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왕따 주행' 논란의 중심에 섰던 김보름(26·강원도청)이 당시 피해자로 조명 받았던 노선영(30)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김보름은 19일 오후 자신의 SNS에 "제가 글을 쓰게 된 이유는 1년 전 오늘 2018년 2월 19일에 평창올림픽 팀 추월 경기가 있었던 날이기 때문"이라면서 당시 사건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김보름, 7년간 괴롭힘 피해 주장하며 노선영에 답변 요구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김보름(왼쪽)과 노선영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김보름(왼쪽)과 노선영ⓒ 연합뉴스

 
그는 "지난 1년 동안 저는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다. 올림픽이 끝나고 사람들을 볼 용기가 나지 않았다"며 "정신적 고통은 깊어져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다. 몸은 망가질 대로 망가져 운동을 다시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였다"라며 고통을 토로했다.
 
이어 "많은 분의 격려 속에 다시 운동을 시작하게 됐고 그렇게 시간이 지나면 잊힐 줄 알았다. 하지만 고통은 없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월 노선영 선수에 대한 인터뷰를 했다. 저는 지금도 노선영 선수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선수촌에서 7년 동안의 괴롭힘은 하루하루 지옥 같았고 저뿐만 아니라 다른 몇몇 후배 선수들도 고통 속에 살았다"며 "더 이상 그런 피해를 보는 후배 선수들이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보름은 "평창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과 괴롭힘 부분에 대해서 이제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듣고 싶다"며 노선영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팀추월 '왕따주행 논란' 이후 1년
  
최선을 다해 봤지만 19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한국의 김보름(앞줄 왼쪽부터), 박지우가 결승선을 통과한 뒤 기록을 살피고 있다. 그 뒤로 노선영이 결승선을 향해 역주하고 있다.

지난 2018년 2월 19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한국의 김보름(앞줄 왼쪽부터), 박지우가 결승선을 통과한 뒤 기록을 살피고 있다. 그 뒤로 노선영이 결승선을 향해 역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보름은 당시 팀 동료였던 노선영, 박지우(21, 한국체대) 등과 함께 여자 팀추월 8강전 경기에 나섰다. 당시 세 선수는 중반까지 함께 달리다가 2바퀴 가량을 남기고 김보름이 선두에서 스피드를 끌어 올리기 위해 속도를 올리기 시작하자, 후미에서 달리던 노선영과 격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결국 노선영은 마지막까지 김보름-박지우와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결승선에 통과했다.
 
이어 김보름이 당시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약간의 미소를 지으며 "마지막에 조금 뒤쳐졌다"고 소감을 밝히자, 이른바 '왕따 주행이 아니냐'는 논란이 시작됐다. 이 사건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등장해 무려 61만 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청원에 동참하며 '김보름과 박지우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 달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보름은 올림픽이 마무리 된 후 한동안 입원치료를 받는 등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다 이번 2018-2019 시즌 국가대표로 다시 발탁돼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등에 출전하면서 자신의 주종목인 매스스타트에서 꾸준히 세계 톱랭킹을 유지해왔다.

그는 지난 11일(한국시간) 독일 인젤에서 열렸던 2019 종목별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2017년에 이어 매스스타트 종목 두 대회 연속 챔피언에 도전했지만, 레이스 중반 캐나다 선수에 의해 미끄러 넘어져 아쉽게 무산되고 말았다.
 
한편 김보름은 지난달 11일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해 '2010년 선수촌에 들어왔을 때부터 지난해까지 노선영으로부터 폭언을 듣는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의 폭로 직후 노선영은 한 언론사와 인터뷰를 통해 "후배 심석희가 그런 일(성폭행 피해 폭로)을 겪고 있어 지금은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라면서 즉답을 피한 바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동계스포츠와 스포츠외교 분야를 취재하는 박영진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