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이벌 1+1> 제작발표회 현장

<썸바이벌 1+1> 제작발표회 현장ⓒ KBS

'취존(취향입니다. 존중해주시죠)'이란 줄임말이 일상생활이나 인터넷에 범람할 정도로, 개인의 '취향'을 존중하는 시대다. 이런 흐름에 맞춰 취향과 '연애'를 엮은 새로운 연애리얼리티 프로그램이 시청자들을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썸바이벌 1+1>이다.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KBS미디어센터 심석홀에서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썸바이벌 1+1>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강승연 PD와 프로그램에서 '썸 매니저'로 활약할 개그맨 이수근과 가수 소유, 가수이자 방송인 김희철이 함께 했다. 이들과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피오는 개인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프로그램은 일반인 싱글 청춘남녀들이 마트에 모여 썸도 타고 장도 본다는 콘셉트로 기존 연애리얼리티와는 다르게 오로지 취향만으로 짝을 지을 수 있고 취향이 같아야만 살아남는, '신개념 취향 썸바이벌'을 담고 있다. 

외모지상주의는 갔다, 이제는 취향지상주의

강승연 PD는 "외모나 스펙으로 서로 호감을 가지는 것을 지양한다"면서 "(우리 프로그램은) 기존 연애프로그램과는 차이가 있는 마트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이어 "취향으로 썸을 타는 것을 다루다 보니,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상황들을 생각했고 백화점보다는 편안하게 갈 수 있는 마트로 (장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썸 매니저'인 소유는 "프로그램의 취지가 굉장히 좋았다"면서 "(개인적으로) 결혼해서 같이 장 보는 것이 로망이어서, 장을 보는 것으로 프로그램을 시작한다는 점이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친구랑도 여행을 간다거나 맛있는 음식을 먹으러 갈 때 취향이 안 맞으면 난감하다"라며 취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썸바이벌 1+1> 제작발표회 현장

<썸바이벌 1+1> 제작발표회 현장ⓒ KBS

  
또 다른 썸매니저인 김희철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만큼 감수할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취향대로 커플을 정하기 때문에 서로 원했던 커플이 탄생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 부분은 짤 수가 없는 부분"이라면서 "그럼에도 채널이 돌아가지 않도록 재밌게 만들어 볼 테니 잘 봐달라"라고 말했다.

'남녀 관계에서 썸을 타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비결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자신감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좋아하는 이성이 있을 때는 '나 너 좋아해' 등의 표현을 확실하게 해야 상대방도 마음을 열고 반응을 할 것"이라며 "혼자 끙끙 앓는다고 해결되는 건 없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시도, 다양한 변화도 고민

강 PD는 연출 과정에서 다양한 시도를 했고 그 과정에 변화도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1회의 경우 출연자가 20명이었는데 (일부가) 오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탈락해서 갔다"면서 "금방 돌아가시는 분들이 실망하는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회차부터는 탈락제도를 아예 없앴다"면서 "회차마다 구성을 조금씩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라면을 고르거나 음료수를 고르다 보면 짝이 되는 것이다보니 보니 남-남 커플도..."

프로그램의 MC를 맡은 이수근은 "1회에는 남-남 커플이 많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서바이벌 형식이라 중간 중간에 파트너가 바뀐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프로그램에 대해 "마트에서 진행되다 보니 에어프라이어와 같은 상품들이 경품으로 주어진다"라고 귀띔했다.

프로그램에 등장하는 이벤트 게임들의 차별성을 묻는 질문에 이수근은 "대한민국 예능 게임에 더 이상 새로운 것은 없다"면서 "누가 어떻게 했느냐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희가 아주 재밌게 했다"고 덧붙였다.
 
 <썸바이벌 1+1> 제작발표회 현장

<썸바이벌 1+1> 제작발표회 현장ⓒ KBS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인 그에게 이번 프로그램 출연의 느낌을 묻자 "친정으로 복귀한 느낌이라 기분이 좋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현장에는 없었지만 썸매니저로 출연하는 피오에 대해 이수근은 "게스트로 왔다가 섭외할 정도"라면서 "중요한 썸매니저로 활약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프로그램은 26일 밤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금 순간이 즐거워야 미래도 즐거워집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