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테인먼트가 야심차게 진행중인 프로젝트 'NCT 2018'이 베일을 벗었다. 14일 오후 앨범 < NCT 2018 EMPATHY >를 발매한 NCT 18명 멤버들은 같은 날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화정체육관의 무대가 꽤 컸지만 18명이 한꺼번에 서니 좁게 느껴질 정도로 꽉 찼다.

NCT 개념 어렵다고요?

NCT NCT가 14일 < NCT 2018 EMPATHY > 앨범을 발매하고 같은 날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프로젝트 'NCT 2018'에는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18명이 참여한다.

▲ NCT NCT가 14일 < NCT 2018 EMPATHY > 앨범을 발매하고 같은 날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 SM엔터테인먼트


다양한 팀으로 활동하는 NCT의 시스템이 어렵다는 이야기가 많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이들은 직접 팀 시스템을 설명하기도 했다. 먼저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지역팀 NCT 127, 다양한 조합의 유닛으로 유동적으로 활동하는 연합팀 NCT U, 10대 멤버로 구성된 청소년팀 NCT DREAM이 지금까지 활동했다. 이번 'NCT 2018'은 총 18명으로 구성돼 최다 멤버다.

유타는 "NCT라는 시스템은 다양한 매력의 멤버들이 다양하게 구성되어 저희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마크는 모든 유닛에 참여한 멤버다. 그에게 어려운 점이 없었는지 묻자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작년에 127, 드림, U까지 다 했는데 이번 앨범은 우리의 첫 정규이기도 하고 NCT가 어떤 팀인지 보여줄 기회인 것 같아서 더 열심히 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쉬지 않고 모든 활동을) 하다보면 힘이 빠질까봐 계속 힘을 내려고 하고, 팬분들도 걱정해주셔서 더 힘이 났다"며 밝게 웃어보였다.

NCT에서 리더 역할을 수행중인 태용은 "제가 리더 대행 비슷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18명 멤버들이 여러 다른 나라에서 왔고 나이도 다르고 문화도 다르고 연습기간도 다 다른데, 모두 잘 도와줘서 (리더 역할이) 가능한 것 같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태용은 "앞으로도 우리 NCT는 확장해나갈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NCT의 세계관은?

NCT NCT가 14일 < NCT 2018 EMPATHY > 앨범을 발매하고 같은 날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프로젝트 'NCT 2018'에는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18명이 참여한다.

▲ NCT 이번 프로젝트 'NCT 2018'에는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18명이 참여한다. ⓒ SM엔터테인먼트


이들에게 이번 앨범 활동의 목표를 묻자 다음처럼 답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 저희 NCT를 알리고 저희 세계관도 알리고 싶다." (재현)

"이번 앨범활동을 통해서 조금 어려웠던 NCT의 세계관과 구조에 대해 많은 분들이 쉽게 알게 되신다면 그것만으로 좋을 것 같다." (도영)

NCT의 세계관이란 게 뭔지 묻는 질문이 이어졌다. 이들은 "음악이란 매개체를 통해 같은 꿈을 꾸고 서로 연결돼 서로의 꿈을 공유하는 게 NCT의 세계관"이라고 설명했다.

NCT는 '초대형 프로젝트'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준비를 한 듯했다. 총 6곡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했고, < NCT 2018 EMPATHY > 앨범에 수록된 14트랙 중 5곡의 무대를 이날 쇼케이스에서 퍼포먼스와 함께 보여줬다. 수록곡 'BOSS', 'Baby Don't Stop', 'GO', 'TOUCH', 'Black on Black'을 각기 다른 멤버 조합으로 선보인 것. 

도영은 "그간의 열정이 한 번에 담긴 앨범"이라며 "그만큼 노력했기 때문에 앨범에 거는 기대감 또한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앨범이 팬분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앨범이 될 것 같다"고 예상했다. 마크도 비슷한 생각이었다. "이 앨범을 한다고 들었을 때 걱정도 됐지만 우리를 더 잘 보여줄 수 있는 앨범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재현은 앨범의 키워드를 설명해달라는 부탁에 "앨범명처럼 '공감(EMPATHY)'이 키워드"라며 "꿈을 통해 서로 공감하게 되는 것을 세계관으로 표현했다"고 대답했다. 재현은 수록곡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블랙 온 블랙'이란 곡은 18명의 멤버가 모두 참여한 퍼포먼스 곡인 만큼 저희의 엄청난 에너지를 보여줄 수 있는 노래"라고 말했다.

마크는 'GO'라는 곡에 대해 "그동안 저희가 선보였던 풋풋한 느낌이 아닌, 반항적이고 패기 넘치는 10대의 모습을 담은 노래"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로운 시도였고, 10대들이 진솔한 생각도 가지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무려 18명이 활동하는 'NCT 2018'의 장점과 단점을 묻는 질문이 던져졌다.

"우선 'NCT 2018'의 장점은 오늘 보여드렸던 것처럼 다양한 저희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것이고, 단점은 준비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것이다. 무대에 서기 전에 두 시간 잡고 준비하는 것 같다." (재현)

"숙소별로 회식을 한 적은 있지만 아직 저희가 멤버 다 같이 회식을 한 적이 없다." (태용) 

NCT NCT가 14일 < NCT 2018 EMPATHY > 앨범을 발매하고 같은 날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프로젝트 'NCT 2018'에는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18명이 참여한다.

▲ NCT NCT는 계속 확장 중이다. ⓒ SM엔터테인먼트


NCT NCT가 14일 < NCT 2018 EMPATHY > 앨범을 발매하고 같은 날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프로젝트 'NCT 2018'에는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18명이 참여한다.

▲ NCT NCT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앨범의 수록곡 'BOSS', 'Baby Don't Stop', 'GO', 'TOUCH', 'Black on Black'의 무대를 각기 다른 멤버 조합으로 선보였다. ⓒ SM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