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19' 31라운드 FC서울과 경남FC의 경기가 벌어졌다.

25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19' 31라운드 FC서울과 경남FC의 경기가 벌어졌다.ⓒ 프로축구연맹

 
전반 17분 황현수의 선제골이 터질 때까지만 해도 FC서울이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나갈 것이라 예상됐다. 서울은 원정보다는 홈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왔고 이날 서울과 맞붙은 경남FC의 전반 경기력은 기대했던 바에 미치지 못한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서울은 원하던 결과를 얻지 못했다. 

서울은 25일 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19' 31라운드 경남과의 경기에서 황현수의 선제골을 지켜내지 못하며 1-1 무승부에 그쳤다. 이로인해 서울은 승점을 1점 획득하는 데 그치면서, 같은날 전북 현대를 2-0으로 물리친 대구FC의 추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한편 이날 경기에선 서울 양한빈 골키퍼와 경남 이범수 골키퍼의 선방 대결이 펼쳐져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양한빈과 이범수의 선방쇼... 최후의 웃은자는 이범수였다

전반 17분 황현수의 선제골로 기분좋게 출발한 서울이었지만 이후 이상하리만큼 득점을 터뜨리는데 애를 먹었다. 페시치와 박주영, 알리바예프 등이 전반에 슈팅기회를 만들었으나 모두 골대를 외면했다. 

이후 전반 27분 서울 고요한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박주영이 헤딩슛으로 연결했다. 박주영의 헤더슛은 바운드가 한 번 되어 크게 올라가 골문쪽으로 향했기에, 모두가 골로 연결될 것이라 예상했다. 그런데 이걸 경남 이범수 골키퍼가 막아냈다. 이범수 골키퍼는 박주영의 헤더슛을 막아내며 서울의 추가 득점 기회를 차단했다. 

이를 시작으로 선방쇼를 예고한 경남 이범수 골키퍼는 전반 38분 또 한 번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고요한-페시치-박주영을 거친 패스가 알리바예프에게로 향했다. 패널티박스로 달려들던 알리바예프는 슈팅을 시도했으나 이번에도 이범수 골키퍼가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전반에 이범수 골키퍼의 선방이 빛났다면 후반에는 양한빈 골키퍼의 선방이 빛났다. 후반 15분 이후 체력적으로 한계를 드러내며 서서히 수세에 몰리던 서울은 교체카드를 활용해 공격적으로 나서며 선수들을 올리기 시작했고, 이에 따라 실점 위기에 자주 노출됐다. 그때마다 양한빈 골키퍼의 선방이 나왔다.

후반 19분 쿠니모토가 왼발로 올린 프리킥을 경남의 김승준이 헤더슛으로 연결했다. 다소 약했지만 골문쪽으로 날라온 이 헤더슛을 양한빈 골키퍼가 펀칭해냈다. 

이 역시 시작에 불과했다. 후반 25분 배기종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서울의 황현수를 거쳐 뒤에 위치해 있던 제리치에게 전달됐다. 볼을 받은 제리치는 한 번의 트래핑 이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양한빈 골키퍼에게 막혔다. 5분 뒤에도 서울은 제리치에게 실점위기를 맞았지만 양한빈 골키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양한빈 골키퍼의 선방은 거기까지였다. 후반 33분 배기종의 개인기에 측면이 뚫린 서울은 그대로 실점위기에 노출됐고, 배기종은 패널티박스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친 이후 슈팅을 시도해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골을 허용한 서울은 다시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공격수인 룩까지 수비에 내려올 정도로 문을 굳게 단속한 경남의 골문을 여는데 실패했다. 또 이범수 골키퍼의 선방은 이 때도 돋보였다. 

1-1로 맞선 후반 42분 주세종의 패스를 받은 이명주가 페널티박스 중앙으로 침투한 이후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이범수 골키퍼는 몸을 날려 차단했다. 이어 3분 뒤에는 주세종의 크로스를 받은 이명주가 헤더슛을 시도했지만 이번에도 이범수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면서, 결국 경기는 그대로 마무리됐다. 경남의 승점 1점은 그야말로 이범수 골키퍼가 벌어준 것이었다.

승점 1점에 그친 서울, 교체카드에 발목 잡혀

9월 들어 승리와 패배를 번갈아 기록했던 서울은 경남전에서 반드시 승점 3점을 획득해야 3위 자리 수성에 안심할 수 있었다. 하지만 승점 1점에 그치면서 3위 자리를 안심할 수 없게 됐다. 

서울이 무승부에 그친 원인은 서두에 언급한 이범수 골키퍼의 선방 속에 득점 기회를 놓친 것을 비롯해 상대 수비를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한 탓이다. 그러나 무승부의 가장 큰 원인은 교체카드 활용 실패였다. 

경남의 김종부 감독은 전반 32분 오스만을 빼고 김승준을 투입한 것을 시작으로 배기종, 곽태휘를 투입했다. 배기종을 제외하고 나머지 두 명의 교체카드는 부상으로 인해 활용한 것이었다. 김 감독은 교체카드를 통해 전술의 변화를 주면서 힘겨울 수 있었던 서울과의 경기를 무승부로 만드는 저력을 과시했다.

김 감독은 김승준의 투입으로 4-4-2 포메이션으로의 변화를 꾀했고 이는 후반전 배기종의 투입과 함께 시너지효과를 냈다. 이후 제리치 등과의 공격전개가 한결 매끄러워짐과 동시에 공격 스피드를 증가시켰다. 이후 교체된 곽태휘 역시 수비진이 안정되는데 일조했다. 

이에 반해 서울의 교체카드는 만족스럽지 못했다. 서울은 22세 이하 선수를 선발 라인업에 포함시키지 않으면서 교체 카드를 2장만 활용할 수 있었다(22세 이하 의무출전 규정). 결과적으론 이것이 서울의 발목을 잡은 셈이 됐다. 

최용수 감독의 교체카드 사용 시기 또한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 15분 이후 서울의 기동력이 떨어지면서, 중원에서의 장악력 또한 약해졌다. 서울 수비진이 경남 공경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인 것. 이럴 때 교체카드를 이용해 경기 흐름을 한 번쯤 끊는 시도를 했다면 좋았을 텐데, 최 감독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렇게 수세에 몰리다가 역습 한방에 실점을 허용한 서울은 후반 39분 페시치를 빼고 박동진을 투입하며 첫 번째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이후 마지막 교체카드는 후반 추가시간에 이명주를 빼고 정원진을 투입하는 데 썼지만, 이미 경기흐름을 바꾸기엔 시간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