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SK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6승째를 따낸 롯데 노경은

6일 SK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6승째를 따낸 롯데 노경은ⓒ 롯데 자이언츠


구세주. 올 시즌 노경은의 활약을 바라보는 롯데의 시선을 한 단어로 표현하기에 이보다 적절한 단어가 있을까. 휴식기 이후 재개된 KBO리그에서 한화에게 주중 2연전을 내리 내주며 연패에 빠졌던 롯데를 노경은이 다시 한번 구해냈다.

리그 최고의 홈런군단 SK를 상대로 노경은은 7이닝 동안 6개의 탈삼진을 잡아내며 단 한 점도 주지 않는 빼어난 피칭을 보였다. 롯데는 노경은의 역투에 힘입어 휴식기 이후 첫승을 신고하며 다시 한 번 가을야구 가능성을 살렸다.( 5위 LG와 2.5경기차)

한화에게 당한 2연패의 후유증이 컸는지 경기 초반 롯데 타선의 경기력은 그리 좋지 않았다. 1회부터 상대 선발 문승원의 빠른볼에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1회말 공격에서는 1~3번인 전준우, 손아섭, 이병규가 공 5개에 삼자범퇴 당하며 맥없이 출발했다. 

이후 3회말 신본기가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선취점을 올렸지만 공격이 답답하기는 매한가지였다. 5회말 1사 만루의 찬스를 잡았음에도 후속타 불발로 점수를 뽑지 못했다. 득점 찬스에서 점수를 뽑지 못하고 추격만 하다 그친 한화 2연전을 연상시키는 경기 흐름이였다.

하지만 롯데 선발 노경은은 타선의 침묵에도 아랑곳없이 SK 타선을 꽁꽁 묶었다. 이 날 노경은의 투구는 그야말로 완벽에 가까웠다. 7이닝을 투구하며 사사구를 단 1개도 허용하지 않았고 피안타 역시 단 3개만 허용했다. 3안타 역시 장타없이 모두 산발 단타로 끊어 SK 타선이 점수를 뽑을 기회 자체를 주지 않았다.

노경은의 역투에 타자들이 자극을 받은 것일까? 5회 이후 롯데는 휴식기 이전의 타격 집중력을 보이며 9점을 추가했다. 넉넉한 득점 지원을 등에 업은 노경은은 매우 편안하게 시즌 6승째를 수확할 수 있었다.
 
 2018 롯데 선발투수 중 가장 낮은 ERA를 기록하고 있는 노경은

2018 롯데 선발투수 중 가장 낮은 ERA를 기록하고 있는 노경은ⓒ 케이비리포트


공교롭게도 롯데가 최근에 거둔 2승 모두는 노경은이 승리투수가 되어 거둔 승리였다. 롯데는 휴식기 이전 마지막 경기였던 8월 16일 KIA전에서 8: 6으로 두 점 차 승리를 따내며 휴식기에 돌입했다. 

당시 경기는 초반부터 양현종을 난타하며 롯데가 쉽게 승리를 거두는 흐름으로 갔으나 선발 듀브론트가 난조(3.1이닝 4실점)를 보이며 승패를 알 수 없는 흐름으로 진행됐다. 이 때 듀브론트에 이어 4회초 구원 등판했던 노경은이 1.1이닝 무실점으로 KIA의 추격을 저지하며 구원승을 거둔 것이다.

자칫 상대팀 에이스를 공략하고도 역전을 당해 최악의 분위기로 아시안 게임 휴식기를 돌입할 뻔한 롯데를 노경은이 구원해낸 것이다.

6일 경기 역시 마찬가지였다. 연패를 끊어내긴 했지만 경기 초반 롯데 타선의 답답한 공격 흐름은 여전했다. 만약 노경은이 그에 앞서 등판했던 두 외국인 선발투수처럼 난조를 보였다면 롯데의 연패는 길어졌을 가능성이 높았다. 자칫 잘못하면 리그 재개 이후로 연패에 빠지며 5위 싸움에서 조기탈락할 수 있었던 것을 노경은이 구해낸 셈이다.

이렇듯 노경은은 올 시즌에만 위기의 롯데를 여러번 구해낸 팀의 구세주와도 같은 존재다. 하지만 노경은의 시즌 전 입지는 지금과는 사뭇 달랐다. 그는 지난 해부터 이미 롯데의 1군 선발진 플랜에 포함되지 않았다. 1군보다 2군에서 로테이션을 돌며 이닝을 소화했고 1군에 간혹 오더라도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보직을 담당했다.

자존심이 상할 법한 상황이었지만 노경은은 자신의 실력을 가다듬어 다시 기회를 잡았다. 포심을 바탕으로 경기를 풀어나가던 방식에서 투심과 체인지업을 장착해 새로운 투수로 거듭났다. 은퇴 위기에 몰렸던 '풍운아' 노경은은 35세 시즌인 2018년 롯데의 국내 에이스로 당당하게 자리매김 했다.
 
 롯데 마운드 에이스로 재도약한 노경은

롯데 마운드 에이스로 재도약한 노경은ⓒ 롯데 자이언츠


노경은은 6일 SK전 호투로 시즌 6승째를 신고했다. 2016 시즌 롯데 이적 후 가장 높은 수치인 것은 물론이고 2년 연속 두자리 승수를 따냈던 2012, 2013년을 제외하면 자신의 프로 경력 중 가장 높은 수치다. 

팀을 위기해서 구해낸 '구세주' 노경은은 "보직에 상관 없이 팀에 보탬이 되는 자리에서 원 없이 공을 던지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롯데 국내 선발투수들 중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이고 있는 노경은이 팀을 2년 연속 가을야구로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풀카운트] '닮은꼴' 노경은-송은범, 2018년 동시 부활?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스탯티즈]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정민 / 김정학 기자) 본 기사는 스포츠전문지[케이비리포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