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화, 올림픽을 밝히는 꺼지지 않는 불꽃.

지난 1일, 평창 올림픽의 성화가 마침내 한국에 도착했다.

평창 동계올림픽까지 80여 일 (11월 15일 기준) 남은 지금, 올림픽의 백미 성화에 대한 이모저모를 모아봤다.

☞ 원문 기사 보기 http://omn.kr/olv0
(취재 : 김진수 시민기자 / 기획 및 제작 : 강연주 기자)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