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TV <토크몬>을 연출한 박상혁 CP와 현돈 PD.

올리브TV <토크몬>을 연출한 박상혁 CP와 현돈 PD.ⓒ CJ E&M


지난해 <섬총사> <서울메이트>를 성공시킨 올리브TV가 '착한 토크쇼' <토크몬>을 선보인다. <섬총사>에서 찰떡 호흡을 보여준 강호동과 정용화가 MC를 맡은 <토크몬>은 연예계 토크 고수들과, 그간 예능에서 보기 힘들었던 토크 원석들이 팀을 이뤄 토크 배틀을 벌이는 예능 프로그램. 어쩐지 <강심장> <야심만만>부터 <서세원쇼> 토크 박스까지, 한 시대를 풍미한 여러 토크쇼가 떠오른다. 과연 <토크몬>은 관찰 예능과 리얼 버라이어티에 쏠린 시청자 입맛을 충족시킬 수 있을까?

11일 서울 대현동 한 커피숍에서 열린 올리브TV <토크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상혁 CP와 현돈 PD는 최근 예능 트렌드에 맞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집단 토크쇼 포맷의 프로그램이 한동안 사라졌었기 때문에 오히려 신선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그간 기회가 없어 끼를 발산하지 못했던, 재미있는 연예인들이 많다. 그런 분들을 전면에 내세우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박상혁 CP는 "과거 <강심장>을 연출할 때, 자기 분야에서 일가를 이뤘지만 예능 프로그램에 많이 출연하지 않았던 분들이, 출연 이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으는 경우가 많았다"며, <토크몬>을 통해 새로운 스타를 만들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하지만 과거 <강심장>류 프로그램을 통해 부각된 스타들이 빼어난 입담이나 기상천외한 에피소드로 화제를 모았다면, 최근에는 분위기나 여러 관계 속에서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개개인의 개성이나 성격이 매력이 되어 관심을 받는 경우가 더 많다. 특히 '자, 내가 지금부터 웃긴 이야기를 해볼게' 식의 프로그램을 선호하지 않는 요즘 시청자 입맛에, 작정하고 웃기겠다는 '토크 배틀쇼'가 맞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박 CP는 "우리 프로그램은 '웃겨보세요', '웃겨볼게요' 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박 CP는 "누구에게나 자기 인생에 반짝이는 이야기들이 있다. 톱스타가 아니더라도 자기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자리가 필요하다"면서 "우리는 이런저런 배경 설명 없이, 게스트에게 온전히 시간을 할애한다. 한 번 녹화해 2주를 방송하기 때문에 게스트는 최소 2주간 자기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많은 연예인의 다양한 이야기와 다양한 재능을 담고 싶다"는 박 CP의 바람 밑바탕에는 <삼총사>의 경험이 깔려있었다. <삼총사>에서 달타냥으로 출연한 배우들이 의외의 매력으로 화제를 모으는 것을 보고는 '달타냥 토크쇼'를 해보고 싶다 생각했다고. <삼총사>의 콤비 강호동과 정용화를 메인 MC로 기용한 것도 이 때문이다. <삼총사>의 또 다른 주인공 김희선도 "게스트 없으면 언제든 부르라"고 한다고.

 올리브TV <토크몬> 공식 포스터.

올리브TV <토크몬> 공식 포스터.ⓒ CJ E&M


특히 강호동에 대한 신뢰가 컸다. <토크몬>은 <야심만만> <강심장> 등으로 토크쇼 전성시대를 이끈 강호동이, 5년 만에 다시 맡은 토크쇼다. 박상혁 CP는 "과거 강호동이 공격적인 진행을 했다면, 지금은 강호동을 아무도 무서워하지 않는다. 내 이야기를 더 편하게 할 수 있는 편안한 MC가 됐다"라고 평하며, "초기 기획 단계부터 강호동과 이야기를 많이 했다. 말하는 걸 좋아하는 강호동의 스타일을 반영한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토크몬>은 두 MC 이외에도 예능에 익숙하지 않은 출연자들을 도울 '토크 마스터'로 이수근, 장도연, 홍은희, 소유, 신동이 출연한다. 그간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갈고 닦은 스킬을 전수할 예정. 이들의 도움을 받아 예능 나들이에 나설 첫 출연진은 원로 배우 임현식과 박인환, 스트릿 댄서 제이블랙, 뮤지컬 배우 정영주, 개그맨 권혁수, 트로트 가수 신유 등이다.

현돈 PD는 "임현식 선생님을 정말 오랜만에 예능 프로그램에서 뵀는데, 반갑기도 하고 기분이 좋더라. 박인환 선생님은 데뷔 53년 만에 첫 예능 출연이셨다"고 소개하며, "방송 이후 두 분 선생님은 물론 여러 출연자들이 화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개인적인 인지도 보다, 자기 이야기가 있는 분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 "스튜디오 토크쇼만의 매력을 그리워하는 분들도 계실 것"이라는 두 PD. 이들의 바람대로, 시청자들은 <토크몬>의 이야기에 푹 빠져들 수 있을까? 오는 15일 첫 방송되는 <토크몬>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50분, 올리브TV와 tvN에서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