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회생 한국 야구, 한일전 5-1 승리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5-1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마운드 위에서 자축하고 있다.

▲ 기사회생 한국 야구, 한일전 5-1 승리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5-1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마운드 위에서 자축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이 일본을 꺾고 '자카르타 참사'의 위기에서 한숨을 돌렸다.

선동열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일본과의 1차전에서 홈런 3방을 포함해 장단 12안타를 때려내며 5-1로 승리했다. 예선 라운드 첫 경기에서 대만에게 덜미를 잡혔던 한국은 일본을 제압하며 결승 진출 확률을 높였다.

2번 타자로 출전한 유격수 김하성이 2회 선제 솔로 홈런으로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고 박병호가 3안타, 안치홍, 양의지도 각각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좋은 타격감을 유지했다. 한국은 오는 31일 슈퍼라운드 최약체로 꼽히는 중국과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중국전에서 승리하면 한국의 결승 진출은 사실상 확정된다.

김하성, 오늘은 '코리아 히어로즈!'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 3회초 1사에 김하성이 좌월 솔로홈런을 친 뒤 1루를 달리며 팔을 벌리고 있다.

▲ 김하성, 오늘은 '코리아 히어로즈!'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 3회초 1사에 김하성이 좌월 솔로홈런을 친 뒤 1루를 달리며 팔을 벌리고 있다. ⓒ 연합뉴스


중요한 순간마다 터진 김하성, 박병호, 황재균의 대형 아치

한국은 지난 26일 실업야구 선수들이 주축이 된 대만에게 1-2로 일격을 당했다. 매 대회마다 한 명씩 포함시켰던 아마추어 선수도 한 명 없이 KBO리그 스타 선수들로 구성된 대표팀이기에 패배의 충격은 더욱 컸다. 한국은 이어진 예선 라운드에서 인도네시아를 15-0, 홍콩을 21-3으로 꺾었지만 약체를 상대로 한두 번의 대승이 야구팬들의 분노(?)를 잠재우진 못했다.

이제 한국은 슈퍼라운드에서 일본과 중국을 반드시 꺾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한국은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일본전에서 다승 3위이자 토종 최다승(13승) 투수 최원태를 선발로 투입했고 김재환,박병호,안치홍으로 중심타선을 꾸렸다. 예선라운드에서 8타수1안타로 부진했던 김현수는 6번으로 내려갔고 유격수 김하성이 테이블 세터에 배치됐다.

한국은 2회 1사 1,2루의 기회를 놓쳤지만 최원태가 2이닝 동안 볼넷 하나만 내준 채 노히트로 일본 타선을 막았다. 2회 2사 후 박명호의 호수비로 분위기를 바꾼 한국은 3회초 공격에서 넥센 히어로즈 듀오에 의해 드디어 장타쇼를 시작했다. 한국은 3회 1사 후 김하성이 좌월 선제 솔로 홈런을 터트렸고 2사 후에는 박병호가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1점짜리 아치를 그렸다.

4회에는 인도네시아, 홍콩전에서 홈런 3개를 터트렸던 '머신' 황재균의 방망이가 폭발했다. 황재균은 4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측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3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한국은 5회에도 양의지의 적시 2루타와 손아섭의 땅볼로 2점을 추가하며 5-0으로 비교적 여유 있게 스코어를 벌렸다.

황재균, 거포 본능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 4회초 2사에 황재균이 좌월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 황재균, 거포 본능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 4회초 2사에 황재균이 좌월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 연합뉴스


박병호, 깨어나는 홈런 DNA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 3회초 2사에 박병호가 중월 솔로홈런을 친 뒤 홈에 들어와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

▲ 박병호, 깨어나는 홈런 DNA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 3회초 2사에 박병호가 중월 솔로홈런을 친 뒤 홈에 들어와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일본은 6회말 공격에서 1사 후 연속 안타에 이은 4번타자 사사가와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추격했다. 한국은 6회 2사 후 최충연을 투입했고 최충연은 시속 150km를 넘나드는 강속구를 앞세워 7회까지 1.1이닝을 퍼펙트로 막았다. 한국은 8회 선두타자를 출루시켰지만 좌완 함덕주가 등판해 삼진2개를 곁들이며 1사1,3루의 위기를 막았고 함덕주는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세 타자를 깔끔하게 처리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4경기에서 4홈런10타점 쓸어 담고 있는 공포의 9번타자

올 시즌을 앞두고 4년 88억 원에 KT위즈와 계약한 황재균은 올해 111경기에서 타율 .288 19홈런67타점을 기록했다. 3루수로서 준수한 성적이지만 작년 빅리그 무대까지 밟았던 황재균의 이름값을 생각하면 다소 아쉬운 성적임에 분명했다. 황재균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도 최종 엔트리에서 제외됐다가 최정이 부상을 당하면서 대체 선수로 발탁됐다.

하지만 황재균은 이번 대회 하위타선에서 4번타자 같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대만전에서 볼넷 하나에 그쳤던 황재균은 약체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연타석 홈런을 터트리며 타격감을 끌어 올렸고 홍콩전에서도 9회 만루 홈런을 터트렸다. 황재균은 일본과의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도 4회 솔로 홈런을 터트렸고 8회에는 호수비를 선보였다. 황재균은 이번 대회 4경기에서 4홈런10타점5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박해민, 빠른 발로 만들어낸 내야안타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 9회초 한국 박해민이 2사 주자 1, 2루 때 내야 안타로 1루에서 세이프 되고 있다.

▲ 박해민, 빠른 발로 만들어낸 내야안타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 9회초 한국 박해민이 2사 주자 1, 2루 때 내야 안타로 1루에서 세이프 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 대표팀 부동의 4번타자 박병호의 부활도 반갑다. 대만전과 인도네시아전에서 타점을 기록하지 못했던 박병호는 28일 홍콩전에서 솔로 홈런으로 타격감을 체크한 후 일본전에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커다란 홈런과 함께 3안타 경기를 만들었다. 야수조 최고참인 박병호는 수비에서도 2회 경기 분위기를 바꾸는 멋진 호수비를 선보였다.

역투하는 최충연 3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한국 대 일본의 슈퍼라운드 첫 경기. 세번째 투수 최충연이 역투하고 있다.

▲ 역투하는 최충연 3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한국 대 일본의 슈퍼라운드 첫 경기. 세번째 투수 최충연이 역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네 번째 투수로 등판한 함덕주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8회말 한국 네 번째 투수로 올라온 함덕주가 역투하고 있다.

▲ 네 번째 투수로 등판한 함덕주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한국과 일본의 경기.8회말 한국 네 번째 투수로 올라온 함덕주가 역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마운드에서는 팔꿈치 부상으로 갑작스럽게 마운드에서 내려온 최원태에 이어 2번째 투수로 등판한 이용찬의 호투가 돋보였다. 올해 선발로 변신해 11승을 기록하며 두산 베어스의 토종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는 이용찬은 3회부터 마운드에 올라 6회 2사까지 일본 타선을 1실점으로 막았다. 최원태가 갑자기 강판된 한국은 이용찬이 3.2이닝을 버텨준 덕분에 큰 혼란 없이 경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