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방송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 PD수첩 : 거장의 민낯>편은 여배우들의 증언을 통해 김기덕 감독의 일그러진 행각을 고발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 PD수첩 : 거장의 민낯>편은 여배우들의 증언을 통해 김기덕 감독의 일그러진 행각을 고발했다. ⓒ MBC


"'너의 가슴을 상상해보니 복숭아일 것 같다', '같이 가서 너의 몸을 확인할 수 있느냐'라고 말했어요."

여배우 B씨가 < PD수첩> 취재진에게 증언한 김기덕 감독의 성희롱 발언이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 PD수첩 – 거장의 민낯>은 여배우들의 증언을 통해 김기덕 감독의 일그러진 행각을 고발했다.

피해 여배우의 증언을 통해 전해진 김 감독의 말과 행동은 귀를 의심스럽게 할 정도로 낯뜨거웠다. 차마 공식 지면에 옮기기 힘든 수준이고, 그래서 방송을 보기가 무척 힘들었다. 진행자인 한학수 PD마저 김 감독의 증언을 공개하는데 어려워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더욱 놀라운 건 김 감독의 이런 발언과 행동들이 일상적이었다는 증언이 나왔다는 점이다. 방송에 따르면, 그의 성적 욕망은 말에서 그치지 않았다.

"여성의 성기 명칭과 남성의 성기 명칭이 화장실 벽에 낙서되어 있을 만한, 그런 성적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일상적으로 하는 사람이에요." - 여배우 A씨

"단역배우들 중에 '누가 제일 예쁘다', '무슨 옷 입은 배우가 예쁘다' '나 어제 쟤랑 잤어', 이렇게 촬영장에서 이야기를 해요." - 여배우 C씨

이뿐만 아니다. 영화 촬영 시 함께 지내던 숙소에서 벌어진 일은 경악스럽다.

"합숙 장소가 지옥이었어요. 여자를 겁탈하려는 하이에나처럼..."
"노크 자체가 공포스럽고... 방문 두드리고 강압적으로 성폭행을..."

그러나 김 감독은 여배우들의 주장에 반박하는 입장을 취했다. 그는 < PD수첩> 취재진에게 문자 메시지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첫 번째, 저는 영화감독이란 지위로 개인적 욕구를 채운 적이 없고 항상 그 점을 생각하며 영화를 찍었습니다. 두 번째, 여자에 대한 관심으로 상대의 마음을 얻기 위해 일방적인 감정으로 키스를 한 적은 있습니다. 이 점은 깊이 반성하며 용서를 구합니다. 그러나 동의 없이 그 이상의 행위를 한 적은 없습니다. 세 번째, 서로에 대한 호감으로 만나고 서로의 동의하에 육체적인 교감을 나눈 적은 있습니다. 이것 또한 가정을 가진 사람으로 매우 부끄럽게 생각하고 후회합니다."

해외에서 더 유명한 '이단아' 김기덕

  MBC < PD수첩 >이 공개한 김기덕 감독의 행각은 사뭇 충격적이다.

MBC < PD수첩 >이 공개한 김기덕 감독의 행각은 사뭇 충격적이다. ⓒ MBC


김 감독과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배우들의 입장이 엇갈려 무어라 단정할 수는 없다. 다만 피해 여배우들의 증언에서 일정한 '패턴'이 감지된다는 점이 시사하는 바는 크다. 더구나 김 감독은 영화계의 '권력자'이기 때문에 문제는 더 심각하다.

김 감독은 국내 영화계에선 이단아 취급을 받아왔다. 오히려 그의 진가를 먼저 알아본 건 해외 영화계였다. 김 감독은 지난 2004년 2월 베를린 영화제에서 <사마리아>로 감독상 은곰상을, 그리고 11월엔 <빈 집>으로 베니스 영화제 감독상을 탔다.

베를린, 칸, 베니스는 세계 3대 영화제로 불린다. 한 감독이 같은 해 3대 영화제 가운데 두 개의 영화제에서 상을 받는 건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김 감독의 승승장구는 2011년 즈음 정점을 찍는다. 김 감독은 그해 열린 칸 국제영화제에서 <아리랑>으로 '주목할 만한 시선상'을 수상한 데 이어 다음해인 2012년 <피에타>로 베니스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받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인 감독이 세계 3대 영화제 최고상을 받은 건 김 감독이 최초였다.

영화계 내에서 김 감독의 위상은 우리가 생각하는 수준 이상이다. 여배우들이 김 감독에게 끔찍한 수준의 성희롱·성폭행을 당했음에도 침묵했던 가장 근본적인 이유도 바로 그가 휘두르는 권력을 두려워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런 맥락에서 여배우 C씨의 증언은 무척 시사적이다.

"제가 그것을(신고하지 않은 이유 - 글쓴이) 알아봤더니, 다들 이 사람들이 가진 힘을 되게 두려워해요. 그 여자 배우들을 오히려 우습게 만들어버릴 힘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

영화 촬영은 스태프의 도움 없이는 이뤄질 수 없다. 따라서 김 감독이 촬영현장에서 일상적으로 성적 발언을 했다면, 현장 스태프들이 몰랐을 리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어쩐 일인지 스태프들은 말이 없다. 방송에서 당시 김 감독과 함께 일했던 스태프들은 한사코 증언을 꺼렸다. 스태프들이 침묵한 것은 '좁은 바닥'에서 자칫 매장당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 PD수첩 – 거장의 민낯 >편을 보고 나니, 과거 화제가 되었던 그의 작품에 자주 등장한 여성 착취, 그리고 남성의 가학적인 성행위 묘사가 결국 김 감독 내면에 똬리를 틀고 있는 욕망을 표현한 것은 아닐까, 라는 느낌이 들었다. 참으로 소름끼친다.

김 감독이 한국 영화인으로서는 전인미답의 경지를 개척한 건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이 점이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무엇보다 그는 여배우들을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한 도구로 삼았다. 그의 일그러진 욕망으로 인해 여배우들은 몸과 마음에 큰 상처를 입었고, 몇몇은 배우의 꿈마저 포기해야 했다.

한창 자라나는 아이들 가운데 배우를 꿈꾸는 아이들이 없지 않을 것이다. 이 아이들이 자신의 꿈을 키우고, 이뤄갈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건 공동체의 몫이다. 이런 점에서 우리 사회는 김 감독의 행각을 용납해서는 안 된다. 무엇보다 영화인들은 미래의 여배우들을 위해서라도 침묵의 카르텔을 깨야 한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