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훈 벤투호에서 처음 대표팀에 승선한 권창훈이 2선에서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였다.

▲ 권창훈권창훈 선수ⓒ 대한축구협회

 

지난 주말 독일 분데스리가 2 홀슈타인 킬에서 활약하는 이재성은 멀티골을 터뜨리며 홀슈타인 킬의 올시즌 리그 첫 승을 이끌었다.

그리고 그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또다시 독일 무대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의 득점소식이 날아들었다. 그 주인공은 권창훈이었다.

권창훈은 지난 24일 오후(한국시각) 열린 파더보른과의 2019~2020 독일 분데스리가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40분 교체투입 되었다. 그리고 교체투입된지 5분만에 득점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권창훈,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데뷔골 장식

2019~2020 시즌을 앞두고 권창훈은 프랑스 리그 앙 디종을 떠나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하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그러나 시작은 순조롭지 못했다. 이적 직전 디종에서 활약할 당시 입었던 경추골절 부상에 이어 프리시즌에는 종아리 부상을 입으며 시즌시작전부터 몸상태에 대한 우려를 낳았다.

다행인 것은 빠르게 몸상태를 끌어올리며 지난 마인츠와의 개막전에서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다는 것이다. 하지만 3-0으로 승리를 거둔 상황에서 권창훈은 아쉽게 출전하지 못하면서 데뷔전을 다음으로 미뤄야만 했다.

그렇게 1주일이 흘러 파더보른과의 2라운드 경기. 이번에도 권창훈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그런 상황에서 시작된 경기. 전반 2분 만에 파더보른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한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21분 상대 수비의 핸드볼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발트슈미츠가 득점에 성공하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경기 주도권을 서서히 잡아가기 시작한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38분 프리킥 상황에서 휘네마이어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으면서 위기를 넘겼다. 그리고 3분 뒤 페데르센이 역전골을 터뜨리며 2-1로 리드한체 전반전을 마쳤다.

경기를 리드한 채 진행하던 프라이부르크는 후반전에 접어들어 선수교체를 통해 중원과 측면에서의 변화를 주고자 했고 권창훈도 후반 40분 교체투입되며 분데스리가 데뷔전을 치뤘다.

출전시간은 짧았지만 권창훈은 자신의 진가를 불과 5분 만에 발휘했다. 후반 44분 오른쪽 측면에서 루카스 홀러가 내준볼을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시켜 승부에 쐬기를 박았다.

단 5분의 출전이었지만 권창훈은 득점으로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면서 올시즌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비록 같은 팀에서 활약하는 정우영은 부상여파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권창훈의 득점은 그 아쉬움을 달래줄수 있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