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 결과. 유벤투스와의 경기에서 2-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고 알리는 토트넘 홋스퍼 공식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14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 결과. 유벤투스와의 경기에서 2-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고 알리는 토트넘 홋스퍼 공식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토트넘 홈페이지


'패기'의 토트넘이 초반 이른 실점과 경험 문제를 영리하게 극복하여 귀중한 원정 득점을 챙기며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이 14일 오전 4시 45분 유벤투스 스타디움 2017-2018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유벤투스와 2-2로 비겼다. 전반 2분과 9분에 이과인에게 연이어 실점을 내줬지만 빠르게 극복하며 케인과 에릭센의 골로 균형을 맞췄다.

유벤투스가 전력과 경험 상 앞선다고 하지만 쉽게 우열을 가릴 수 없었다. 토트넘은 유럽 챔피언스리그 최고 성적이 8강 진출에 불과하지만 케인, 손흥민, 알리, 에릭센으로 이어지는 '판타스틱 4'의 활약을 바탕으로 최근 상승세의 유럽에서 가장 잘 나가는 팀 중 하나이다. 레알 마드리드, 도르트문트가 속해있는 죽음의 H조를 무패로 당당히 1위로 통과했다.

유벤투스는 전통의 강호다. 우승은 없었지만 3년 동안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2번이나 올랐다. 세리에 A에서의 유벤투스 성적은 말할 것도 없다. 마투이디가 빠진 것이 뼈아프지만 최근 15경기에서 1골만 실점하고 있는 유벤투스의 중앙 수비진은 세계 최고의 방패다.

홈팀 유벤투스는 핵심 미드필더인 마투이디가 결장한 가운데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이과인, 만주키치, 코스타가 공격을 이끌었고 피아니치, 케디라, 베르나르데스키가 중원을 맡았다. 수비진은 산드루, 키엘리니, 베나티아, 데 실리오가 이뤘다. 골문은 부폰이 지켰다.

원정팀 토트넘은 모두의 예상을 뒤엎는 결정을 내렸다. 손흥민을 빼고 라멜라를 투입하는 승부수였다. 포메이션은 4-2-3-1로 최전방은 케인이 담당했고 라멜라, 알리, 에릭센이 공격을 지원했다. 3선에는 뎀벨레와 다이어가 나섰다. 포백은 데이비스, 베르통언, 산체스, 오리에가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요리스가 꼈다.

이른 시간의 선제골, 경험 부족을 영리하게 극복한 토트넘

경기 시작과 함께 유벤투스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2분 피아니치의 프리킥을 이과인이 받아 터닝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문을 갈랐다. 아직 정리가 되지 않은 상태에 집중력이 떨어진 틈을 타 유벤투스가 먼저 득점에 성공했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전반 9분 데이비스의 가격으로 베르나르데스키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과인이 침착하게 왼쪽 하단으로 밀어 넣으며 팀의 2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토트넘의 경험 부족이 드러났다. 초반 집중력 저하로 뭘 해보지도 못하고 2골을 실점하면서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게 묻어 나왔다. 유벤투스의 챔피언스리그에서의 숱한 경험과 챔피언스리그에서 수년 동안 활약했던 부폰, 키엘리니, 케디라, 피아니치, 이과인 등의 경험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었다.

유벤투스는 공격을 하다가도 공을 뺏겨 토트넘에게 공 소유권이 넘어가면 재빨리 4-4-2 형태로 전환하여 두 줄 수비 형태를 가져갔다. 피아니치가 중앙에서 자리를 잡아주고 만주키치가 왼쪽 미드필더로 내려오고 베르나르데스키가 오른쪽 미드필더로 이동하여 조직적으로 맞섰다. 과연 최근 15경기에서 1골만을 실점한 팀 다웠다. 수비 형태를 취하다가도 토트넘의 공격이 끊기면 재빨리 역습을 진행하면서 토트넘의 골문을 위협했다.

경기 초반 이른 선제골과 추가골로 기세가 오른 유벤투스가 토트넘을 매섭게 몰아붙이며 경기는 쉽게 유벤투스의 승리로 끝나는 듯 싶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무너지지 않았다. 빠르게 전열을 가다듬으며 전반 20분부터 뎀벨레와 에릭센이 영향력을 높이면서 공을 소유하며 지공 형태로 공격을 전개했다. 유벤투스의 두 줄 수비 사이로 뎀벨레와 에릭센이 스루패스를 넣어주면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비록 이른 시간에 골을 헌납하여 포체티노 감독의 구상이 찢어졌지만 초반에 보였던 경험 문제를 빠르게 극복하여 영리하게 풀어나갔다.

토트넘이 내려선 유벤투스를 완벽히 지배하며 점점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26분 후방에서 패스를 통해 풀어낸 공을 에릭센이 케인에게 로빙 패스를 찍어줬다. 케인이 헤딩 슈팅을 했지만 부폰이 슈퍼세이브를 하며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하지만 토트넘의 기회는 계속됐다. 뎀벨레와 에릭센이 후방에서부터 패스를 통해 플레이메이킹 하며 득점 기회를 제공했다.

전반 30분과 32분에는 두 줄 수비 사이를 뚫는 뎀벨레의 스루패스를 각각 알리와 케인이 받았다. 토트넘은 스스로 두 줄 수비를 뚫는 법을 알아냈다. 결국 전반 35분 에릭센이 빼앗은 공을 알리가 케인에게 스루패스를 찔렀다. 케인이 잘 빠져들어가며 부폰을 제치고 가볍게 밀어 넣었다. 유벤투스도 마냥 당하고 있지만은 않았다. 역습으로 공격을 날카롭게 전개했다. 전반 46분 더글라스 코스타가 개인 능력으로 파울을 유도하여 페널티킥을 얻어냈지만 이과인이 골대를 맞추면서 실축하여 전반전은 2-1로 종료됐다. 전반전 점유율이 68% 대 32%로 토트넘이 얼마나 극복을 잘했는지를 기록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여유롭게 플레이하며 유벤투스를 압도한 토트넘

후반전도 전반전과의 양상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토트넘이 공을 가지고 유벤투스를 압도하고 유벤투스는 두 줄 수비로 버텼다. 전반전에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던 알리와 라멜라가 살아나면서 패스 줄기는 더욱 뻗어나갔다. 전반전에 좋은 활약을 펼쳤던 뎀벨레와 에릭센은 최고의 활약을 보여줬다.

유벤투스는 역습으로 이과인이 플레이메이킹을 하며 측면으로 방향 전환을 해주고 베르나르데스키가 중거리슛을 하는 등의 모습을 보였지만 이과인이 최전방에서 혼자 싸워주는 것으로는 역부족이었다.

후반 26분 알리가 페널티박스 앞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에릭센이 왼쪽 하단 구석으로 깔아차는 슈팅으로 동점골을 넣었다. 깔아차는 슈팅을 시도해서 부폰이 예상하지 못한 코스로 깔려 들어갔다.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의 최고의 골이었다.

유벤투스는 벤탄쿠르, 스투라로, 아사모아를 투입하며 중원을 강화했고 토트넘은 손흥민과 모우라를 투입하며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큰 변화는 없었다.

원정에서 소중한 원정 득점을 챙기며 무승부를 만든 토트넘은 초반 이른 실점을 극복하는 유종의 미를 거뒀다. 유벤투스는 홈에서 2실점이나 하고 미드필더 싸움에서 완벽히 KO 패를 당하며 유벤투스 답지 못한 무승부를 거뒀다는 점에서 낙제점이다. 왕성한 활동량으로 엔진 역할을 하는 마투이디와 팀 내 최고 득점자인 디발라의 공백이 뼈아팠다.

2차전에서 런던으로 유벤투스를 불러오는 토트넘은 자신의 홈에서 0-0으로 비기기만 해도 8강에 진출한다. 최근 홈에서 극강의 성적을 보여주고 있는 토트넘으로서는 호재다. 어떤 팀이 8강에 진출할 것인지 궁금하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