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저녁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전주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한 <삽질>

8일 저녁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전주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한 <삽질>ⓒ 이선필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을 밀착 취재한 영화 <삽질>이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 상을 수상했다. <삽질>은 12년 동안 4대강 사업을 끊질기게 취재하고 보도한 <오마이뉴스>가 제작한 작품으로 주목을 받았다.
 
전주영화제는 8일 오후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시상식을 열고 경쟁 부문 수상작들에게 상패와 상금을 수여했다. 다큐멘터리상에는 상금 1천만 원이 수여된다.
 
이날 시상식에서 가장 주목받은 작품은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한 <삽질>이었다. 2016년 신설된 전주영화제 초대 다큐멘터리상은 국정원의 간첩 조작을 다룬 <자백>이 수상했다. 2017년에는 소성리 주민들의 사드 배치 투쟁을 담은 <파란나비효과>가, 2018년엔 박정희 정권 시절 인권유린을 추적한 <서산개척단>이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전주영화제는 시대와 호흡하며 정치-사회적 문제에 대한 연대의 마음을 담아 다큐멘터리상 수상작을 결정해 왔기에 해마다 주목받아 왔다.
 
 

▲ <삽질> 김병기 감독 수상 소감 ⓒ 김종술

 
이 흐름은 올해도 이어졌다. 전주영화제는 이명박 정권 시절 진행된 4대강 사업의 문제점을 환경뿐만 아니라 비자금, 권언유착 등의 주제로 다양하게 담아낸 <삽질>을 수상작으로 선정하면서, 그간 정치-사회 문제에 관해 보여왔던 시선을 유지했다. 특히 <삽질>의 경우, 높은 완성도와 뛰어난 작품성 등이 이번 수상의 이유로 평가된다.
 
전주영화제 측은 "좋은 다큐멘터리가 상당히 많이 출품됐고 인상적인 다큐가 많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천안함 프로젝트>와 <MB의 추억>, <노무현입니다> 등등 전주의 다큐멘터리 영화는 늘 화제를 불러왔다. 이들 영화들은 어떤 외압에도 굴하지 않는 각오로 영화제에서 상영했거나 제작을 지원한 것들로 '영화, 표현의 해방구'를 자임하는 전주영화제를 상징하는 작품들이기도하다. 올해는 여기에 <삽질>이 추가된 것이다.
 
 8일 오후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전주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한 삽질 김병기 감독이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8일 오후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전주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한 삽질 김병기 감독이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이선필

  
시상식 무대에 오른 김병기 감독은 "처음으로 만든 다큐인데 이런 상까지 생각 못했다"면서 "과분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4대강 사업에 대한 기록의 의무를 짊어지라는 격려와 질책으로 생각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106분 다큐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 도움을 주셨다"며 "특히 오늘 이 수상의 영광은 영화에서 많은 역할을 한 김종술 기자에게 돌려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삽질> 수상은 2016년 <자백>에 이어 언론사가 만든 다큐멘터리가 이룬 쾌거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저널리즘 다큐에 대한 전주영화제의 지지를 <삽질>이 이어받은 셈이다.

한편 국제경쟁 대상은 이반 마르코비치 감독의 <내일부터 나는>이 선정됐고, 한국경쟁 대상은 김솔 이지형 감독의 <흩어진 밤>이 수상했다. CGV 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은 정다운 감독의 <이타미 준의 바다>가, CGV 아트하우스 창작지원상은 정승오 감독의 <이장>이 각각 수상했다. 배우상은 <파도를 걷는 소년> 곽민규 배우와 <흘어진 밤> 문승아 배우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주요 수상작(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국제경쟁
대상 / <내일부터 나는> 이반 마르코비치, 우린펑 감독
작품상 / <안식처> 엘베시우 마링스 주니어 감독
심사위원 특별상 / <지난밤 너의 미소> 카빅 능 감독

*한국경쟁
대상 / <흩어진 밤> 김솔, 이지형 감독
CGV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 / <이타미 준의 바다> 정다운 감독
CGV아트하우스 창작지원상 / <이장> 정승오 감독
배우상 / 곽민규(파도를 걷는 소년, 김수 역), 문승아(흩어진 밤, 수민 역)
특별언급 / <파도를 걷는 소년> 최창환 감독

*한국단편경쟁
대상(KAFA상) / <파테르> 이상환 감독
감독상 / <레오> 이덕찬 감독
심사위원 특별상 / <병(病)> 이우동 감독

*비경쟁부문
넷팩상 / <수확> 미쇼 안타제 감독
다큐멘터리상 / <삽질> 김병기 감독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