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완벽한 타인>의 포스터.

영화 <완벽한 타인>의 포스터. ⓒ 롯데엔터테인먼트

 

40년 지기 친구들이 모처럼 한 식탁에 둘러앉았다. 유년 시절부터 무수한 날을 함께 뒹굴었고 서로에 대해 너무도 잘 안다고 생각했던 이들의 만남은 시작부터 유쾌했다. 40대 중반을 배우자 혹은 연인과 함께 보내고 있는 일곱 남녀의 이야기. 영화 <완벽한 타인>은 매우 간단한 이야기 구조 안에서 꽤 진지한 인생 성찰을 담은 작품이다. 

오는 31일 개봉을 앞둔 해당 작품은 그 규모에 비해 출연 배우들의 면면부터 눈에 띈다. 고정된 실내 공간, 즉 집들이가 한창인 서울 중심부 한 주택의 내부와 베란다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되는데 곳곳을 배우 유해진-염정아, 조진웅-김지수, 이서진-송하윤, 그리고 윤경호가 동선을 달리하며 채운다. 
 
치밀하게 웃기면서도 무섭게 찌르는

각각 독립된 작품에서 주연을 맡아온 이들이 이 소소한 이야기에 뭉친 이유는 무엇일까. 기본적으로 닫힌 공간에서 진행되는 사건인 만큼 그 구조가 매우 탄탄해야 한다. 서로를 잘 안다고 생각했던 친구들이 한 사람의 제안으로 핸드폰 게임을 하면서 각종 위기를 겪는 설정이 흥미롭다. 

극 중 정신과 의사인 예진(김지수)이 제안하는 핸드폰 게임의 룰은 정해진 시간 동안 모두의 핸드폰에 오는 연락을 공유하는 것. 서로에 대해 비밀이 없다고 자신한 만큼 그 우정이 시험대에 오름과 동시에 은밀하게 자신만이 갖고 있던 치부 역시 드러날 위기이기도 하다. 영화는 게임이 진행되면서 당황하는 남성과 여성을 대비시키거나 한쪽을 몰아세우는 상황을 제시하며 극적인 긴장감을 담보해나간다. 
 
 영화 <완벽한 타인>의 한 장면.

영화 <완벽한 타인>의 한 장면. ⓒ 롯데엔터테인먼트

 
우선 각 캐릭터의 직업 설정이 흥미롭다. 정신과 의사인 예진과 성형외과 전문의 석호(조진웅) 부부, 변호사 태수(유해진)와 전업주부 수현(염정아) 부부, 그리고 시원찮은 사업가 준모(이서진)와 그의 연인이자 수의사 세경(송하윤), 돌싱이지만 새로 사귀는 사람이 있다는 영배(윤경호)까지. 어렸을 땐 모범생과 문제아로 나뉘었던 이들의 관계는 핸드폰 게임이 진행되면서 서로 이합집산을 달리한다.

배우자 혹은 연인이 모르는 새로운 사실이 밝혀질 때마다 이들은 서로를 변호해주거나 질책하기를 반복한다. 장난 반 농담 반처럼 흐르던 게임은 영화 중반을 지날 무렵 이들의 관계마저 위협할 정도로 심각해진다. 각 캐릭터들은 저마다 품고 있던 자신만의 열등감, 혹은 상대에 대한 의심을 드러내며 자폭하거나 분노를 자가발전 시킨다. 

깨알 재미 요소

나와 함께 있는 사람이 사실은 전혀 내가 모르는 사람일 수도 있다. 영화는 이런 심리를 십분 이용해 관객들의 긴장감을 이끌어 낸다. 단순히 비극만 강조하는 게 아니라 곳곳에 코미디 요소를 넣어 십분 유쾌하게 다가가도록 한다. 또한 배우 이순재, 조정석, 진선규, 라미란이 곳곳에서 목소리로만 참여한다. 관객입장에선 이들을 찾아내는 재미 또한 누릴 수 있을 것이다. 
 
 영화 <완벽한 타인>의 한 장면.

영화 <완벽한 타인>의 한 장면. ⓒ 롯데엔터테인먼트

 
구조와 설정상 <완벽한 타인> 곳곳에서는 연극적 요소가 발견된다. 각 캐릭터들이 나누는 대사도 생활감 넘치는 지점과 다소 교훈적인 대사가 섞여 있어 생활 코미디로 즐기려는 관객들에겐 일부 몰입감을 방해할 여지가 있다. 또 현실과 상상을 구분하는 영화 말미의 한 장면은 영화 <인셉션>의 이미지를 그대로 차용해 참신성에 흠이 되기도 한다. 

몇 가지 약점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타인>은 근래 보기 드문 웰메이드 코미디 영화로 꼽기에 손색이 없다. 특히 100억 원 이상의 블록버스터급 영화가 국내 한국 영화 시장을 이끄는 분위기에서 50억 원대 중저예산 웰메이드 영화의 등장이 반갑다. 통쾌하게 웃기면서도 극장문을 나설 때 즈음 관계에 대해 한번 돌아보게 만든다. 제작진 입장에선 작품 홍보 과정에서 불거진 배우 김지수의 음주 인터뷰가 두고두고 아쉬울 법하다.

한 줄 평 : 대사 맛이 그대로 살아 있는 웰메이드 코미디
평점 : ★★★★(4/5) 

 
영화 <완벽한 타인> 관련 정보

연출 : 이재구
각본 : 배세영
출연 : 유해진, 염정아, 조진웅, 김지수, 이서진, 송하윤, 윤경호
제공 및 배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 : 필름몬스터
공동제작 : 드라마하우스
러닝타임 : 115분
관람등급 : 15세이상 관람가
개봉 : 2018년 10월 31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