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펀치 드렁크 러브> 포스터.

영화 <펀치 드렁크 러브> 포스터. ⓒ 컬럼비아픽처스

 
아는 사람은 아는 천재 감독 폴 토마스 앤더슨. 20대 때 이미 장편 영화로 데뷔한 그는 두 번째 작품 <부기 나이트>로 영화계에 파란을 일으키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만드는 작품마다 족족 평단에 많은 사랑을 받았다. 

데뷔 20년 동안 채 10편도 되지 않는 작품을 내놓았는데, 대부분 영화제와 평단에서는 호평 받았지만 대중적인 흥행과는 다소 거리가 멀었다. 개중에 그나마 힘을 빼고 만들었다는 '로맨틱 코미디'가 2002년작이자 네 번째 작품 <펀치 드렁크 러브>다. 

그의 영화들에는 여러 의미로 강렬한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대부분 그의 획기적이고 천재적인 연출력에 가려진다. 사실 그의 작품 주인공은 다른 누구도 아닌 감독 그 자신인 것이다. <펀치 드렁크 러브>는 어땠을까?

'아담 샌들러'는 북미 흥행력 최강의 코미디언이다. 배우로서는 이렇다 할 대표작이 없었던 그의 인생작이 바로 이 작품이다. 보기 드문 정극 연기를 선보이는데, 평소 그를 좋아했든 싫어했든 신선하다. 아담 샌들러의 코미디와 폴 토마스 앤더슨의 연출이 만나 시너지를 일으켰다고 하겠다. 

평범함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그들의 사랑
 
 그들의 사랑은 평범함과 거리가 멀어 보인다. 영화 <펀치 드렁크 러브>의 한 장면.

그들의 사랑은 평범함과 거리가 멀어 보인다. 영화 <펀치 드렁크 러브>의 한 장면. ⓒ ?컬럼비아픽처스

 
조그만 청소용품 회사를 운영 중인 배리(아담 샌들러 분), 어느 날 아침 누군가가 회사 앞에 버리고 간 풍금을 사무실로 들여놓는다. 그와 동시에 어느 여인 한 명이 그의 앞에 나타난다. 레나(에밀리 왓슨 분)라는 이름의 여인은, 곧 여동생의 소개로 다시 한 번 그의 앞에 나타난다.

배리에겐 7명의 누나들이 있다. 평생 누나들에게 시달려온 그는 가끔 폭력적인 행동을 보이고 울음을 터뜨리기도 한다. 그는 한 번도 비행기를 타고 어딘가로 가본 적이 없지만, 비행 마일리지 쿠폰을 모으며 탈출을 꿈꾼다. 

외로움을 참지 못하고 '폰섹스'(휴대전화로 모르는 상대와 성적인 말을 주고 받는 행위)를 시작한 배리, 다음 날부터 끝없이 전화를 걸려와 협박을 일삼던 상대는 알고 보니 악덕 사기 업체 일당이었다. 배리는 여기에 시달리는 와중에 레나와 가까워진다. 

배리와 레나의 사랑은 평범함과 거리가 멀어 보인다. 그들은 그들만의 사랑을 이루고 이어나갈 수 있을까? 배리는 악덕 사기 업체의 끈질긴 협박과 추격을 뿌리칠 수 있을까? 비행 마일리지를 모아 이 지옥을 탈출할 수 있을까?

전혀 새로운 로맨틱 코미디
 
 전무후무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 <펀치 드렁크 러브>의 한 장면.

전무후무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 <펀치 드렁크 러브>의 한 장면. ⓒ 컬럼비아픽처스

 
아담 샌들러의 코미디 영화들을 익히 알고 또 봐왔어도, '영화 배우' 아담 샌들러를 좋아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나 역시 그를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다. 그의 코미디 영화들은 다소 '저급한'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펀치 드렁크 러브>에서도 샌들러 특유의 코미디 요소가 나온다. 다만, 그가 매우 훌륭하게 보여준 정신병리학적 로맨스 연기가 일품이었기에 완벽에 가깝게 가려졌다. 그건 이 영화가 지향하는 바와 일치한다. 

영화 전반에 흐르는 OST들은 정녕 보는 사람을 미치게 만든다. 중간에 몇 번이나 영화를 멈추려 했는지 모른다. 감독이 작정한 느낌이 물씬 풍길 정도다. 배리의 내면을 훌륭하고 완벽하게 보여준다는 생각을 하고 나선 감탄하게 됐다. 

명백한 로맨틱 코미디다. 한 남자가 힘든 나날을 보내다가 자신과 비슷하게 힘든 삶을 살고 있는 여자를 만나 서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는 내용, 흔한 듯한 스토리를 오로지 감독의 역량으로 전혀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시켰다. 

정신병리학적 로맨스 측면
 
 정신병리심리학적 측면이 강하게 보인다. 영화 <펀치 드렁크 러브>의 한 장면.

정신병리심리학적 측면이 강하게 보인다. 영화 <펀치 드렁크 러브>의 한 장면. ⓒ ?컬럼비아픽처스

 
영화 속 '정신병리학적 로맨스' 측면을 조금만 더 파고 들어가보자. 해석에 정답은 없다. 배리는 스스로 주체할 수 없는 폭력성을 드러내며 무언가를 때려 부수기도 한다.  그는 무엇을 왜 때려부수는 것일까. 자신을 억압하는 것들, 이를 테면 평생 자신의 인생을 넘나들며 들들 볶는 7명의 누나들의 잔소리. 그저 소통을 하고 싶었던 '폰섹스' 상대의 무지막지한 배신(?), 비행 마일리지를 다 모았음에도 8주나 기다려야 한다는 믿기 힘든 소식 등이다. 

그런 그에게 레나가 나타난 것. 그를 너무너무 좋아하는 게 티가 나고, 또 그와 비슷한 정신병증을 보이는 레나는 배리에게 기적과도 같다. 영화는 몇몇 상징적인 장면을 통해 배리에게 레나가 얼마나 기적같은 존재였는지 보여준다. 감독의 천재적인 연출력이 돋보이는 가운데 로맨스물로서의 면모에도 충실하다. 코미디부터 로맨스, 정신병리학에 관한 다양한 요소까지, 한데 버무리기보다 각각 살려낸 완벽한 영화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