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다슬의 슛!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한국 경다슬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 경다슬의 슛!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한국 경다슬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국제대회 사상 첫 출전하여 관심을 모았던 여자 수구 대표팀이 16일 오전 8시 30분 열린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첫 번째 득점을 올렸다. 경기 결과는 한국 팀의 1-30 패배였지만, 나름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첫 번째 경기에서 0-64의 점수로 크게 패배한 지난 경기와는 다르게, 이번 경기에서 한국팀은 더 나아진 전술과 능력이 돋보였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무려 4개의 골을 내준 헝가리전과는 달리 경기 초반 러시아의 공격을 연거푸 막아내며 패널티스로로 던져낸 한 골만을 먹혔다.
 
1피리어드를 지난 번보다 나은 점수인 0-7로 막아낸 대표팀은 자신감을 얻었다. 1피리어드에만 여섯 개의 슈팅을 보이는가 하면, 중학생인 라이언 하나 윤(서현중) 선수는 러시아 선수를 따돌리고 골대를 맞히는 슈팅을 해내기도 했다. 수비 역시 투지를 보이며 최대한 러시아 선수들을 막아내려 애를 썼다.

2피리어드, 3피리어드에도 경다슬(강원체고)과 이정은(작전여고) 선수가 골대를 맞히는 슛을 던지며 첫 득점에 대한 관심을 키우게 만들었다. 비록 3피리어드에 아홉 점, 3피리어드에 여덟 점을 잃기는 했으나 러시아의 서른 세 번에 밀리지 않는 스물 한 번의 슈팅이 관중들의 기대를 높였다.

4피리어드 3분 44초째에 결국 첫 득점이 터졌다. 첫 골의 주인공은 경다슬이었다. 경다슬이 골대 오른쪽 측면에서 던진 슈팅이 기적처럼 러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첫 골'을 목표로 잡았던 대표팀의 목표가 드디어 이루어지는 순간이었다.

여자 수구대표팀 첫 득점, 감동의 순간 눈물 보이는 선수도
 
여자 수구대표팀에게 쏟아지는 박수갈채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첫 골을 넣은 한국 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 여자 수구대표팀에게 쏟아지는 박수갈채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첫 골을 넣은 한국 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관중석에서는 대표팀을 응원하는 응원과 함성이 터져나오고, 벤치에서 대기 중이던 한국 대표팀 선수들은 첫 득점에 서로 얼싸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다윗과도 같았던 한국 선수들이 '골리앗' 러시아를 상대로 첫 골을 이루어냈던 감동의 순간이었다.

경기 스코어는 1-30으로, 지난 번보다 훨씬 격차가 줄어든 점수로 종료되었다. 슈팅 역시 러시아 대표팀에 밀리지 않았던 만큼, 점점 더 나은 경기력을 이번 경기에서 보여줬다. 

경다슬 선수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역사적인 순간에 한 획을 그을 수 있도록 응원해주신 관중분들과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잘 가르쳐주신 코치님과 함께 고생한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고 감사를 남기기도 했다.

<연합뉴스> 기사에 따르면, 경 선수는 골에 대해서는 "다시는 못 뛸 경기인 만큼 온 힘을 다해 슛을 던졌다. 진짜 들어갈 줄은 몰랐는데 얼떨떨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러면서도 "남은 경기에서는 다른 친구들이 골을 넣을 수 있도록 돕고 싶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여자 수구 대표팀은 이틀 뒤인 18일 오후 7시 10분에 역시 조별리그 2패를 기록한 캐나다와의 조별경기 최종전을 갖는다. 캐나다와의 조별리그가 끝난 직후에는 순위에 따라 20일 A조의 4위, 또는 A조 2위와 경기를 가져 패자부활전 겸 순위결정전을 갖는다. A조에는 미국, 네덜란드, 남아공, 뉴질랜드 등이 편성되어 있다.
 
첫 골 넣는 경다슬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한국 경다슬이 첫 골을 넣고 있다.

▲ 첫 골 넣는 경다슬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한국 경다슬이 첫 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교통 기사도 쓰고, 교통 칼럼도 날리고, 쓰고 싶은 이야기도 쓰는 사람. 그러면서도 '라디오 고정 게스트'로 나서고 싶은 시민기자. 그리고 자칭 교통 칼럼니스트. - 부동산 개발을 위해 글 쓰는 사람 아닙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