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 여성의 '미투'(MeToo) 폭로 이후 수사 선상에 오른 영화감독 출신의 김영빈(63) 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김 전 위원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2013년 10월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사무실에서 영화제 전 프로그래머 A(39·여)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같은 해 11월 조직위 워크숍에서 또 다른 30대 여직원 B씨의 점퍼 호주머니에 손을 넣어 깍지를 낀 혐의도 받았다.

앞서 A씨는 지난달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 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자 과거 김 전 위원장에게서 당한 성추행 피해를 언론을 통해 알렸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피해자인 A씨 등을 먼저 조사한 뒤 최근 김 전 위원장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김 전 위원장의 혐의는 친고죄 규정이 폐지된 2013년 6월 이후에 벌어진 일이어서 경찰이 성범죄로 판단하면 피해자가 고소하지 않더라도 처벌할 수 있다.

A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씨가 '청바지가 예쁘다'며 사무실에서 엉덩이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은 "당시 혁대 부분을 손으로 '툭' 친정도였다"며 "그런 의도는 없었지만, 기분이 나빴다고 하니 당시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경찰 조사에서도 강제추행 혐의를 사실상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장은 1990년대 '김의 전쟁', '비상구가 없다', '테러리스트', '불새' 등 영화를 연출한 영화감독 출신이다.

그는 2015년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에서 퇴임한 뒤 현재 인하대학교 예술체육학부 연극영화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A씨는 2003년 단기 스태프로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에서 처음 일을 시작해 상근직으로 계속 근무하다가 2016년 9월 퇴사 직전까지는 프로그래머로 활동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최근 소환해 조사한 뒤 입건했다"며 "다음 주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