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 타겟> 포스터

<퍼펙트 타겟> 포스터ⓒ (주)라이크콘텐츠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들이 지니는 장점은 개연성의 확장이다. 인간의 머리에서 나오는 상상력에 중점을 둔 이야기는 매번 개연성의 측면에서 의심을 받고 한계를 지적당한다.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가정 아래에 상상력은 폄하 당한다. 반면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는 개연성에 있어 문제가 있어 보이는 지점도 실화이기에 기적이 되고 감동이 된다. 특히 액션영화의 경우 스토리의 개연성에 있어 종종 문제가 지적되는데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들의 경우 그런 논란을 피해갈 수 있다.
 
영화 <퍼펙트 타겟> 역시 마찬가지다. 1976년 프랑스의 마지막 식민지인 지부티에서 프랑스군인 자녀들이 탄 스쿨버스가 납치된 사건을 다룬 이 작품은 10년 동안 당시 있었던 일을 재구성하며 극적인 리얼리티를 구현하는데 신경을 기울였다. 당시 생존자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한 건 물론 당시 실제 군사 장비를 사용해 촬영 내내 배우들을 비롯한 스태프들이 부상을 당했다고 한다. 이 영화가 인상 깊은 이유는 무려 43년 동안 알려지지 않은 납치사건의 행적을 다루면서 예민한 지점인 당시의 정치적 상황을 담아냈다는 점이다.
  
 <퍼펙트 타겟> 스틸컷

<퍼펙트 타겟> 스틸컷ⓒ (주)라이크콘텐츠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예맨, 소말리아 네 국가 사이에 위치한 지부티는 프랑스의 마지막 식민지였다. 2차 대전 후 알제리 전쟁, 인도차이나 전쟁으로 식민 국가의 저항에 홍역을 치렀음에도 프랑스는 지부티를 독립시키지 않기 위해 애를 쓰고 있었다. 1977년, 지부티가 독립하기 1년 전인 1976년에 발생한 납치사건은 소말리아 무장 세력에 의해 발생했고 프랑스 정부는 "그들과 타협하지 않겠다"며 대테러부대 'GIGN(지넨느)'를 지부티로 보낸다.
 
비행기 및 선박 납치 사건이 발생했을 때 인질을 구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최정예 부대 'GIGN(지넨느)'는 납치당한 스쿨버스 아이들을 구하기 위해 긴박한 작전을 진행한다. <퍼펙트 타겟>은 세 가지 지점을 통해 이 구출 작전을 바라보는 시각을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 첫 번째는 'GIGN(지넨느)'와 지부티 군인들의 갈등이다. 지부티 군인들은 프랑스 본토에서 온 군인들에게 적대감을 표하고 그들의 구출작전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지 않는다.
  
 <퍼펙트 타겟> 스틸컷

<퍼펙트 타겟> 스틸컷ⓒ (주)라이크콘텐츠

 
'GIGN(지넨느)'는 지원받을 수 있는 군인의 숫자는 많음에도 그들의 비협조적인 자세 때문에 임무 수행에 어려움을 겪는다. 지부티 군인들의 시점에서 보았을 때 프랑스 본국의 특공대 파견은 자신들의 주권 침해이며 해방을 원하는 식민지 국민들에게 가하는 폭력처럼 느껴진다. 그들의 임무 수행을 어렵게 만드는 건 두 번째 프랑스 정부의 자세 때문이다. 당시 프랑스는 수많은 식민지를 잃어버렸고 지부티는 유일하게 남은 식민지였다.
 
그들은 외교적인 분쟁 없이 이 사건을 해결하고 싶은 자세를 보이고 대화를 통해 사건을 해결하고자 한다. 한 시라도 빨리 어린아이들로 구성된 인질을 구출해야 하는 'GIGN(지넨느)'의 마음과 달리 윗선은 생명보다 외교가, 작전보다는 분쟁의 가능성이 더욱 크다 여기고 사건에 접근하는 것이다. 이런 프랑스 정부의 자세는 특수부대원들의 발을 묶음과 동시에 어린아이들의 생명보다 식민지 유지를 중시하는 이기적인 태도를 보여준다.
  
 <퍼펙트 타겟> 스틸컷

<퍼펙트 타겟> 스틸컷ⓒ (주)라이크콘텐츠

 
세 번째는 스스로 버스를 향한 미국인 교사 제인의 존재이다. 제인은 생명이 위협받을 수 있는 상황에도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버스에 올라탄다. 그녀는 다친 아이가 치료받을 수 있게 보내달라고 말하는가 하면 납치범들의 강압적인 태도에 적극적으로 저항하며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다. 이런 제인의 모습은 폭력이 주가 되는 작품의 분위기 속에서 색다른 느낌을 준다.
 
이런 시각을 통한 드라마적인 서사를 풍부하게 만든 뒤 화룡정점을 찍는 장면이 15분이라는 시간 동안 펼쳐지는 구출 작전이다. 제한시간 안에 작전을 수행해야 된다는 스릴감이 주는 쫄깃함과 강렬한 총성이 주는 힘 있는 액션은 블록버스터가 주는 묘미를 살린다. 해가 지기 전까지 21명의 아이들을 모두 구해내야만 하는 특수부대의 박진감 넘치는 임무 수행은 현장에 있는 듯한 긴장감을 준다.
 
<퍼펙트 타겟>은 극적인 리얼리티를 부여하기 위해 10년의 시간을 공들인 힘을 보여준다. 액션 장르의 영화임에도 드라마적인 서사를 넓게 펼치며 감정적인 힘을 지닌다. 여기에 실화가 지니는 무기라 할 수 있는 개연성 문제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는 점이 작품이 지닌 파괴력을 높이는 포인트라 할 수 있다. 놀라운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제목 그대로 관객이라는 타겟에게 퍼펙트한 만족감을 전해주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20일 개봉.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준모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와 브런치, 씨네 리와인드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작가 겸 영화 칼럼니스트 김준모 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