라고 부른다. 이상한 점은, 친구들이 그를 의지하는 동시에 그를 비난한다는 점이다. 

무명 걸그룹의 멤버이자 박화영의 단짝 은미정(강민아)은 가출 패밀리의 리더 격인 영재(이재균)의 여자친구다. 영재는 다른 이들과 다름 없이 화영의 집에서 먹고 자고 논다. 그러나 그 집에서 여자친구 미정이 다른 남자와 붙어 있는 것을 보면 갑자기 돌변해 화영을 괴롭힌다.

화영은 본인의 잘못이 아닌 문제인데도 한없이 두려운 표정으로 영재의 몹쓸 짓을 감당한다. 한편 영재는 미정과 화영이 붙어다니는 것조차 싫어한다. 그 꼴을 보면 역시 미정 아닌 화영에게 끔찍한 화풀이를 한다. 

화영은 고등학생이지만 학교를 거의 가지 않고 하루종일 가출 패밀리들을 챙긴다. 그들이 오지 않을 땐 안절부절 못하고 기다리며 집을 치우곤 한다. 또 돈이 떨어지면 엄마가 사는 집으로 가, 온 동네가 다 알 만하도록 행패를 부리곤 한다.

영화를 보면서, 화영의 행동을 이해하기는 쉽지 않다. 화영은 끝없이 당하면서도 미정을 비롯한 가출 패밀리들을 챙긴다. 오히려 화영이 살아가는 이유가 거기에 있는 듯 말이다. 

충격적인 10대 이야기
 
 영화 <박화영> 스틸 컷

영화 <박화영> 스틸 컷ⓒ (주)리틀빅픽처스

 
영화 <박화영>은 결코 흔히 들을 수 있는 이야기가 아니다. 10대 가출 청소년의 진짜 현실을 그리고 있지만, 우리는 이 이야기를 언론이나 매체에서 거의 접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아주 가끔 보도되지만, 완전히 다른 세상의 이야기로 치부되기 마련이다. 이 영화는 10대 가출 청소년들의 내막을 상세하게 전하고자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영화 속 장면들은 매우 충격적이다. 10대들의 폭력이나 욕설, 술·담배는 물론 날 것 그대로의 정신·육체적 폭력과 섹스까지, 기억에 박힐 만한 수위 높은 장면들이 끝없이 나온다. 이들의 행동을 옹호할 수 없고 옹호할 마음도 없다. 그러나 청소년 문제가 이렇게까지 심각해진 것은 분명 어른들의 책임이다. 즉, <박화영>은 기획의도를 잘 전달하는 데 성공한 영화다. 

이 영화는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이다. 10대들의 이야기를 전하지만 정작 10대는 볼 수 없다. 그렇기에 이 영화의 주요 타깃층은 청소년 문제에 책임이 있는 어른들이다. 

10대의 인정욕구
 
 영화 <박화영> 스틸 컷

영화 <박화영> 스틸 컷ⓒ (주)리틀빅픽처스

 
10대를 돌이켜 보면, 재밌기도 했지만 힘들기도 했다. 친구들과 함께 인생에 다시 없을 재미있는 한때를 수없이 누렸지만, 소위 '일진'들에게 괴롭힘 당한 적도 있었다. 그럼에도 당시 나는 '일진' 패거리를 향해 이해할 수 없는 동경을 갖고 있기도 했다. 피해자가 가해자를 동경했다니 아이러니한 일이다. 

화영은 영재에게 매일 폭행 당하면서도, 단짝 미정이에게 배신을 당하면서도 그들을 향한 동경을 놓지 않는다. 별 일 없으면 화영은 영재와 한 자리에 있고, 영재가 없을 땐 욕을 하고 술 담배를 하며 마치 한 패거리인 양 행동한다. 

이는 엄마한테 버림 받은 화영의 모습과도 무관하지 않다. 그녀는 엄마에게서 인정받지 못한 자신을 일진에게서, 특히 그 중에서도 특출난 미정에게서 인정 받고자 했던 게 아닐까. 그리고 자신이 '엄마'가 되어 그들에게 또 다른 인정을 받아, 진짜 엄마를 흉내내고자 했던 것은 아닐까.

영화에서 어른은 몇 명 나오지 않는다. 그 몇 명의 어른조차 10대 아이들에게서 뭔가를 갈취하려 들고 그들을 이용해 욕망을 채우려 들 뿐이다. 이 영화를 보고 부디 어른들이 "요즘 애들은 왜 저래. 말세다, 말세"라고 치부해버리지 않았으면 한다. 우리 청소년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고민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형욱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