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김형석(오른쪽)과 작사가 김이나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 앞에서 열린 시민주도 통일문화운동 '원케이글로벌캠페인'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8.14

작곡가 김형석(오른쪽)과 작사가 김이나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 앞에서 열린 시민주도 통일문화운동 '원케이글로벌캠페인'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8.14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북한은 체제가 달라 낯선 곳이지만 중요한 점은 서로 말이 통한다는 것이잖아요. 말이 멜로디에 실리는 노래를 통해 서로 감정을 교류하면 조금 더 마음을 열고 가까워질 수 있을 것 같아요."

 작곡가 김형석(52)은 18~20일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방북 특별수행원에 대중문화 예술인으로 참여하는 의미를 이렇게 설명했다.

 그는 정부 발표 직후인 16일 오후 전화 통화에서 "북한 방문은 처음으로, 외가가 실향민이어서 감회가 남다르다"며 "음악이 서로의 감정을 교류하고 어루만지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어린 시절 남북이산가족 상봉을 TV로 보며 통곡하던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 어머니의 모습을 잊을 수 없다고 떠올렸다. 

"1차 남북이산가족 상봉이 1970년대인데, 세 분이 함께 통곡해서 깜짝 놀랐어요. 어른들이 한꺼번에 우는 모습을 보긴 쉽지 않아 그 기억이 강렬히 남았죠. 남북이산가족 상봉을 통해 외가 친척을 만난 적도 없기에 기분이 남달라요."

김형석은 방북 당일 저녁 만찬에서 가수 지코, 에일리와 함께 공연할 예정이다.  
 
더콜 Mnet 음악예능 프로그램 <더콜>의 기자간담회가 30일 오전 서울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이선영 CP와 출연자 황치열, 거미, 에일리, 비와이, 태일, UV의 뮤지가 참석했다. <더콜>은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짝을 이뤄 콜라보 무대를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4회까지 방송됐고 앞으로 4회의 방송이 남았다.

가수 에일리 ⓒ Mnet

  
지코, 아무나 소화못하는 스타일 가수 지코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 아시아 아티스트어워즈>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가수 지코 ⓒ 이정민

 
그는 "북한은 공연보다 만찬을 중요시한다고 들었다"며 "삼지연관현악단이 공연한 뒤 답례로 우리 음악인들이 무대를 꾸밀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석의 설명에 따르면 지코와 에일리는 각기 자기 노래를 2곡씩 부르고, 김형석은 '아리랑'과 '우리의 소원은 통일' 등을 피아노로 연주할 예정이다. 또 우리 가수들이 북한 가수와 함께 '심장에 남는 사람' 등 북한 가요 한두 곡을 부를 계획도 있다.

그는 "남북이 모두 알고 있는 노래 '우리의 소원은 통일과 '아리랑' 등을 피아노로 리하모나이제이션(Reharmonization)해서 새로운 코드로 들려줄 것"이라며 "우리가 아는 코드가 아니라 전혀 다른 느낌의 화성으로 연주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코와 에일리의 합류에 대해서는 "북한에 지금의 K팝을 얘기해주고 싶다는 취지가 크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지코는 아직 북한에 통용화한 장르가 아닌 힙합을 알려줄 수 있죠. 또 에일리는 북한이 아직 멜로디 위주의 발라드가 강하니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R&B를 세련되게 부르는 가수여서 함께 하게 된 것 아닐까요." 

그는 "문화가 가진 힘은 감성적으로 교류한다는 측면에서 개인의 힘이 가장 극대화해 있다고 생각한다"며 "마음이 통하는 것이 음악이 가진 힘으로 만찬에서도 그런 걸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대중문화계에서 대표적인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로 꼽히는 김형석은 김건모의 '아름다운 이별', 박진영의 '너의 뒤에서'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었다. 

지난해 11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한 당시, 청와대 공식 환영식에서 의장대 사열 이후 군악대 퇴장 곡으로 쓰인 문 대통령 헌정곡 '미스터 프레지던트'(Mr. President)를 작곡했으며,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 직후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울린 '원 드림 코리아'(One Dream One Korea)도 만들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