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 H조 일본과 콜롬비아의 경기. 이날 일본은 콜롬비아 선수 1명이 퇴장한 가운데 2-1로 콜롬비아를 누르고 1승을 올렸다.

2018 러시아 월드컵 H조 일본과 콜롬비아의 경기. 이날 일본은 콜롬비아 선수 1명이 퇴장한 가운데 2-1로 콜롬비아를 누르고 1승을 올렸다.ⓒ AP-연합뉴스


아시아 축구의 라이벌 한국 축구팬 입장에서는 부러울 수밖에 없는 결과다. 매우 이른 시간부터 상대 팀 미드필더가 퇴장당하는 호재가 나와서 쉬워보였지만 분명히 그 결정적인 장면을 이끌어낸 것은 일본의 조직적 역습이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또한 일본은 강팀 발목을 잡기 위해 준비한 세트 피스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준비한 것을 충실하게 실현한다는 것이 축구에서 얼마나 중요한가를 하루 전 완패한 한국 선수들에게 가르쳐주는 것처럼 보였다.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이끌고 있는 일본 축구대표팀이 한국 시각으로 19일 오후 9시 러시아 사란스크에 있는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H조 콜롬비아와의 첫 경기에서 2-1로 짜릿한 승리를 거두고 4년 전 브라질에서 당한 1-4 완패의 기억을 보기 좋게 지워버렸다.

동료를 고립시키지 않는 역습 조직력

경기 시작 후 단 3분만에 충격적인 상황이 발생했다. 콜롬비아의 수비형 미드필더 카를로스 산체스가 어리석은 핸드 볼 반칙을 저질러 곧바로 퇴장당하는 일이었다. 일본 역습이 전개될 때 높게 뜬 공을 가볍게 생각한 콜롬비아 센터백 다빈손 산체스의 빈틈을 일본 골잡이 오사코 유야가 과감하게 밀고 들어간 것이 적중했다.

사실 더 중요한 장면은 바로 그 다음이었다. 일본 동료 선수들은 상대 골키퍼 다비드 오스피나 와 1:1로 맞선 오사코 유야를 고립시키지 않았다. '그가 마무리하겠지.' 하는 생각으로 역습 상황에 적극 가담하지 않았다면 행운에 가까운 그 결정적인 장면은 만들 수 없었다. 오사코 유야의 1차 슛이 각도 줄인 콜롬비아 골키퍼 오스피나의 다리에 맞고 나왔다.

바로 이 공을 향해 노련한 미드필더 카가와 신지가 달려들며 왼발 슛을 시도한 덕분에 카를로스 산체스의 고의적인 핸드 볼 반칙이 불가피했던 것이다. 하루 전 한국 대표팀의 손흥민이 역습을 전개할 때 동료들이 빠르게 다른 공간으로 달려오지 못했던 것과는 너무도 대조적인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축구는 이처럼 작은 차이가 승리를 만드는 법이다. 다미르 스코미나(슬로베니아) 주심은 카를로스 산체스의 핸드 볼 반칙을 적발하면서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주머니에서는 빨간 딱지를 바로 꺼내들었다. 규정상 빈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가는 명백한 득점 기회 저지 행위에 해당하는 판정이었다.

이 11미터 페널티킥 기회를 카가와 신지가 침착하게 굴려넣었다. 콜롬비아 골키퍼 오스피나의 중심이 먼저 무너지는 것을 확인한 뒤 방향을 선택해도 모자라지 않다는 것을 알려주는 귀중한 선취골 순간이었다.

교체 선수 혼다의 코너킥 세트피스 도움

이처럼 일찍 균형이 깨진 이 경기는 일본이 완벽한 승리를 만들기 위해 매우 신중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패스 성공률 면에서 콜롬비아를 앞선 일본은 총 568개의 패스를 시도하여 492개를 성공시켜 87%의 성공률을 자랑했다. 일본은 콜롬비아에 비해 200개 가량의 패스를 더 시도했고 또한 성공시켰다. 그 결과 5% 포인트 차이가 경기 결과에 그대로 반영된 셈이다.

이 공식 기록만으로도 상대가 1명 적다는 사실에 흔들려 지나친 욕심을 낸 것이 아니라 콜롬비아 선수들이 따라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면서 체력이 소진되기를 기다렸다고 봐야 한다. 필드 플레이어들이 예측 밖의 상황이 벌어졌을 때 급하게 마음 먹지 않은 보람을 느낄 수 있었다.

물론 콜롬비아가 선수 1명이 모자라다고 하여 그 핑계로 주저앉을 팀이 아니었다. 39분에 직접 프리킥 기회가 왔을 때 후안 킨테로가 왼발 킥을 절묘하게 깔아찼다. 수비벽을 쌓은 일본 선수들이 높은 궤적의 감아차기를 예상하고 점프하는 빈틈을 제대로 노린 셈이다. 오른쪽 구석으로 휘어들어가는 공을 향해 일본 골키퍼 가와시마 에이지가 자기 왼쪽으로 몸 날려 잡아내기는 했지만 이미 공은 골 라인을 살짝 넘어가고 말았다. 골 라인 판독 시스템이 가동되어 2부심의 골 사인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주었다.

선수 한 명이 모자라는 악재 속에서도 콜롬비아의 동점골이 나와서 다시 일본이 조급해질 수도 있었지만 일본 선수들은 그들이 준비한 패스 축구를 묵묵히 실천해 나갔다. 59분에 콜롬비아의 간판 플레이 메이커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교체 선수로 들어온 뒤에도 공격을 풀어나가는 일본의 패턴은 바뀌지 않았다.

더구나 일본 벤치에서는 보란듯이 10분 뒤에 카가와 신지를 빼고 혼다 케이스케를 들여보내는 추가 조치를 단행했다. 결정적인 한방을 위해서는 진정한 베테랑이 필요하다는 판단이었을 것이다.

거짓말처럼 혼다 케이스케는 교체로 들어와 단 4분 만에 천금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했다. 축구에서 세트 피스가 얼마나 효율적인 승리 방법인가를 다시 한 번 입증하는 순간이었다. 왼쪽 코너킥 기회에서 혼다가 왼발로 차 올린 공을 골문 바로 앞에서 오사코 유야가 이마로 돌려넣은 것이다. 콜롬비아의 체격 조건 좋은 풀백 산티아고 아리아스와의 몸싸움을 이겨낸 오사코 유야의 재치있는 점프 타이밍도 좋았지만 세트 피스 자체의 킥 정확성이 그 차이를 보여준 셈이다.

벼랑 끝에 몰린 콜롬비아는 78분에 과감한 측면 공격을 전개하며 간판 미드필더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왼발 슛으로 또 하나의 동점 기회를 잡았지만 일본의 추가골 주인공 오사코 유야가 수비에 가담하여 몸을 내던진 덕분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상대보다 조금 더 많이, 효율적으로 뛰면서 역습 기회가 왔을 때 동료를 고립시키지 않는 팀 플레이를 갖추고 있는가, 세트 피스 공격 패턴을 확실하게 준비해 두었는가 하는 점이 축구장에서 승리 팀과 패한 팀을 가르는 기준이 된다는 것을 일본 선수들이 분명히 가르쳐주었다.

이것은 오는 24일 오전 0시 F조에서 강팀 멕시코를 상대해야 하는 한국 선수들이 금과옥조로 여겨야 할 것들이다. 마음만 조급하게 지녀 과정을 생략해도 된다는 어설픈 판단은 축구장에서 좀처럼 통하지 않는다. 기본에 충실한 조직력을 준비해두지 않으면 기회가 찾아와도 보여줄 것조차 없다는 사실을 한국과 일본 아시아 축구의 라이벌 팀이 하루 사이에 너무나 극명하게 대비시켰다. 이것이 축구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2018 러시아월드컵 H조 결과(19일 오후 9시, 모르도비아 아레나-사란스크)

★ 일본 2-1 콜롬비아 [득점 : 카가와 신지(6분,PK), 오사코 유야(73분,도움-혼다 케이스케) / 후안 킨테로(39분)]
- 주심 : 다미르 스코미나(슬로베니아)
- 퇴장/경고 : 카를로스 산체스(3분,퇴장) / 윌마르 바리오스(64분,경고), 하메스 로드리게스(86분,경고), 가와시마 에이지(90+4분,경고)
- 관중 : 4만842명

◇ 주요 기록 비교
유효 슛 : 일본 6개, 콜롬비아 3개
공 점유율 : 일본 59%, 콜롬비아 41%
패스 성공률 : 일본 87%(492/568), 콜롬비아 82%(294/358)
코너킥 : 일본 6개, 콜롬비아 3개
프리킥 : 일본 17개, 콜롬비아 10개
오프사이드 : 일본 1개, 콜롬비아 2개
뛴 거리 : 일본 101km, 콜롬비아 93km

◇ H조 현재 순위
일본 3점 1승 2득점 1실점 +1
세네갈 3점 1승 2득점 1실점 +1
콜롬비아 0점 1패 1득점 2실점 -1
폴란드 0점 1패 1득점 2실점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