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영화제 포스터

전주영화제 포스터ⓒ 전주영화제


5월 2일 개막하는 전주국제영화제(11일) 상영작 상당수가 매진되는 등 영화제를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전주영화제측에 따르면 25일 현재 예매가 매진된 상영은 모두 270회다. 일반 상영 221회에 VR 시네마 49회 등이다.
 
온라인에서 매진됐더라도, 상영 당일에 현장 판매분(10%)으로 책정돼 있는 표를 구입할 수는 있으나 작품별로 많아야 20~30장 정도에 불과하다.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골고루 매진되고 있는 가운데 다큐멘터리 <삽질>과 <김복동> 역시 감독과의 대화가 예정된 상영이 온라인 매진되면서 화제작으로 부상하고 있다.
 
<삽질>은 5월 3일과 6일 상영의 온라인 예매가 매진됐고, <김복동>은 6일 상영이 매진된 상태다. 두 작품은 모두 언론사에서 제작한 저널리즘 다큐로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과 젊은 시절 일본군 위안부로 고통 받았던 평화인권운동가 김복동 할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노무현입니다>를 비롯해 <자백> <천안한 프로젝트> <파란나비효과> 등 매해 다양한 다큐멘터리를 내놨던 전주국제영화제가 월드프리미어로 첫 공개하는 작품들이라는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공주보 해체 놓고 관심 높아진 <삽질>
 
 다큐멘터리 영화 <삽질>의 한 장면

다큐멘터리 영화 <삽질>의 한 장면ⓒ 전주영화제

 
최근 보 해체 등 4대강 사업과 관련된 이슈가 부상하면서 '4대강 사업의 허구성'을 다룬 <삽질>에 대한 관심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 3회 상영 중 2회 상영이 온라인 매진된 것도 보 해체 문제 등 4대강 논란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환경운동단체들이 금강보 해체 등을 요구하자 자유한국당과 일부 지역 주민들이 '농업용수 공급에 문제가 있다'며 반대하고 나섰고, 이에 환경운동단체들은 농업용수 공급 문제는 '가짜뉴스'에 불과하다며 반박하고 있다.

<삽질>은 심층 취재를 통해 보를 비롯해 4대강에서 파생된 각종 문제점을 고발한다. 과거 4대강 사업을 적극 홍보하던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데, 대다수가 카메라를 피하며 온갖 변명을 일삼는다. 적지 않은 예산을 연구비로 받기도 했던 4대강 찬성 학자들 중 일부는 반성이나 책임을 지기는커녕 궤변으로 일관한다. 면피하려고만 하는 이들의 모습은 강이 죽어갈 수밖에 없는 이유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10년 동안 4대강 문제를 끊질기게 취재한 <삽질> 김병기 감독은 영화 상영 후 관객들과 만나 촬영 과정과 그 뒷 이야기를 전달할 예정이라 관심이 높다.

전주영화제 김영진 프로그래머는 "4대강 살리기로 명명된 사업이 실제로는 주변 생태계를 파괴했음을 보여주는 실증적 화면들 전후로 이 사업에 얽힌 비리의 네트워크가 파헤쳐진다"며 "4대강 사업에 부역한 세력과 이에 맞선 이들의 면면이 밝혀지는 가운데 여전히 충격적인 진실들이 숨어 있다"고 평했다.

울컥하게 만드는 <김복동>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의 한 장면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의 한 장면ⓒ 전주영화제

 
<김복동> 또한 올해 전주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다큐다. <자백>과 <공범자들>을 제작한 '뉴스타파'의 역량이 김복동 할머니에게 집중됐기 때문이다. 송원근 피디가 연출했다. 박근혜 정권 시절 위안부 문제 졸속 합의에 따른 논란이 컸는데, <김복동>은 책임을 회피하려는 일본을 비판하는 성격도 띠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김복동>은 1992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신고한 이후 짓이겨진 자신의 인생을 사과 받고 싶은 마음에 일본 정부와의 싸움에 나선 김복동 할머니의 모습을 담았다. <김복동>은 배급사가 확정돼 전주영화제 이후 개봉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전주영화제 김영진 프로그래머는 <김복동>에 대해 "사리 분별이 분명한 사람이자 인자한 어른이며 위대한 투사였던 김복동의 삶을 조명하며, 보는 사람들을 기어이 울컥하게 만드는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