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 승리를 거뒀지만 스웨덴이 멕시코를 3-0으로 완파하면서 실낱 같았던 16강 진출은 이뤄지지 못했다. 하지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디펜딩 챔피언이자 FIFA 랭킹 1위인 세계 최강 독일을 격파하면서 이번 월드컵 첫 승을 신고했다.

축구대표팀은 27일 밤(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경기 막판 터진 김영권과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2-0의 승리를 거뒀다.

지난 2경기에서의 패배로 비난 여론이 들끓었던 대표팀 선수들은 16강 진출 여부와 별개로 마음고생을 덜어낼 수 있었고 독일에게 독일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조별리그에서의 탈락이라는 불명예를 안겨줬다.

활약 빛난 조현우, 윤영선, 김영권

조현우, 러시아월드컵 한국팀 최고의 스타 골키퍼 조현우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며 첫 월드컵 데뷔 무대를 마친 뒤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조현우, 러시아월드컵 한국팀 최고의 스타골키퍼 조현우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며 첫 월드컵 데뷔 무대를 마친 뒤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월드컵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 스타 플레이어는 조현우 골키퍼다. 조현우 선수는 신태용 감독 부임이후 대표팀에 데뷔하면서 출전기회를 얻었다. 소속팀 대구FC에서 다소 폼이 떨어진 모습을 보이며 확고한 믿음을 주지 못했던 조현우 골키퍼는 스웨덴과의 본선 첫 경기에서 신태용 감독의 선택을 받았고 본선 3경기 모두 선발출전했다.

스웨덴과 멕시코전에선 페널티킥 실점을 허용하며 패배를 막아낼 수 없었지만 조현우 골키퍼의 활약은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빛났다. 스웨덴과의 경기에선 2차례의 실점 위기를 막아낸 데 이어 멕시코전에서 신들린 듯한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넘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세계 최강 독일과의 대결에서 조현우의 활약은 더욱 빛났다. 독일의 공세 속에 한국의 역습으로 진행된 경기에서 조현우 골키퍼는 코너킥 세트피스 상황에서 마츠 훔멜스의 득점 기회와 레온 고레츠카, 마리오 고메즈의 확실한 득점기회를 선방으로 막아냈다. 그러면서 한국이 경기 막판까지 독일을 상대로 버티는 데 일조했다. 여기에 이번 본선에서 보여준 안정적인 공중볼 캐치능력은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수비진에선 김영권의 활약이 빛났다. 김영권은 연령별 대표팀을 거치며 지난 브라질 월드컵과 아시안컵등에서 활약하며 많은 경험을 쌓았다. 하지만 경험에 비해 노련하지 못한 경기 운영과 지난해에는 때 아닌 실 언논란에 휩싸이며 대표팀에서 입지를 다지지 못했다. 이후 김영권은 김민재의 부상 이탈과 함께 마지막 기회를 잡았고 이번 본선에서 한결 성숙해진 기량을 보여줬다.

[월드컵] 김영권, 결정적인 골! (카잔=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김영권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 [월드컵] 김영권, 결정적인 골!(카잔=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김영권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웨덴, 멕시코전에서 함께 센터백 파트너로 출전한 장현수가 잇단 실수로 비난을 받은 데 반해 김영권은 안정적인 수비와 공격전개를 선보이며 이전보다 한결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줬다. 마지막 독일전에서도 안정된 수비를 보여주던 김영권은 후반 추가시간에 얻은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며 이번 월드컵에서 보여준 활약에 대한 보상을 받었다. 그리고 신태용 감독 부임이후 꾸준히 기회를 받아온 윤영선 역시 독일과의 경기에서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고 윤영선 역시 안정적인 수비력을 선보이며 자신의 존재를 알렸다.

신태용 감독의 '신의 한 수' 된 주세종 투입

후반전이 시작되자 예카테린부르크에서 열린 멕시코와 스웨덴의 경기는 스웨덴이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독일은 마리오 고메즈, 토마스 뮐러 등을 기용하며 어떻게든 득점을 터뜨리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한국은 어떻게든 버텨야 하는 상황이었다.

첫 번째 교체카드는 구자철과 황희찬의 교체였다. 전반전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활동량(6.08km)를 뛴 구자철은 다리 부상으로 인해 황희찬과 교체아웃되며 자신의 소임을 완수했다. 이어진 교체카드는 문선민을 주세종과 바꾼 교체였는데 후반전 들어 체력적인 열세 속에 미드필드에서의 숫자 싸움에서 우위를 가져가겠다는 신태용 감독의 의중이 돋보였다. 이는 결과적으로 성공적이었다.

1-0으로 앞선 경기 종료 직전, 득점을 터뜨리려는 독일은 모든 선수가 한국 골문 쪽으로 올라왔고 최종 스위퍼라 불리는 마누엘 노이어 역시 한국 진영으로 올라왔다. 스로인으로 내준 볼을 잡은 노이어는 주세종을 앞에 두고 드리블로 제치려다 오히려 주세종에게 차단됐고 주세종은 이를 독일 골문쪽으로 길게 찼다. 그리고 이 볼을 손흥민이 전력질주해 따라가 볼을 잡아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월드컵] 손흥민 1%의 기적 (카잔=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독일에 2-0으로 승리했다.

▲ [월드컵] 손흥민 1%의 기적(카잔=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독일에 2-0으로 승리했다.ⓒ 연합뉴스


'고진감래'라는 표현이 어울리는 신태용호의 러시아 월드컵

신태용 감독이 이끈 축구대표팀의 러시아 월드컵은 말 그대로 '고진감래'라는 표현이 어울린다.

부임 직후 바로 이란-우즈베키스탄으로 이어지는 월드컵 최종예선 단두대 매치를 치른 데 이어 유럽원정으로 치른 러시아-모로코전 완패에 히딩크 감독 논란으로 부임하자마자 위기를 겪었다. 지난해 11월 콜롬비아-세르비아 2연전과 12월 동아시아 선수권 대회 우승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해가 바뀌고선 때 아닌 부상에 신음했다.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4-4-2포메이션을 구축하며 반전의 계기를 삼았던 대표팀은 지난 3월 북아일랜드와의 평가전에서 김진수가 부상으로 아웃됐다. 이를 시작으로 김민재, 권창훈, 이근호 등이 부상으로 낙마하면서 신태용 감독이 구상했던 플랜이 꼬이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발탁된 선수가 문선민과 이승우, 오반석과 같은 선수들이지만 완전한 전력을 갖추기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었다.

결국 평가전 부진으로 이어졌다. 온두라스전에서 승리를 거뒀지만 보스니아와의 출정식 패배를 시작으로 볼리비아전 무승부, 비공개로 치른 세네갈과의 평가전 패배로 성적을 가져오지 못하면서 월드컵에 대한 우려가 빗발쳤다. 본선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반드시 이겨야했던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1로 패한 데 이어 멕시코전에서도 1-2로 패하며 자칫 3전전패로 탈락할 위기에 봉착했다. 만약 3전 전패로 탈락했다면 월드컵을 2달 앞두고 감독을 바꾼 일본의 월드컵 성적에 비교될 수밖에 없는 현실이었다.

그렇게 맞이한 독일전, 선수들은 버티고 또 버텼다. 독일의 공세 속에서 흔들리지 않던 대표팀은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막판에는 손흥민이 승부의 쐐기를 박는 골을 터뜨리며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무너뜨렸다.

월드컵을 준비하는 과정을 시작으로 스웨덴, 멕시코전을 거쳐 마지막 독일전까지 치른 대표팀은 비록 16강이란 성과는 거두지 못했지만 디펜딩 챔피언인 독일을 조별리그 탈락시키면서 고생 끝에 낙이 온다는 '고진감래'의 의미를 보여주며 러시아 월드컵을 마무리했다.

한국이 만든 '카잔의 기적'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김영권의 슛이 골로 인정되자 손흥민, 김영권, 장현수 등이 환호하고 있다.

▲ 한국이 만든 '카잔의 기적'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김영권의 슛이 골로 인정되자 손흥민, 김영권, 장현수 등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