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방송국에서는 흔히 월화, 수목, 주말 체제로 드라마를 편성한다. 하지만 지난 2013년 tvN에서 최초로 금토드라마를 편성하면서 오랜 기간 정착됐던 드라마의 판도가 뒤집히기 시작했다. tvN은 <응답하라 1994>를 시작으로 <미생> <오 나의 귀신님> <응답하라1988> <시그널> <도깨비> 같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은 금토 드라마들을 히트시켰다(tvN은 2017년 6월부터 금토 드라마를 폐지하고 주말 드라마 체제를 다시 부활시켰다).

최근 '금토드라마 열풍'은 종합편성채널의 JTBC가 이어 받았다. <청춘시대>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로 주목 받기 시작한 JTBC의 금토 드라마는 <힘쎈여자 도봉순>을 시작으로 <품위 있는 그녀> <미스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 SKY캐슬 >이 차례로 인기를 얻으며 JTBC의 효자 시간대로 자리 잡았다. 이에 지상파 SBS도 지난 2월부터 케이블과 종편을 따라 금토 드라마를 편성하기 시작했다.

일단 출발은 매우 성공적이다. SBS의 첫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가 최종회 시청률 22%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전작이 인기가 많으면 다음 작품의 부담은 더욱 커지기 마련. 하지만 SBS는 26일에 첫 방송되는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 역시 <열혈사제> 만큼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 2014년 <정도전>을 통해 정치사극의 새 장을 열었던 정현민 작가가 3년이 넘는 준비 끝에 선보이는 신작이기 때문이다.

정치 사극의 새 지평 연 정현민 작가의 인생작 <정도전>
 
 정현민 작가가 재해석한 이인임은 박영규의 명연기를 만나 입체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정현민 작가가 재해석한 이인임은 박영규의 명연기를 만나 입체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 KBS 화면 캡처

 
드라마 작가들 중에는 어린 시절부터 작가를 지망해 꾸준히 글을 쓰며 데뷔한 '정통파'들도 있지만 평범한 일상을 살다가 작가로 전업한 인물들도 적지 않다.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 <태양의 후예> <도깨비> 등을 히트시킨 현존하는 최고의 인기 각본가 김은숙 작가는 과거 강릉의 가구공장에서 경리직원으로 근무했던 경력이 있다. 김은숙 작가는 회사원으로 일하며 모은 돈으로 서울예대 문예창작과에 진학해 작가의 꿈을 이룬 케이스다.

<내조의 여왕>과 <별에서 온 그대>로 유명한 박지은 작가와 <응답하라> 시리즈를 집필한 이우정 작가는 예능작가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두 작가 특유의 위트 있는 대본들에는 예능작가 시절의 감각이 베어 있다. 이 밖에 <품위 있는 그녀>의 백미경 작가는 영어학원 강사,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비밀의 숲> <라이프>의 이수연 작가는 평범한 회사원에서 작가로 전향한 케이스다.

이렇게 많은 작가들이 전문 글쟁이가 되기 전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지만 정현민 작가만큼 특이한(?) 인생경험을 했던 작가는 찾기 쉽지 않다. 동아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한 후 노동운동을 하던 정현민 작가는 민주당 박인상 의원과 한나라당 이경재 의원의 보좌관으로 일했던 경력이 있다. 약 10년 동안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현실정치에 발을 들여 놨던 정현민 작가는 우연치 않게 KBS 극본공모전에 당선되며 전업작가로 전향했다.

2010년 4명의 작가가 함께 집필한 <자유인 이회영>을 통해 데뷔한 정현민 작가는 같은 해 연말 KBS 드라마 <프레지던트>의 공동작가로 참여했다. <프레지던트>는 최수종, 하희라 부부가 결혼 후 처음 함께 출연한 드라마로 큰 화제를 모았지만 비슷한 소재의 SBS 그라마 <대물>에 밀려 저조한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이후 몇 편의 단막극과 공동집필을 통해 경험을 쌓던 정현민 작가는 2014년 드디어 인생작 <정도전>을 만났다.

<정도전>은 그동안 이성계에게 집중돼 있던 조선 건국 스토리를 정도전이라는 인물에 집중시키며 웰메이드 사극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특히 중견배우 박영규가 연기한 이인임은 <선덕여왕>의 미실(고현정 분)과 비교될 정도로 시청자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얻었다. 실제로 <정도전>이 큰 인기를 얻은 이후 조선 건국 과정을 담은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도 정도전(김명민 분)이 매우 중요한 캐릭터로 그려졌다.

<정도전> 작가와 <뿌리 깊은 나무> PD, 사극 전문가들의 만남
 
 <어셈블리> 이후 3년 넘은 공백이 있었던 정현민 작가는 동학 농민운동 시대를 다룬 <녹두꽃>으로 돌아온다.

<어셈블리> 이후 3년 넘은 공백이 있었던 정현민 작가는 동학 농민운동 시대를 다룬 <녹두꽃>으로 돌아온다. ⓒ SBS <녹두꽃> 홈페이지

 
<정도전>으로 KBS 연기대상, 제7회 코리아 드라마어워즈, 제41회 한국방송대상에서 작가상을 휩쓴 정현민 작가는 2015년 국회의원과 보좌관들을 중심에 내세운 드라마 <어셈블리>를 선보였다(서민적인 초선 국회의원은 중년 배우 정재영이 연기하고 훈훈한 신입 보좌관 역은 보이그룹 2PM 출신의 미남 배우 옥택연이 연기했다. 이는 보좌관 출신 정현민 작가의 의도가 반영된 게 분명해 보였다).

<어셈블리>는 현실 정치를 실감나게 다뤘다는 호평을 받았지만 시청률에서는 5% 내외에 머물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하지만 <어셈블리>에서 중요하게 다뤄졌던 부정부패 국무총리의 인준을 막기 위한 '25시간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방해)' 장면은 2016년 2월 '테러방지법 반대 필리버스터'에 의해 현실에서 재현되기도 했다. 저조한 시청률로 막을 내린 드라마 <어셈블리>와 정현민 작가가 새삼스럽게 재평가된 순간이었다.

<어셈블리> 이후 3년이 넘는 공백을 가진 정현민 작가가 26일 오랜만에 신작 <녹두꽃>으로 돌아온다. <뿌리 깊은 나무>와 <육룡이 나르샤>를 연출했던 신경수PD가 연출하는 작품으로 조선말 동학농민운동의 역사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이야기를 다루는 작품이다. 조정석이 동학농민군 별동대장 백이강을, 윤시윤이 문명을 신봉하는 중인계급의 엘리트 백이현을 연기한다.

혼란스러운 시대를 다룬 <녹두꽃>에는 시청자들이 한 쪽의 편을 들기 힘든 기구한 장면들이 많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정현민 작가 특유의 명대사와 명장면들이 기대되는 이유다. 또한 두 주인공과 함께 과거 신경수 PD와 함께 작업했던 한예리, 박혁권, 민성욱, 조희봉, 김하균 같은 배우들의 노련한 연기도 <녹두꽃>의 볼거리가 될 것이다. 다만 정현민 작가의 '아킬레스건'으로 꼽히는 러브라인에는 큰 기대를 안 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사실 드라마의 시청률과 성공 여부는 아무리 유명한 배우나 작가도 쉽게 예측할 수 없다. 이영애의 복귀작으로 엄청난 화제를 몰고 왔던 <사임당, 빛의 일기>가 한 자리 수 시청률에 허덕이기도 하고 신예들이 주역이었던 <제빵왕 김탁구>가 50% 시청률을 돌파하는 곳이 바로 드라마라는 오묘한 세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현민 작가가 <정도전>과 <어셈블리>를 통해 보여준 뚝심을 이어간다면 <녹두꽃>도 충분히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