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강철비>의 한 장면.

영화 <강철비>의 한 장면.ⓒ NEW


국내 최초로 북한의 핵전쟁 시나리오를 언급한 영화 <강철비>에 양우석 감독과 배우들이 직접 주제 의식을 강조했다. <강철비>는 북한의 쿠데타로 큰 부상을 입은 최정예요원이 남한의 정부 인사와 함께 전쟁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

서울 압구정 CGV에서 15일 오전 열린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양우석 감독은 "남북 관계에 대해 경직된 쪽으로만 다들 생각하시는데 좀 더 많은 상상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그 상상력에 힘을 보태는 작품"이라 영화를 소개했다.

"대한민국이 북한을 바라볼 때 정신분열적 측면이 있다고들 학자들이 얘기한다. 본질적으론 동포인데 관계적으론 적이거든. 그래서 남북관계를 냉철하게 바라보기 힘들다. 매일 저쟁 위기라고들 하는데 그 지점을 생각해보고 해결책을 찾기 위해 다양한 상상을 해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강철비>는 좀 더 냉철하고 객관적으로 그걸 바라볼 수 있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 (양우석 감독)

두 철우의 활약

양 감독의 부름에 정우성과 곽도원이 화답했다. 북한 요원 엄철우 역을 맡은 정우성은 "시나리오를 받고 이런 일이 벌어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렇다면 우린 어떤 고민을 해야 할까 생각이 들었다. 다시 제안 받아도 당연히 응할 것"이라 출연 의의를 밝혔다. 남한 외교안보수석 곽철우 역의 곽도원 또한 "다른 어떤 것보다 이 영화 내용에 관객 분들이 충격 받을 것 같다"며 "대한민국 세태에 관객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두 캐릭터 이름이 모두 철우인 것에 대해 양우석 감독은 "이름은 같지만 한자 뜻이 다르다"며 "영화 제목 역시 '강철비'로 철우라는 의미가 담겨 있는 만큼 중의성을 담으려 했다. 두 철우로 새로운 남북관계를 그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 대목에서 양 감독은 북한이 품고 있는 전쟁 시나리오에 대해 영화적으로 상상한 지점을 언급했다.

"실제로 한반도에서 전쟁이 또 난다면 핵전쟁일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외교적으로 인정하진 않지만 군사적으로 북한이 핵을 보유한 만큼 북한 입장에선 선택의 여지가 없지 않을까. 둘 중 한 나라가 없어질 각오도 할 텐데 전쟁은 절대 벌어지면 안 된다. (중략)

영화는 북한을 보는 여러 시선을 담았다. 북한에도 매파(강경파)와 비둘기파(온건파)가 있으니 그러 것도 묘사했다. 한반도 정세는 이제 남한과 북한만의 것이 아닌 국제문제라 최대한 객관적으로 담으려 했다. 그 객관성에 오히려 관객 분들이 불편할 순 있겠으니 그래도 다양한 관점을 담았다고 느끼길 바라는 마음도 있다." (양우석 감독)

 영화 <강철비>의 한 장면.

영화 <강철비>의 한 장면.ⓒ NEW


친박 단체의 방해?

앞서 <강철비>는 촬영이 한창이던 지난 3월 중순 경 친박 단체로부터 강한 항의를 받는 등 일부 일정에 차질이 생기기도 했다. 당시 사건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양 감독은 "실제로 촬영 도중 탄핵이 있었고 그 무렵 대구 쪽에서 쿠데타 신을 찍는데 (인공기를 들고) 사람들이 환호하는 모습에 오해가 있었나 보더라"며 "이 영화는 친북 영화이기는커녕 몇 십년 만에 만들어진 반공영화에 가깝지 않을까 싶다. 촬영 때 어려움은 있었지만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한편 <강철비>는 2010년 말 연재된 웹툰 <스틸레인>을 원작으로 한 작품. 양 감독은 "정세가 많이 바뀌어서 영화엔 웹툰과 다른 캐릭터와 상황이 반영됐다"고 전했다. 개봉은 오는 12월 20일 예정이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