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을 맞아 엑소, 트와이스 등 유명 가수들이 속속 신작들을 내놓고 있다.

11월을 맞아 엑소, 트와이스 등 유명 가수들이 속속 신작들을 내놓고 있다.ⓒ SM, JYP 엔터테인먼트

 
이름만으로도 쟁쟁한 스타 가수들이 11월 대거 새 음반을 들고 돌아온다.  이미 성공적인 귀환을 알린 엑소, 트와이스에 이어 워너원, 비투비, 러블리즈, 레드벨벳, 뉴이스트W, EXID 등 웬만한 연말 시상식 출연진급에 해당되는 팀들이 이달 중 신작 발표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 케이윌, 노을, 허각, 샤이니 키, 위너 송민호, 블랙핑크 제니 등 발라드 솔로 가수 혹은 아이돌 멤버의 솔로곡 공개도 역시 11월에 진행될 예정이다.

과거만해도 11월은 평범하게 지나가던 기간에 불과했지만 언제부터인가 한해 활동의 중요한 시기로 급부상하기 시작했다. 지난해에도 비슷한 시기에 트와이스(10월30일), 워너원, 레드벨벳, 세븐틴, EXID, 슈퍼주니어 등이 속속 새 음반을 내놓고 좋은 반응을 얻었음을 상기한다면 올해는 보는 관점에 따라선 그 이상의 전쟁터, 혹은 축제에 버금가는 성황을 이루는 셈이다.

11월, 연말 시상식 앞둔 시기
 
 2년여만에 5인조 완전체로 돌아오는 EXID, 리더 서은광 입대 후 6인체제로 신작 발표를 앞둔 비투비

2년여만에 5인조 완전체로 돌아오는 EXID, 리더 서은광 입대 후 6인체제로 신작 발표를 앞둔 비투비ⓒ 바나나컬쳐, 큐브엔터테인먼트

 
유명세, 인지도를 함께 지닌 가수들의 동시 컴백은 당사자들로선 분명 부담이 될 수 있다. 특히 각종 음원 및 음악 방송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내야 하는 입장에선 자칫 순위 경쟁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가수들은 11월에 돌아오는 것일까.

먼저 각종 연말 시상식 개최가 큰 몫을 차지한다. 11월을 시작으로 12월 지상파 3사 연말 특집을 거쳐 이듬해 2월까지 수많은 가요상이 줄줄이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12월엔 각종 시상식 여파로 케이블 음악 방송이 대거 결방되기 때문에 신곡을 알릴 수 있는 무대도 그만큼 줄어들기 마련이다. 지상파 음악 방송 역시 연말 결산 특집 등으로 인해 신곡보단 그해 인기곡들을 다시 들려주는 내용으로 채워진다.  이렇다보니 11월이 '신작 발표 마지노선'처럼 간주되고 있다.

유명가수 집결에 따른 시너지 효과
 
 지난 여름 `Power Up`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레드벨벳 역시 11월 새 음반을 내놓을 예정이다.

지난 여름 `Power Up`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레드벨벳 역시 11월 새 음반을 내놓을 예정이다.ⓒ SM엔터테인먼트

 
각종 공연 및 행사가 연말에 몰리는 것 역시 영향을 끼친다. 신곡을 내놓은 후 이를 자신들의 연말 콘서트 혹은 외부 행사의 레파토리로 적극 활용하기도 한다. 이밖에 올해 12월 31일자로 활동 마감이 예정된 워너원처럼 마지막 불꽃을 태우기 위한 특수한 경우도 존재한다.

"싸움은 말리고 흥정은 붙여라"라는 옛말처럼 유명 가수들의 11월 대거 귀환은 화제성 측면에선 분명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 

일부 극성 팬덤의 타가수 비방 등 부작용도 존재하지만 한꺼번에 인기팀들의 신작이 몰리면서 선의의 경쟁을 유발, 대중들의 관심을 조금이라도 더 많이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장 엑소, 트와이스 등의 새 음반 발표는 수많은 기사를 양산하면서 포털 사이트 연예면을 가득 채우고 있다.

팬덤, 인지도 적은 팀에겐 부담
 
 중견 보컬 그룹 노을.  별다른 홍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5일 발표한 미니 음반 < 별 >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중견 보컬 그룹 노을. 별다른 홍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5일 발표한 미니 음반 < 별 >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씨제스

  
반면 팬덤 부재, 인지도 낮은 가수들에겐 상당히 부담스러운 시기가 11월이기도 하다. 유명 팀들의 틈바구니에 끼어 11월 신작을 낼 수밖에 없는 팀들에게도 나름의 속사정은 존재한다.

혹자는 "인기 가수 다 몰리는데 그럴바엔 내년 1월 이후로 미루는 게 낫지 않겠냐"라고 반문하겠지만, 그러다간 자칫 활동의 공백기가 길어질 수 있기 때문에 다소 무리를 하더라도 해를 넘기지 않는 쪽으로 방향을 잡아 이달 중 신곡 혹은 새 음반을 내놓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뜨겁진 않지만 꾸준히 존재감을 드러내는 발라드 가수들에겐 날이 쌀쌀해진 요즘 이맘때야 말로 최적의 활동 시기이기도 하다. 

지난 5일 오랜만에 미니 음반 <별>을 발표한 4인조 중견 보컬 그룹 노을만 하더라도 특별한 홍보 활동이 없었지만 '너는 어땠을까'를 주요 음원 순위 상위권에 안착시키면서 저력을 과시했다. 바이브, 먼데이키즈 등 앞서 가을 시즌을 겨냥해 음반을 내놓은 동료들과 마찬가지로 발라드에 목마른 대중들을 대상으로 삼은 '틈새 전략'이 효과를 보는 셈이다.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