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 포스터.

영화 <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 포스터.ⓒ 넷플릭스

 
천재적인 아이디어를 자랑하는 젊은 사업가 빌리 맥팔랜드, 그는 힙합계의 대부 자 룰과 합심해 누구나 유명한 아티스트를 섭외할 수 있는 혁신적 플랫폼 '파이어 앱'을 만든다.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을 홍보하려는 목적으로, 이들은 업계 전문가를 위한 페스티벌을 열기로 한다. 그러나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중에 페스티벌은 당초 의도와 달리 변질된다. 이 페스티벌로 말할 것 같으면,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모델과 아티스트, 'SNS 인플루언서'(SNS에 수많은 팔로워를 자랑하는, 영향력 있는 개인을 가리키는 말-편집자 주)들을 바하마의 아름다운 섬으로 초대해 사상 초유의 파티를 여는 것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는 아름다운 섬에서 진행되는 꿈의 축제를 보여준다. 빌리와 자를 위시한 '파이어' 측은 대대적인 사전 홍보를 실시한다. 페스티벌이 진행되는 현장을 배경으로 광고 촬영을 하고, 인플루언서들과 합작해 순식간에 SNS상에서 화제를 끌어 모은다. 자연스레 언론이 이에 발을 맞추고 결국 페스티벌에 관심 있는 일반 대중이 절대 그냥 지나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다. 

하지만 이 역대급 페스티벌의 진행은 예측 불가능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어쩌면 빌리를 제외한 모든 사람들이 예측했던 방향일지도 모르겠다. 사전 계획대로 홍보는 진행되지 않고 페스티벌은 파국을 향해 치닫는 것. 그러나 광기와 무지로 무장한 빌리 때문에 어쩔 도리가 없다. '꿈의 축제'는 '악몽의 사기극'으로 변하는 중이다. 애초에 꿈의 축제 따위는 없었던 것일까. 

최고의 축제에서 시작된 최악의 사기극
 
 최고의 축제로 기획된 'FYRE'는 최악의 사기극으로 끝난다. 영화 <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의 한 장면.

최고의 축제로 기획된 'FYRE'는 최악의 사기극으로 끝난다. 영화 <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의 한 장면.ⓒ 넷플릭스

 
결론부터 말하면, 빌리 맥팔랜드는 지난해 10월 감옥에 수감됐다. 이 파이어 페스티벌로 체포되었다가 보석금을 주고 풀려난 사이에 비슷한 사기극을 또 펼쳤기 때문이다. 그는 거짓말쟁이이자 소시오패스이자 사기꾼이다. 하지만 분명 그는 전도유망한 젊은 사업가였다. 

<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에서는 빌리의 자세한 행적을 엿보기 어렵다. 그는 왜 그런 선택을 했고 멈추지 않고 계속 밀고 나간 것인지 말이다. 비슷한 시기에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Hulu'에서 공개한 < FYRE Fraud >를 보면, 빌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것이다. 

반면,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 FYRE >에서는 파이어 페스티벌이 축제에서 사기극으로 변모한 전말을 자세히 파헤친다. '빌리'라는 한 개인보다 '인플루언서'로 대표되는 이 시대, 이 사회의 표상에 더 천착하는 모습이다. 

무지와 광기
 
 영화 <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의 한 장면.

영화 <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의 한 장면.ⓒ 넷플릭스

 
축제, 누구나 좋아하고 참여하고 싶은 축제. 필자도 단순한 참가는 물론, 진행의 일원이 된 적도 있다. 사람들이 좋아하고 열광하고 참여하고 싶게 만드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힘든 일인지 안다. 그에 맞게 준비하는 건 더 어렵다. 

빌리는 페스티벌을 좋아하고 열광하지만 준비는커녕 진행해본 적도 없다. 그들과 함께 하는 직원들도 마찬가지이다. 사람들이 뭘 좋아하는지, 뭐에 열광하는지 잘 알지만 실현에 옮기는 건 전혀 다른 이야기다. 첫 번째로, 자신이 무지한지도 모르는 게 가장 큰 잘못이었다. 

준비하고 진행에 착수하면 알 수 있다. 화려하기 그지 없었던 사전 홍보가 매우 과도하고 과장되었다는 것을. 그때 바로 사과하고 시정하면 큰 문제 없이 축제를 이룰 수도 있다. 물론 애초에 기대했던 만큼의 '꿈의 축제'가 되진 못할 테지만. 

무조건 불가능한 것도 가능하게 만들라는 주문은 페스티벌을 파멸로 이끈다. 결말이 불 보듯 뻔한 상황에서도 하늘을 손바닥으로 가리듯 외면하고 밀고 나간다면 결국 실패로 돌아온다. 그 사이사이 수많은 분기점, 분수에 맞는 축제를 이뤄낼 수 있는 기회들을 날려버린 건 돌이킬 수 없다. 두 번째로, 통제할 수 없는 광기가 잘못이었다. 

비극, 악몽, 재앙의 사기극
 
 영화 <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의 한 장면.

영화 < FYRE: 꿈의 축제에서 악몽의 사기극으로 >의 한 장면.ⓒ 넷플릭스

 
빌리는 사기꾼임에 분명하지만, 이 시대와 사회를 정확히 읽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 일면 천재이기도 한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인플루언서 마케팅으로 수많은 사람들을 불러모은 이 축제는 그 자체로 비극이자 악몽이자 재앙이다. 

SNS계의 셀러브리티인 '인플루언서'들은 대부분 사람이 가지는 '선망'을 이용하여 유명해진 사람들이다. 빌리가 읽어낸 게 바로 그 지점이다. 오프라인 아닌 온라인에서는 '그 사람'의 겉모습만 볼 수 있다. 사람의 겉모습 따위야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다. 실제야 어떻든 잘 지내는 것처럼, 잘 나가는 것처럼, 잘 사는 것처럼. 그 포장을 보고 사람들은 부러워하고 열광하고 따라하고 함께 하고 싶어 한다. 

파이어 페스티벌에 세계적인 모델, 아티스트, 인플루언서들이 총집합한다는 데 어찌 참여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이 페스티벌은 인플루언서를 향한 허상이 매우 커져 벌어진 비극이다. 정녕 매우 놀라운 사기극이지만,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