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7년 12월 8일 첫 방송을 시작한 MBC <우리말 나들이>가 20주년을 맞았다. <우리말 나들이>는 강재형 아나운서가 최초로 기획하고 제작한 프로그램으로, 아나운서들이 직접 기획, 제작, 출연하는 대표적인 우리말 프로그램이다. 

파업을 끝내고 복귀한 MBC 아나운서들은 <우리말 나들이>의 스무 돌을 축하하며 특별한 기념행사를 열었다. 12일 서울 상암동 MBC본사 M라운지에서 열린 행사에는 최승호 MBC 사장, 변창립 부사장, 지난 20년간 <우리말 나들이> 제작을 함께 해온 스태프들은 물론, 현재 파업 중인 KBS 아나운서들과 국립국어원 송창의 원장 등이 참석해 <우리말 나들이>의 20주년을 축하했다.

MBC 아나운서국의 지난 20년을 되짚는 시간


 우리말 나들이 20주년 기념행사.

<우리말 나들이> 20주년 기념행사에서 케익 커팅을 하고 있는 (왼쪽부터) 박연경 아나운서, 최승호 MBC 사장, 송창의 국립국어원장, 강재형 아나운서국장. ⓒ MBC


 우리말 나들이 20주년 기념행사.

<우리말 나들이> 2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최승호 MBC 사장과 강재형 신임 아나운서국장, 국립국어원 송창의 원장. ⓒ MBC


이날 행사에는 <우리말 나들이> 특별 영상이 상영됐다. 박경추, 허일후, 손정은, 전종환 등 베테랑 아나운서들의 새내기 시절 파릇파릇한 모습부터, 어색하기 짝이 없는 '발연기' 남발 콩트까지, 20년 동안 차곡차곡 쌓여 온 MBC 아나운서들의 흑역사가 공개되자 참석자들은 웃음을 터트리며 즐거워했다.

박혜진 오상진 문지애 서현진 나경은 등 회사를 떠난 동료들의 모습이 나오자 옛 추억을 떠올리며 반가워했고, 세상을 떠난 고 정은임, 고 김태희 아나운서의 영상이 나올 때는 촉촉한 눈빛으로 이제는 만날 수 없는 동료의 그리운 모습을 바라보기도 했다. <우리말 나들이>의 20년을 돌아보며, MBC 아나운서국의 지난 20년을 되짚는 시간이었다. 

<우리말 나들이>는 MBC 아나운서라면 반드시 거쳐 가는 프로그램이다. 제작비가 없어 허허벌판에서 카메라와 반사판을 나눠 들고 촬영하던 경험, PD 혹은 작가 역할까지 맡아가며 고군분투했던 기억까지. 힘들었지만 MBC 아나운서라면 누구나 공유할 수 있는 공통의 추억이 깃든 프로그램인 셈이다. 그래서 아나운서들은 <우리말 나들이>를 '세상에 둘도 없는 친구'(구은영), '새로운 경험'(손정은), '추억'(신동진), '아나운서들의 놀이터'(황선숙)라고 표현했다.

이 프로그램을 기획한 강재형 아나운서국장은 <우리말 나들이>는 '우리'라고 했다. 강재형 아나운서는 2012년 170일 파업에 참가한 뒤 아나운서국 밖으로 쫓겨나 파업 종료 직전까지 주조정실에서 일했고, <우리말 나들이> 20주년 행사가 열린 12일 오전, 신임 아나운서국장으로 임명됐다. <우리말 나들이> 기획자로서 이날 행사를 준비했지만, 아나운서국의 새로운 수장이 되어 참석하게 된 것이다. 강 국장은 "이러려고 이 자리를 만든 건 아닌데..."라며 머쓱해 했지만, 후배 아나운서들은 강재형 아나운서의 국장 임명을 축하하며 기뻐했다.

김나진 아나운서는 "4년하고 이틀 전인 2013년 12월 10일, 강재형 아나운서가 주조실 MD로 부당 전보됐고, 이틀 뒤인 4년 전 오늘, 최초로 편성 PD 자격으로 아나운서 대상을 받았다"면서, "지나고 보니 지난 시간들이 꿈인지 생시인지 구분이 잘 가지 않는다"며 감격스러워했다. 박경추 아나운서와 허일후 아나운서는 "확실히 분위기가 가볍고 따뜻해졌다"면서, "모두 표정도 밝고,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설레하고 있다"며 이전과 달라진 아나운서국 분위기를 전했다.  

새 아나운서국 수장된 <우리말 나들이> 기획자  

 강재형 신임 MBC 아나운서국장.

강재형 신임 MBC 아나운서국장. ⓒ MBC


정작 강재형 아나운서는 '무덤덤'하고 평온하게 20돌을 자축했다. 10년 차 아나운서였을 때 이 프로그램을 기획한 강 국장은 처음 <우리말 나들이>를 만든 이유를 묻자 "아나운서니까"라는 짧은 답을 내놨다. 이전에도 우리말 바로 쓰기 캠페인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우리말에 대한 고민을 가장 많이 하고, 연구하는 사람들이 바로 우리 아나운서"라는 생각에 기획하게 됐다는 것이다. 

강 국장은 "<우리말 나들이>는 MBC 아나운서라면 누구나 거쳐가는 프로그램이다. 그만큼 친근하고 따뜻한 구성으로 우리말을 쉽고 재미있게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내 방송으로 시작된 <우리말 나들이>가 지상파 편성까지 되고, 이렇게 20주년을 맞게 됐는데 남다르지 않느냐고 묻자 "하루하루 쌓이다 보니 어느새 20년이 됐더라. 20년이 됐으니 내가 병들어 죽더라도 <우리말 나들이>는 30년, 40년 계속되지 않겠나"라며 웃었다.

 우리말 나들이 20주년 기념행사.

<우리말 나들이> 20주년을 축하하고 있는 최승호 MBC 사장. ⓒ MBC


아나운서국 잔치를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최승호 사장은 "여의도 MBC 시절부터 강재형 아나운서가 엘리베이터에 붙여 놓은 '우리말 나들이' 게시물을 볼 때마다 외워야지 외워야지 하고 스트레스받았던 기억이 난다. 2012년에 잘리고 난 뒤부터 그 스트레스는 좀 안 받았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난 암흑의 시절 동안 최고의 아나운서들이 쫓겨나 있었지 않나. 프로그램은 계속됐지만, 아무래도 다들 힘도 안 나고 동기부여도 어렵지 않았을까 싶다"면서, "하지만 MBC가 다시 태어나는 시점에 딱 20년을 맞게 돼 다시 한 번 함께 뛸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우리말 나들이> 함께하는 아나운서분들, 강재형 국장님 너무 존경하고, 앞으로도 회사 차원에서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최대한 돕겠다"고 격려했다. 

국립국어원 송철의 원장은 "변화가 많은 방송환경에서 <우리말 나들이>가 2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방송될 수 있었던 건, 우리말을 지키기 위한 여러분들의 열정과 노고가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매일 5분씩 20년 동안 4600여 회 쌓여온 시간들은 우리말을 더 바르고 품위 있게 바꾸는 데 기여했다. 앞으로도 우리말 지킴이라는 자부심과 긍지로, 우리말을 쉽고 재미있게 가꾸는데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우리말 나들이 20주년 기념행사.

ⓒ MBC


 우리말 나들이 20주년 기념행사.

MBC 아나운서들. ⓒ MBC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